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도 '거미줄 수비' 3루수 있다, 류지혁 슈퍼캐치 '코치진도 환호'

60 0 0 2020-06-11 16:05:1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의 류지혁이 10일 수원 KT전에서 2회말 슈퍼캐치를 선보인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OSEN류지혁(26)의 합류가 KIA 타이거즈에 반가운 이유, 단 한 장면으로 증명됐다.

KIA는 10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원정경기에서 스코어 10-0, 5회 강우콜드 승을 거뒀다. KIA는 2연승을 내달렸다. 거의 모든 선수가 잘해준 경기였다. 선발 마운드에서 애런 브룩스(30)가 5이닝 무실점 완봉승을 거뒀고, 5번 타자로 출전한 유민상(31)은 상대 마운드를 무너뜨리는 스리런포를 터뜨렸다.

그런데 가장 주목을 받은 선수는 3루수로 출전한 류지혁이었다. KIA 유니폼을 입고 처음 뛰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지난 7일 류지혁은 두산에서 KIA로 트레이드 이적했다. 이날에는 2타수 무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땅볼을 날린 류지혁. 상대 2루수 박경수(36)의 송구 실책이 없었다면 병살타로 연결될 뻔했다. 다음 타석에서도 안타를 치지 못했다.

하지만 KIA 팬들은 온라인을 통해 "류지혁 잘 데려 왔다", "최고"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이유는 딱 하나, 바로 수비였다.

류지혁은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KT의 4번 멜 로하스 주니어(30)의 강습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냈다. 엄청난 장면이었다. 로하스의 타구가 빠르게 날아왔고, 공은 류지혁 바로 앞에서 땅을 때리며 불규칙하게 튀어 올랐다. 여기에 공은 류지혁 오른쪽을 향했다. 글러브를 왼손에 끼고 있었던 류지혁 입장에서는 더욱 어려운 조건이었다.

하지만 류지혁은 몸을 한 바퀴 틀면서 손을 뻗어 공을 잡아냈다. 정신없는 상황에서도 1루 송구도 안정적이었다. 로하스의 안타를 완벽하게 지운 류지혁이었다.

그러자 KIA 코치들이 류지혁의 호수비에 박수세례를 퍼부었다. 서재응(43) 투수코치의 경우 박수와 함께 환호성까지 질렀다. 더그아웃에 있던 KIA 선수들도 박수를 보냈고, 마운드에 있던 선발 브룩스는 글러브와 손바닥을 맞부딪히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올 시즌 KIA는 3루 포지션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황윤호(27)는 올 시즌 20경기에 출전했지만 타율 0.233 4타점으로 방망이가 아쉬웠고, 지난 1월 트레이드를 통해 KIA 유니폼을 입은 장영석(30)도 11경기에서 타율 0.129 2타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방망이도 방망이지만, 더 큰 문제는 수비였다. 올 시즌 황윤호와 장영석은 실책 3개씩을 기록 중이다. 1루수 유민상(31)과 함께 팀 내 실책이 가장 많다. 하지만 류지혁이 이적 첫 경기부터 '거미줄 수비'를 선보이니 KIA로서는 반가울 수밖에 없다.

류지혁의 또 다른 장점은 3루수를 비롯해 유격수, 2루수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마침 주전 2루수 김선빈(31)이 허벅지 부상을 당해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다. 류지혁의 다양한 수비 포지션이 도움이 될 전망이다. 맷 윌리엄스(55) KIA 감독은 "류지혁은 3루와 2루 등을 볼 수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2020-06-11 17:07:24

기아와 연고가 없어서 어색하겠지만 기아팬들 두산팬보다 더 열정적이고 더 우리 선수 내 선수 아껴준다. 전국구 기아팬들만 보고 야구 열심히해라 어디가서 팬가지고 쪽팔리게는 안 해줄께. 야구만 잘해라!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482
즐거운 하루되세요 ~ ㅎ + 1 크롬
20-06-12 07:57
5481
'코로나 때문에...' 유벤투스, 호날두와 결별 고려...'420억' 연봉 부담 미니언즈
20-06-12 06:36
5480
재개후 첫 경긴데 먹어야지 + 1 롤다이아
20-06-12 05:38
5479
끊임없는 영입설에 의문 생긴 뮐러, “우리 월급은 줄이면서... + 2 조현
20-06-12 04:15
5478
일주일 후딱이구만 + 1 닥터최
20-06-12 01:39
5477
폰보는데 + 1 가마구치
20-06-12 00:21
5476
야구는 흐름이 진짜 중요한듯 + 1 6시내고환
20-06-11 23:38
5475
'인종차별 논란' 알리, 맨유전 출전 금지...1경기 징계 + 1 불쌍한영자
20-06-11 22:00
5474
케이티가 이럴줄은 몰랐는데 + 2 간빠이
20-06-11 20:33
5473
한화 17연패 가나요 ? + 2 불도저
20-06-11 19:47
5472
"클롭-리버풀 1군 불참, 경기 망쳤다" FA컵 상대한 3부 팀의 분노 캡틴아메리카
20-06-11 18:39
5471
오늘야구 건승하세요 + 1 떨어진원숭이
20-06-11 17:07
VIEW
KIA도 '거미줄 수비' 3루수 있다, 류지혁 슈퍼캐치 '코치진도 환호' + 1 철구
20-06-11 16:05
5469
세이부 경기는 일단 기준점 무시 오버까고 보는게 맞지 애플
20-06-11 15:19
5468
스페인 프로축구 12일 개막… 기성용·이강인 뛸까? + 1 오타쿠
20-06-11 14:20
5467
6월 11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홀짝
20-06-11 14:06
5466
오늘하루도 화이팅합니다.!! + 3 손나은
20-06-11 13:36
5465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5명···지역발생 40명 + 2 아이언맨
20-06-11 12:35
5464
日 '슈퍼 유망주' 사사키, 연습경기 등판 않는 이유는? + 1 극혐
20-06-11 11:05
5463
이번주 부터 라리가 등등 경기 시작하네 !! + 1 미니언즈
20-06-11 10:04
5462
‘삼성 퇴출’ 보니야, 대만에서 다승+ERA 1위 ‘환골탈태’ + 2 물음표
20-06-11 09:18
546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6-11 07:10
5460
요호호 이번주말엔 라리가도 하는군 박과장
20-06-11 06:23
5459
‘삼성 퇴출’ 보니야, 대만에서 다승+ERA 1위 ‘환골탈태’ + 1 사이타마
20-06-11 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