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바튼, 꼭 살인마 같았다"..2012년 니킥 사건 떠올린 아궤로

108 0 0 2020-06-03 03:36: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맨시티 공격수 세르히오 아궤로가 8년 전 '니킥 사건'을 떠올렸다.

아궤로는 트위치 채널을 통해 2011~201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종전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전에서 발생한 사건, 그중에서도 사건의 핵심인물인 조이 바튼에 대해 언급했다.

맨시티의 우승경기("아궤로~~~~~~~")로 잘 알려진 이날, QPR 미드필더 조이 바튼은 맨시티 소속 선수들과 차례로 충돌했다. 먼저 맨시티의 프리킥 상황에서 공과 상관없이 카를로스 테베스를 팔꿈치로 가격해 일발퇴장을 당했다. 주심의 판정에 잔뜩 흥분한 바튼은 앞에 있던 아궤로의 허벅지 뒷부분을 무릎으로 찍었다. 그다음 따지러 오는 뱅상 콩파니의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으려 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터널 앞에서 설전을 벌인 마리오 발로텔리를 향해 달려들었으나, 구단 관계자와 양팀 벤치 선수들에게 저지를 당했다

여기까진 중계화면에 잡힌 장면이다.

당사자인 아궤로는 더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그는 당시 영상을 틀어놓은 채 상황을 일일이 설명했다. 테베스를 향한 반칙 이후 서로 밀치는 상황이 있었으며, 퇴장 선언 이후 자신을 공격했다고 했다. 바튼의 '니킥'에 고통스러워하는 영상 속 자신을 지켜보며 "아~~~~" 신음소리를 냈다. 그리고는 "바튼은 당시 미친 사람의 얼굴을 했다. 마치 살인마 같았다"고 웃으며 말했다. 아궤로는 그날 후반 추가시간 맨시티의 극적인 우승을 이끄는 결승골을 넣었다. 프리미어리그 대표 악동 바튼은 테베스를 향한 비신사적인 파울로 4경기, 아궤로를 향한 폭력적인 행위로 8경기 총 12경기 출전정지의 중징계를 받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305
오늘 겁나 덥네 .. 치타
20-06-03 17:38
5304
강정호 복귀 어떻게 생각함? 군주
20-06-03 16:04
5303
맨유 새시즌 원정 유니폼 사진 공개, 팬들 호평 "유출된 것 중 최고" + 1 질주머신
20-06-03 15:15
5302
와따 오늘 드릅게 안맞노 + 1 하나만팬다
20-06-03 14:45
5301
일야 연습경기 확진자 나왔다는데 + 3 오타쿠
20-06-03 14:18
5300
점심 맛있게 드세요^^ + 2 곰비서
20-06-03 13:25
5299
산초, 라이벌 생겼다...하베르츠와 '맨유 No.7' 경쟁 + 2 손나은
20-06-03 12:44
5298
김연경 복귀할까 + 1 아이언맨
20-06-03 11:16
5297
MLB "50경기만 하자" + 2 극혐
20-06-03 10:06
5296
sk 5연승 실화냐? + 1 미니언즈
20-06-03 09:25
5295
“류현진, 우타자 상대 리그 최고 좌완!” 美 통계전문가 호평 + 2 물음표
20-06-03 08:21
5294
즐거운 수요일입니다. + 2 크롬
20-06-03 07:40
5293
여덟 번째 재계약 맺은 메시, 바이아웃은 9556억 원 물음표
20-06-03 06:11
5292
EPL 아시아 최고의 선수 TOP11, 기성용-박지성-손흥민 포함 크롬
20-06-03 05:00
5291
팀 다이나믹스, 'sBs' 배지훈 감독으로 승격 롤다이아
20-06-03 04:10
VIEW
"조이 바튼, 꼭 살인마 같았다"..2012년 니킥 사건 떠올린 아궤로 조현
20-06-03 03:36
5289
‘90승’ 유희관 “데뷔 첫 승이 가장 기억에 남아” 앗살라
20-06-03 02:58
5288
안뺏겨야죠" '5타점' 유민상쇼, 알고보니 최형우 방망이 찌끄레기
20-06-03 02:33
5287
원태인의 '손장난'을 바꾼 정현욱 코치의 한마디 치타
20-06-03 01:47
5286
40대 아재 셋, 3대 3 농구코트 장악한다 간빠이
20-06-03 00:38
5285
무관중 경기, 레알이 시즌권 팬들에게 제안한 3가지 방법 불도저
20-06-03 00:02
5284
이걸 잡네 가마구치
20-06-02 23:49
5283
르브론 신뢰 얻은 카루소 "내 임무를 알게 됐다" 가츠동
20-06-02 23:18
5282
흥국생명 “김연경, 무조건 뛴다”…샐러리캡 변수에도 의지 군주
20-06-02 2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