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RYU를 봐” 美매체, 밥 깁슨의 ERA 1.12 깨진다에 한 표

74 0 0 2020-05-21 17:19: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메이저리그(MLB) 불멸의 기록 밥 깁슨의 단일 시즌 평균자책점(ERA) 1.12가 깨질 수 있을까. 미국 현지 매체는 올해 단축 시즌으로 기회가 생겼다고 내다봤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지난해가 그 사례다.

미국 NBC는 20일(한국시간) ‘2020 단축시즌에 6개의 MLB 기록 중 어떤 것이 깨질 수 있을까’를 조명했다. 깁슨의 단일 시즌 최저 ERA 1.12도 그중 하나로 뽑혔다.

NBC는 “2020시즌이 82경기라면 선발투수는 최대 16번 나설 수 있다. 투수들은 평소처럼 체력이 튼튼하지 않기 때문에 경기에 깊은 관여를 하지 않을 것이다. 시즌 초부터 6이닝을 던지는 것도 드물 것이다. 그러니 선발투수가 90이닝 정도 끝날 것이라 가정해보자. ERA 1.12 이하를 기록하려면 90이닝 11자책점을 허용해야 한다”라고 화제를 던졌다.

미국 NBC는 2019년 류현진의 사례를 들며 이번시즌 밥 깁슨의 단일시즌 기록이 깨질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MK스포츠DB이 가정이라면 NBC는 기록이 깨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류현진과 2018년 제이콥 디그롬이 예다.

NBC는 “거의 매년 우리는 선발투수가 반시즌 동안 지배하는 것을 본다. 류현진은 2019년 첫 14번 등판에서 93이닝을 소화해 ERA 1.26을 남겼다. 2자책점만 적었다면 ERA 1.06으로 경신할 수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그전 해에 디그롬은 70이닝 동안 ERA 0.90, 100이닝 동안 ERA 1.28을 기록했다”라고 전했다.

단일 시즌 기록 주인공 깁슨은 1959년부터 1975년까지 3884⅓이닝 251승 174패 6세이브 ERA 2.91 성적을 남긴 명예의 전당 투수다. 1968년에는 304⅔이닝 34경기 22승 9패 ERA 1.12라는 놀라운 기록을 남겼다. 이에 MLB는 이듬해 마운드 높이를 15인치(약 38㎝)에서 10인치(25.4㎝)로 낮췄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039
9일 삼성 음바페
20-05-22 11:02
5038
포수 타율 '7푼' 롯데, 그래도 지성준은 아직? + 1 물음표
20-05-22 09:36
5037
불금입니다 !! ㅋ 디아블로잠브
20-05-22 08:48
503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5-22 08:15
5035
오늘의 날씨는 떨어진원숭이
20-05-22 06:35
5034
내 경기는 언제쯤 풀릴까요 + 1 해적
20-05-22 04:23
5033
“맨유, 손흥민 영입 진지하게 고려 안 한다면 미친 짓” (英 매체) + 1 홍보도배
20-05-22 02:31
5032
몇일째 헤매냐 + 2 순대국
20-05-22 01:01
5031
오늘따라 개피곤하누 + 2 픽도리
20-05-21 23:57
5030
'골프광' 루니, 아예 집에 골프장 건설... "완성시 집값 300억원" + 2 곰비서
20-05-21 22:13
5029
키움 제발좀 + 2 손예진
20-05-21 20:49
5028
한화 초반부터 지리네 + 1 애플
20-05-21 19:31
5027
대구서 등교수업 하루만에 코로나19 양성…학교폐쇄 못난이
20-05-21 18:16
VIEW
“지난해 RYU를 봐” 美매체, 밥 깁슨의 ERA 1.12 깨진다에 한 표 캡틴아메리카
20-05-21 17:19
5025
5월 21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홀짝
20-05-21 16:41
5024
MLB 개막 7월초 예상?? + 1 가츠동
20-05-21 16:25
5023
오늘 프로야구 올언더 어떤가요 + 1 떨어진원숭이
20-05-21 15:07
5022
맨시티, '식탁보를 유니폼으로?'...20-21 써드 킷 유출 + 2 소주반샷
20-05-21 14:27
5021
금일야구 장사꾼
20-05-21 14:11
5020
ESPN 중계타고 美 전역 울려 퍼진 "무적 LG 오지환" + 2 철구
20-05-21 13:21
5019
오늘도 화이팅 + 2 오타쿠
20-05-21 11:19
5018
왓포드 공격수의 포그바 경기력 칭찬, "당신은 근처도 못갈걸" + 4 극혐
20-05-21 10:05
5017
드디어 SK 연패 끊었다.!! + 2 미니언즈
20-05-21 09:51
5016
[마니아 스토리] 메이저리그는 지금 '쩐'과의 전쟁 중 + 3 물음표
20-05-21 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