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질이 다르다… 앞서가는 KIA, 한화는 쫓아갈 수 있을까

244 0 0 2020-06-15 19:00: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계를 1년 전으로 되돌려 2019년 6월 15일의 순위표를 살펴보면 한화는 69경기를 치른 가운데 승률 0.420으로 8위, KIA는 69경기에서 승률 0.412로 9위였다. 두 팀 모두 하위권에서 고전하고 있었다.

 

당시 한용덕 한화 감독은 젊은 선수들을 중용해 팀의 체질을 개선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과 이탈로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었는데 그것을 기회로 삼겠다는 각오였다. 5월 김기태 감독이 자진사퇴한 KIA는 아예 ‘리빌딩’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었다. 박흥식 감독대행 체제로 2019년을 잘 마치고, 2020년부터 본격적인 리빌딩에 돌입하겠다는 구상이었다.

 

그런 KIA와 한화의 처지는 1년이 지난 지금 완전히 달라졌다. KIA는 6월 15일 현재 19승17패(.528)로 리그 5위다. 반면 한화는 18연패라는 최악의 늪에 빠지는 등 9승27패(.250)로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KIA가 맷 윌리엄스 감독의 선임 이후 리빌딩과 성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좇고 있는 반면, 한화는 한용덕 감독이 사퇴하며 선장마저 잃었다. 간신히 연패를 끊었으나 여전히 앞이 잘 보이지 않는다.

 

지나간 일은 돌이킬 수 없고, 이제는 앞으로가 문제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한화는 물론, 윌리엄스 감독의 3년 임기를 내다보고 발걸음을 내딛은 KIA도 그것을 조금 더 세련되게 가다듬을 필요는 있다. 두 팀 모두 젊은 선수들을 키우는 등 장기적인 시각을 내세우고 있다. 그런데 윌리엄스 감독의 올 시즌 계획, 한화의 현 상태를 보면 사뭇 다른 것이 느껴진다.

 

윌리엄스 감독은 메이저리그식 탱킹은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할 수도 없는 여건이라 말한다. 이는 시즌이 진행되고 있는 지금도 마찬가지다. 윌리엄스 감독은 인천에서 열린 SK와 주말 3연전 중 리빌딩 철학을 묻는 질문에 “메이저리그 팀들은 최소 4개의 마이너리그 팀을 보유하고 있다. 단계를 거치며 팀의 시스템과 육성 방식을 배운다. 한국은 그런 시스템이 없어 스프링캠프에서 젊은 선수들을 육성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547
fx요즘망했더니 다른거나왔네 이소희
20-06-16 17:40
5546
덥다,.,,무척이나 덥다,,, 장사꾼
20-06-16 16:01
5545
맨유, 린가드와 재계약 협상 난항…아스널,레스터 등 관심 + 1 철구
20-06-16 13:18
5544
즐거운하루 + 1 애플
20-06-16 12:42
5543
'46골 폭발' 레반도프스키, 발롱도르 예상 1위 질주 (골닷컴 선정) + 2 가습기
20-06-16 11:33
5542
오늘도 한화 연승 유지할수 있을까여? 미니언즈
20-06-16 10:25
5541
‘피 묻은 무릎+흙투성이 가슴팍’ 오지환 유니폼이 40억을 말하다 + 2 크롬
20-06-16 09:01
5540
즐거운 하루되세요 ~ 물음표
20-06-16 08:17
5539
46골 폭발' 레반도프스키, 발롱도르 예상 1위 질주 손나은
20-06-16 06:06
5538
1m 퍼팅’이 정해준 우승컵… 재개된 PGA투어 슈와브 챌린지 아이언맨
20-06-16 05:19
5537
리버풀, 반 다이크 대단하지만 알리송도 빼놓을 수 없어"...네빌의 칭찬 가습기
20-06-16 04:34
5536
벤투호 단짝 김민재-황희찬, 유럽서 새 날개? 극혐
20-06-16 03:51
5535
놓치지 말아야할 가마구치
20-06-16 03:25
5534
임성재, 찰스 슈왑 챌린지 공동 10위…세계랭킹 21위 음바페
20-06-16 02:34
5533
첼시, 17도움X포르투 플메 '코로나' 영입서 손 뗀다 미니언즈
20-06-16 01:45
5532
린가드부터 산체스까지' 맨유, 올 여름 매각 리스트 6 물음표
20-06-16 01:12
5531
토트넘, 페르난데스 막기 위해 다이어 선택할 것... SON 선발 크롬
20-06-16 00:29
5530
너무 기뻐했나?'...홀란드 극장골에 신난 파브르 감독 부상 조현
20-06-15 23:55
5529
레알 최악의 이적 10선…"빅클럽도 종종 실수해" 홍보도배
20-06-15 23:08
5528
디니의 폭로, "모든 팀에 게이 혹은 양성애자 최소 1명 있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15 22:20
5527
꼴찌 만나 진땀승 경남, 이겼다고 좋아할 때 아니다 타짜신정환
20-06-15 21:43
5526
이동국 "지도자 공부, 선수 생활에 도움 될 것 질주머신
20-06-15 20:21
5525
한화전 부담이었는데"…LG도 '홀가분 닥터최
20-06-15 19:44
VIEW
경험의 질이 다르다… 앞서가는 KIA, 한화는 쫓아갈 수 있을까 이영자
20-06-15 1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