베컴 "은퇴한지 벌써 7년...난 여전히 그라운드가 그립다"

216 0 0 2020-05-19 10:20: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코리아게티이미지코리아"은퇴한 지 7년이 지났는데도, 나는 여전히 그라운드가 그립다."

'꽃미남 구단주' 데이비드 베컴이 선수 시절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잉글랜드 캡틴 출신 베컴은 2013년 5월 18일 리그1 파리생제르맹 유니폼을 입고 브레스트와 생애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은퇴 7주년을 맞아 베컴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1999년 맨유의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포함해 선수 시절 가장 빛났던 순간의 영상을 올렸다. 은퇴 이후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인터마이애미 구단주로 변신한 45세의 베컴은 "오늘이 내가 프로로서 마지막 경기를 치른 지 벌써 7년째 되는 날이라니 믿을 수 없다"고 썼다. "정말 위대한 추억들이었다. 믿을 수 없이 뛰어난 동료들과 함께 뛸 수 있다는 것, 팬들로부터 엄청난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는 건 정말 행운이었다"면서 "여전히 그때가 그립다"고 덧붙였다. "인터마이애미에서의 다음 장도 너무 기대된다"며 미래를 향한 희망을 표했다. 21세에 프로에 입단한 베컴은 전세계 축구 팬들의 뜨거운 사랑속에 맨유, 레알마드리드, LA갤럭시, AC밀란 등에서 활약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2020-05-19 11:14:33

ㅋㅋㅋㅋㅋ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5-19 10:44:07

시간 참 빨리 가네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4990
맨유 출신인데…4부리그에서도 방출 미니언즈
20-05-20 02:32
4989
이효희가 기억하는 최고의 외인 파트너 '니콜 그리고 카리나' 물음표
20-05-20 01:31
4988
2주 격리 끝!'...호날두, 유벤투스 훈련장 복귀 크롬
20-05-20 00:23
4987
모두 건승하고 계신가요? 탈퇴한회원
20-05-19 23:20
4986
25개월 딸 성폭행 당해" 53만 분노한 청원, 가짜였다 이영자
20-05-19 23:00
4985
나지완 3점포 & 이민우 2승 쾌투...KIA, 롯데 9-2 제압 조현
20-05-19 22:36
4984
5/19일 국야 결과 홀짝
20-05-19 22:30
4983
아....제발 엔씨 힘내라~!!!! + 1 앗살라
20-05-19 22:15
4982
첫 출전' 지동원, 첫 술에 배부르랴...마인츠 감독 "이제 첫 경기일 뿐" 닥터최
20-05-19 21:28
4981
흥국생명 적응해가는 이다영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게요 찌끄레기
20-05-19 20:43
4980
자동차 탄 터커’ KIA 윌리엄스 감독 “MLB는 100만 달러 이벤트도 6시내고환
20-05-19 20:14
4979
알렉스 송의 솔직고백, "바르셀로나 간 건 순전히 돈 때문" 원빈해설위원
20-05-19 19:33
4978
오늘 국야~ 픽샤워
20-05-19 19:17
4977
저녁 맛있게 드세요 조폭최순실
20-05-19 18:09
4976
‘무관중 개막’ 시동 거는 MLB + 1 원빈해설위원
20-05-19 17:04
4975
사실 포커 얘기도 처음 올려보면서 글 남겨보는데 푸념 비슷한 것 같긴 하다 + 2 자영업힘내세요
20-05-19 16:19
4974
금일야구 와꾸대장봉준
20-05-19 15:34
4973
5월 19일 KBO 종합픽 홀짝
20-05-19 14:57
4972
날씨가 이상하다 + 1 못난이
20-05-19 14:49
4971
조연주 귀엽네요 가터벨트
20-05-19 13:12
4970
소윤주 에이전트 "올여름 바르셀로나 이적 가능" + 1 호랑이
20-05-19 13:00
4969
분데스리가 라도 열려서 다행이다 ㅇㅇ + 2 음바페
20-05-19 11:08
VIEW
베컴 "은퇴한지 벌써 7년...난 여전히 그라운드가 그립다" + 2 캡틴아메리카
20-05-19 10:20
4967
[SC핫포커스]'타율 0.372' 이대호vs'선발 제외' 김태균, 명암 갈린 82년생 동갑내기 맞대결 + 3 물음표
20-05-19 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