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이닝 3K 역투’ 전상현, 차라리 후련했던 290일 만의 자책점

57 0 0 2020-06-10 03:26: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유한준의 타구가 좌측 담장으로 날아가는 순간, 전상현(24·KIA)은 굳이 뒤를 돌아보지 않았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 수 있는 타구였다.

 

전상현은 9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경기에 3-1로 앞선 8회 등판, 1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홀드는 기록했으나 1사 후 유한준과 승부가 내심 아까웠다. 초구에 카운트를 잡기 위해 144㎞짜리 포심패스트볼을 던졌는데, 이것이 높게 형성되면서 타자가 치기 좋은 코스로 들어갔다. 베테랑 유한준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비거리 125m짜리 이 홈런으로 전상현의 기록 하나는 깨졌다. 전상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13경기에서 15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0을 기록 중이었다. 실점이 하나 있었지만 자책점은 아니었다. 전상현은 지난해 8월 24일 인천 SK전(2이닝 1실점) 이후로는 자책점이 단 하나도 없었다. 시즌이 뒤늦게 시작되기는 했지만 어쨌든 290일 만의 자책점이었다.

 

그러나 더 흔들리지 않은 전상현이었다. 홈런을 맞은 뒤가 그의 가치를 이야기하고 있었다. 내심 생각하고 있을 법했던 자신의 기록이 깨지면서 허탈감이 몰려올 법도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 포수 한승택이 잠시 마운드에 올랐지만 전상현은 한승택이 무슨 말을 할지 알고 있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3-2로 앞선 1점차 리드에서 더 많은 것을 생각할 필요도 없었다. 호흡을 가다듬은 전상현은 로하스와 박경수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리드를 지켰다. 9회 마운드를 문경찬에게 넘긴 전상현은 시즌 4번째 홀드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 0의 행진은 어차피 언젠가는 깨질 것이었다. 전상현도 항상 이 질문에 대해 “언젠가는 깨진다. 특별히 의식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어차피 기록을 계속 이어 가는 것은 불가능했고, 차라리 이날 깨진 게 더 나을 수도 있었다. 전상현은 흔들리지 않았고, 팀은 3-2로 이겼다. 홈런 하나를 맞은 것의 후유증이 개인에게나 팀에나 없었다.

 

한편 전상현이 자책점을 기록함에 따라 리그에서 평균자책점 0(10이닝 이상 투구)을 기록 중인 불펜투수는 김정빈(SK) 딱 하나만 남았다. 김정빈은 9일까지 15⅓이닝을 던지면서 아직 자책점이 없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1이닝 3K 역투’ 전상현, 차라리 후련했던 290일 만의 자책점 박과장
20-06-10 03:26
5440
해지 요청 통보 받은 발로텔리, 브레시아 훈련장 출입 거부 + 1 정해인
20-06-10 02:22
5439
日정부 비판했던 혼다, 하루 만에 공개사과 "가짜뉴스였다 해골
20-06-10 01:38
5438
솔샤르, "이적시장서 '썩은 사과' 안 산다...인성도 고려할 것" 아이언맨
20-06-10 00:21
5437
中 언론, “전북, 김민재 반 시즌 임대 원한다” + 1 찌끄레기
20-06-09 23:41
5436
복귀' 오승환 "등장곡 듣고 옛 생각 많이 났다 + 1 해적
20-06-09 23:00
5435
레알, 라모스에 1년 단기 계약 제안 + 1 소주반샷
20-06-09 22:23
5434
‘이재성에게 당한’ 함부르크, “우리는 벌을 받은 거다” 가습기
20-06-09 21:26
5433
여자 배구 샐러리캡 올 시즌부터 도입…위반 시 제재 강화키로 + 1 이아이언
20-06-09 20:33
5432
이제는 KIA맨’ 류지혁, "두산 떠날 때 울어, 주전하려고 KIA왔다 이영자
20-06-09 19:51
5431
윌리엄스, 프로농구 LG와 계약…통산 8번째 팀 '역대 최다' 곰비서
20-06-09 19:23
5430
최원호 파격 구상, "정우람 2이닝 가능, 6선발도 준비 극혐
20-06-09 18:43
5429
KT, 강백호 부상 복귀했는데…이번에는 황재균 손가락 부상 + 1 군주
20-06-09 18:02
5428
6월 9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홀짝
20-06-09 17:55
5427
한화 오늘도 지냐 ??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09 17:15
5426
이강인, 후반기 라리가에서 주목할 젊은 선수 6인 선정 섹시한황소
20-06-09 16:35
5425
'연패의 역사' 바뀔까…2002년 16연패 롯데 vs 14연패 한화 대결 사이타마
20-06-09 13:23
5424
금일 점심은 뭐머그지 ? + 2 캡틴아메리카
20-06-09 11:01
5423
더운 아침 입니다 ! 디아블로잠브
20-06-09 08:47
5422
허훈과 이현중, 아버지로 인해 NBA 운명 엇갈려 손예진
20-06-09 06:08
5421
'외부 FA 최대 금액' 이대성 영입한 오리온, 샐러리캡 문제 없나 물음표
20-06-09 05:32
5420
“대한항공은 좋은 수프… 소스만 조금 추가할 생각” 간빠이
20-06-09 04:24
5419
르브론 이어 듀란트까지…농구 스타의 축구팀 인수 장그래
20-06-09 03:11
5418
한일 WC 콤비’ 유상철-안정환, 100볼 챌린지서 환상 호흡 자랑 원빈해설위원
20-06-09 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