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묻은 무릎+흙투성이 가슴팍’ 오지환 유니폼이 40억을 말하다

226 0 0 2020-06-16 09:01: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 오지환. /orange@osen.co.kr

[OSEN=한용섭 기자] LG 오지환은 14일 잠실 롯데전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그의 유니폼은 흙과 피로 얼룩져 있었다. 가슴팍은 흙투성이었고, 왼쪽 무릎에는 피가 묻어 있었다. 유니폼에 500원짜리 동전 크기로 배어 나온 것으로 보아 그의 맨살은 피투성이였을 것이다.  

오지환의 유니폼이 이날 어떤 플레이를 했는지 잘 보여줬다. 오지환은 수비에서 메이저리그급 호수비를 잇따라 보여줬다.  

2회초 1사 1,2루에서 마차도의 2루 땅볼 때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 플레이를 펼쳤다. 3회초 1사 1,2루에서 이대호가 땅볼을 잡아 깔끔하게 유격수-2루수-1루수 병살타로 이닝을 종료했다.

5회초 무사 1,2루 위기에서 호수비를 보여줬다. 이대호의 타구는 2루 베이스 옆 강한 타구. 오지환은 달려가 잡은 후 넘어지면서 2루로 재빨리 토스했다. 공을 잡은 후 글러브에서 빼내 사이드 토스, 공중에서 이뤄진 어려운 동작이었다. 던진 후 몸은 슬라이딩하면서 가슴은 흙투성이가 됐다. 

토스는 정확하게 2루 베이스의 정근우에게 향했고, 1루까지 병살 플레이가 됐다. 선발 켈리는 오지환을 향해 “예스"라고 2~3번 외치며 감탄했다. 

[사진] MBC 스포츠플러스 중계 화면.

7회 1사 1,2루에서는 전준우의 3-유간 깊숙한 타구를 따라가 벤트레그 슬라이딩으로 잡아낸 후 재빨리 2루로 던져 선행 주자를 아웃시켰다. 오지환이기에 가능했던 호수비였다. 특히 이후 이대호, 신본기의 연속 안타가 터졌기에 오지환의 수비는 대량 실점을 막는 가치가 있었다. 

오지환은 경기 후 "요즘은 빠른 선수들이 많아, 스텝만으로 넥스트 플레이를 해서 잡기는 쉽지 않다. 벤트레그 자세로 포구한 후 연결동작으로 던지면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강한 어깨와 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하는 오지환은 최근에는 벤트레그 포구로 기막힌 수비 장면을 보여주고 있다. 

아쉬움이 있다면 공격력이다. 올 시즌 타율은 2할3푼1리다. 2016시즌에는 20홈런도 기록했지만, 최근 들어 타격 정확도와 장타가 줄어들었다. 파워는 지녔지만, 컨택 능력이 아쉽다. 타율을 2할 후반대로 끌어올린다면, 40억 FA 계약이 아깝지 않을 것이다. 

2020-06-16 12:42:52

타율을 2할 후반대로 끌어올린다면, 40억 FA 계약이 아깝지 않을 것이다.결국 40억 FA 계약이 아깝단 얘기네요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6-16 10:25:26

기자 돈 받았음?

답글1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피 묻은 무릎+흙투성이 가슴팍’ 오지환 유니폼이 40억을 말하다 + 2 크롬
20-06-16 09:01
5540
즐거운 하루되세요 ~ 물음표
20-06-16 08:17
5539
46골 폭발' 레반도프스키, 발롱도르 예상 1위 질주 손나은
20-06-16 06:06
5538
1m 퍼팅’이 정해준 우승컵… 재개된 PGA투어 슈와브 챌린지 아이언맨
20-06-16 05:19
5537
리버풀, 반 다이크 대단하지만 알리송도 빼놓을 수 없어"...네빌의 칭찬 가습기
20-06-16 04:34
5536
벤투호 단짝 김민재-황희찬, 유럽서 새 날개? 극혐
20-06-16 03:51
5535
놓치지 말아야할 가마구치
20-06-16 03:25
5534
임성재, 찰스 슈왑 챌린지 공동 10위…세계랭킹 21위 음바페
20-06-16 02:34
5533
첼시, 17도움X포르투 플메 '코로나' 영입서 손 뗀다 미니언즈
20-06-16 01:45
5532
린가드부터 산체스까지' 맨유, 올 여름 매각 리스트 6 물음표
20-06-16 01:12
5531
토트넘, 페르난데스 막기 위해 다이어 선택할 것... SON 선발 크롬
20-06-16 00:29
5530
너무 기뻐했나?'...홀란드 극장골에 신난 파브르 감독 부상 조현
20-06-15 23:55
5529
레알 최악의 이적 10선…"빅클럽도 종종 실수해" 홍보도배
20-06-15 23:08
5528
디니의 폭로, "모든 팀에 게이 혹은 양성애자 최소 1명 있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15 22:20
5527
꼴찌 만나 진땀승 경남, 이겼다고 좋아할 때 아니다 타짜신정환
20-06-15 21:43
5526
이동국 "지도자 공부, 선수 생활에 도움 될 것 질주머신
20-06-15 20:21
5525
한화전 부담이었는데"…LG도 '홀가분 닥터최
20-06-15 19:44
5524
경험의 질이 다르다… 앞서가는 KIA, 한화는 쫓아갈 수 있을까 이영자
20-06-15 19:00
5523
[대전 비하인드]"어머니, 이용규 선배" 한화 노태형, '끝내기' 환희 속 떠올린 이름 이아이언
20-06-15 18:16
5522
산초, 맨유 이적 무산되면 '맨시티 복귀'도 고려 픽샤워
20-06-15 17:07
5521
영국 EPL 팀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 1 오타쿠
20-06-15 16:21
5520
'KIA 날벼락' 류지혁, 왼쪽 대퇴 이두근 파열 진단…2주 뒤 재검진 손나은
20-06-15 14:04
5519
오늘도 어김없이 날씨가 덥다... 아이언맨
20-06-15 13:13
5518
레알 마드리드, 에이바르에 3-1 승리…1위 바르사 맹추격 + 1 극혐
20-06-15 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