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세스 수정없이 추락하는 허문회호[SS 집중분석-영남 라이벌 희비②]

271 0 0 2020-06-05 08:54: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롯데 허문회 감독(가운데)이 1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롯데와 두산의 경기에서 두산에 승리한 뒤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광주=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롯데의 하락세는 타선과 맞물렸다.

개막 5연승으로 출발한 롯데의 승패마진은 한 달 만에 -3까지 떨어졌다. 3일 현재 시즌 성적표 11승14패로 리그 공동 7위까지 내려앉았다. 비시즌에 비해 페이스가 떨어진 선발진, 부하가 가중되며 흔들리기 시작한 필승조 등 위기 조짐은 여럿이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큰 문제는 방망이다. 돌아가면서 터졌던 타자들이 한꺼번에 슬럼프에 빠지면서 득점이 나오질 않고 있다. 연승이 끊긴 후 치른 20경기 중 11경기에서 2득점 이하를 기록했다.

◇수비 좋아졌지만…약점 보완하려다 강점 잃었다
올 시즌 롯데 야수 기용 1원칙은 ‘수비’였다. 외국인 타자로 딕슨 마차도를 선택한 것도 중심타자보다는 주전 유격수가 필요해서였고, 교류전 팀 내 최고 타율(0.571)을 기록한 지성준 대신 정보근에게 주전 포수 마스크를 씌운 것도 안방 안정을 위해서였다. 1루수로 새 도전을 예고했던 전준우도 그대로 익숙한 외야 자리에 남았다. 효과는 분명했다. 롯데의 팀 실책은 11개로 전 구단을 통틀어 가장 적다. 개막 4주 차까지 수비효율(DER)은 0.694로 전체 2위였다.

그 결과 강점이었던 화력을 잃었다. 5연승 기간 0.389까지 올랐던 마차도의 타율은 6월 들어 1할대로 떨어졌다. 정보근의 타격 성적표는 23경기 타율 0.109(46타수 5안타) 3볼넷 10삼진 2타점 2득점에 그친다. 이들이 구성하는 하위타선까지 초구 공략에 적극 나서면서 상대 투수들을 편하게 해주고 있다. 여기서 비축한 힘은 롯데의 1~5번 타자들을 공략하는 데 집중된다. 이 과정에서 타격 부진이 상위 타선으로 옮겨가는 악순환이 발생했다. 통산 타율 3할인 민병헌은 올 시즌 톱타자 자리에서 고전 중이다.

◇“벤치 개입도 높인다” 허문회호, 6월은 돌파구 찾을까
롯데 허문회 감독은 시즌 출발선에서 “초반 30경기는 벤치의 개입을 최소화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마지노선을 넘어가지 않은 시점에서 크고 작은 변화들이 이미 시작됐다. 이달 첫 시리즈였던 KIA 3연전이 대표적이다. 2일 1차전을 앞두고는 “그동안 번트 사인을 내지 않았지만 이젠 승부처에서 작전도 내려 한다”며 적극적인 개입을 시사했고, 3일에는 시즌 처음으로 엔트리에서 2명을 동시에 교체했다. 4일 스윕패의 위기 속 선발 라인업을 대폭 조정하기도 했다.

뾰족한 해법은 없다. 광주에서 만난 허 감독은 “어떤 팀이든 주춤한 때가 온다. 우리는 전체적인 슬럼프가 남들보다 빨리 왔을 뿐”이라며 “아직 시즌은 초반일 뿐이다. 경기가 많이 남았으니 해야 할 일에만 집중하면 빨리 일어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간 열심히 준비해온 선수들을 믿고 갈 수밖에 없다”고 다시금 ‘신뢰’를 강조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여윳시간이 많진 않다. 휴식일이 없는 상황에서 여름철 장마로 더 빡빡해질 일정을 고려하면 초반 레이스에서 너무 처졌다가는 만회할 길이 없다. 6월 안에는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2020-06-05 10:57:28

나도 롯데팬이지만 먼 기대를 많이 하냐?이게 롯데선수들 실력임 이름값만 높을 뿐 다 30대 노장들이고 작년 10등 하던 애들인데 다 프로세스가 있는거지그냥 믿고 기다려주자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355
아뉘 아직 코로나 영향이 있는데 + 1 극혐
20-06-06 04:47
5354
'손흥민 복귀' 토트넘vs맨유, 20일 킥오프...EPL 일정 확정 + 1 음바페
20-06-06 03:48
5353
새벽 첫 경기 + 1 미니언즈
20-06-06 02:43
5352
잘츠부르크 마시 감독 도르트문트행 가능성…황희찬 이적 힘 받나 + 2 물음표
20-06-06 01:37
5351
야구 적중 ㅅㅅㅅㅅ + 2 롤다이아
20-06-05 23:04
5350
역시 한화 오늘도 지지네 + 1 조현
20-06-05 20:50
5349
롯데 오늘은 이기야지 + 1 닥터최
20-06-05 19:49
5348
김연경-이재영 쌍포 후덜덜 하겠네 찌끄레기
20-06-05 18:37
5347
오우 세이부 마핸 옵 6시내고환
20-06-05 17:08
5346
[SC핫포커스]"8월까지 '승패차 -7'까지 괜찮다"던 허문회 감독, 반전은 어디서 이뤄져야 할까? 치타
20-06-05 16:49
5345
벌써 금요일이네 미쳤다.! + 2 캡틴아메리카
20-06-05 15:56
5344
두산, 이용찬 대체선발 '급구'... 생각나는 이름 '장원준' + 2 정해인
20-06-05 14:55
5343
6월 5일 KBO 종합픽 올나잇농협
20-06-05 14:02
5342
맛점들하세요 ~~ + 1 원빈해설위원
20-06-05 12:39
5341
요미우리 사카모토 하야토, PCR 검진결과 코로나 19 음성판정 + 2 손나은
20-06-05 11:45
5340
추신수 휴스턴행?...텍사스와 결별 예상 봇물 + 3 가습기
20-06-05 10:43
5339
어제 야구 올정배 라니.. + 2 지아코
20-06-05 10:43
5338
드디어 다음주면 경기하나씩 시작하네 !! + 2 극혐
20-06-05 09:52
VIEW
프로세스 수정없이 추락하는 허문회호[SS 집중분석-영남 라이벌 희비②] + 1 물음표
20-06-05 08:54
5336
즐거운 불금입니다. ㅎㅎ 크롬
20-06-05 08:16
5335
'호날두 싫어!' 페드로, '앙숙' 있는 유벤투스행 완전 배제 뉴스보이
20-06-05 06:13
5334
주말이 기다려진다 + 1 간빠이
20-06-05 04:54
5333
[오피셜] EPL, 선수교체 3명→5명 & 서브는 7명→9명 확대 + 1 불도저
20-06-05 04:01
5332
야구는 나하구 안맞나 + 1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05 0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