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우트·육성 최악의 한화…‘3김’도, ‘레전드’도 안 통하는 이유

60 0 0 2020-06-10 13:49: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를 상징하는 전설적 명장들인 김인식-김응용-김성근 감독에 이어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인 한용덕 감독(왼쪽부터)마저 한화에선 명예롭게 퇴진하지 못했다. 스카우트와 육성이라는 프로구단 운영의 기본을 망각한 한화 프런트의 책임이 막중한 이유다. 10년 넘게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이유도 책임은 현장에만 전가한 채 땜질 처방에만 급급한 한화 프런트의 태도에서 비롯된다. 스포츠동아DB
대체 누가 한화 이글스를 살릴 수 있을까. KBO리그를 풍미했던 전설도, 팀의 역사를 함께한 ‘프랜차이즈 레전드’도 모두 불명예 퇴진했다. 스카우트부터 육성까지 프런트의 역할이 십수 년째 땜질 수준인데 책임은 모두 감독만 졌다.

KBO리그 명예의 전당이 건립돼 감독 부문 입회자를 추려야 한다면 최근 한화의 사령탑 계보를 살펴보는 편이 가장 빠르다. 3차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국민감독’ 김인식(2005~2009년)을 시작으로 김응용(2013~2014년), 김성근(2015~2017년)이 모두 한화를 거쳤지만 이 기간 포스트시즌 진출은 2005년과 2007년뿐이다. 프로 초창기부터 야구팬들에게 다양한 스토리를 안겨줬던 세 명의 명장 ‘3김’도 한화의 암흑기를 청산하진 못했다.

그러자 한화가 꺼내든 카드는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 한용덕 감독이었다. 1988년 배팅볼 투수로 입단해 2004년 은퇴할 때까지 120승을 거두며 ‘연습생 신화’를 쓴 정통 이글스 맨이다. 한 감독은 부임 첫해인 2018년 팀을 11년 만에 가을야구무대에 올려놓았지만 지난해 9위, 올해 14연패를 막지 못한 채 불명예 퇴진했다.

KBO리그 역사를 쓴 3명의 명장부터 팀을 뿌리부터 알고 있는 레전드까지 모두 실패한 이유는 뭘까. 프로구단을 지탱하는 2개의 축, 스카우트와 육성이 전혀 안 되기 때문이다. 2009년부터 2019년까지 11년간 신인드래프트에서 한화가 지명한 선수들이 합작한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21.2다.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12.9)보다 조금 나은 수준이고, 2015년부터 1군에 합류한 KT 위즈(25.2)보다는 떨어진다. 1위 두산 베어스(129.3)에 비교하면 민망한 수준이다. 롯데가 같은 기간 6차례 가을야구에 나가 지명순위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2010년대 최악의 신인지명권 행사 팀은 단연 한화다.

물론 지명순위가 프로에서 좋은 성적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육성이 중요한데, 한화는 여기서도 약점을 드러냈다. 2015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부터 지난해 프리미어12까지 최근 5개 국제대회 대표선수 배출 현황을 살펴봐도 한화는 7명으로 KT와 더불어 가장 적다. 1위 두산(32명)의 4분의 1에도 못 미친다.

한화는 2006년 한국야구 불세출의 스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2007년부터 입단 신인들 중 골든글러브를 받은 한화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스카우트와 육성에서 철저히 실패하고 있지만 그 책임은 지금까지 현장에서만 짊어지고 있다. 핵심 프런트 인력들은 보직을 바꾼 채 여전히 구단의 수뇌부 역할을 다하는 중이다. 어떤 명의가 와도 손 쓸 수 없도록 팀을 곪게 만든 것은 누구일까.

사직|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465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5명···지역발생 40명 + 2 아이언맨
20-06-11 12:35
5464
日 '슈퍼 유망주' 사사키, 연습경기 등판 않는 이유는? + 1 극혐
20-06-11 11:05
5463
이번주 부터 라리가 등등 경기 시작하네 !! + 1 미니언즈
20-06-11 10:04
5462
‘삼성 퇴출’ 보니야, 대만에서 다승+ERA 1위 ‘환골탈태’ + 2 물음표
20-06-11 09:18
546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6-11 07:10
5460
요호호 이번주말엔 라리가도 하는군 박과장
20-06-11 06:23
5459
‘삼성 퇴출’ 보니야, 대만에서 다승+ERA 1위 ‘환골탈태’ + 1 사이타마
20-06-11 05:23
5458
신청하구옴 가마구치
20-06-11 02:05
5457
오늘따라 왜 이리 더 피곤하지 이아이언
20-06-11 01:20
5456
독일에 이어 다른 리그도 얼마 안남았네요 + 1 군주
20-06-10 23:05
5455
4경기중 1경기만 적중 + 1 장그래
20-06-10 21:23
5454
한화 오늘도 지는각인데 + 2 조폭최순실
20-06-10 19:53
5453
퇴근이다 !!! 애플
20-06-10 18:14
5452
비오네요 ㅠㅠ 철구
20-06-10 17:49
5451
[오피셜]성남FC 나상호 임대영입, 25일 이후 출전예정 해적
20-06-10 16:49
5450
6월 10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홀짝
20-06-10 15:11
5449
노태형 콜업! 장사꾼
20-06-10 15:09
5448
한화 ㅠㅜ + 1 아주가리다
20-06-10 14:52
VIEW
스카우트·육성 최악의 한화…‘3김’도, ‘레전드’도 안 통하는 이유 원빈해설위원
20-06-10 13:49
5446
곧 점심시간 입니다 !! 물음표
20-06-10 11:31
5445
날씨가 점점 더워지네요 !! ㅠㅠ + 2 디아블로잠브
20-06-10 08:45
5444
토트넘 알리, 동양인 인종차별로 맨유전 출전 불투명…징계 가능성 + 1 손나은
20-06-10 06:07
5443
두 번의 기회 날린' 정근우, 7회 교체 수모... 무더위 특타 소용 없었다 + 1 닥터최
20-06-10 05:21
5442
MLB단축시즌 논의에 이치로 58G·타율0.42 소환 + 1 사이타마
20-06-10 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