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57㎞” 국내 잔류 장재영, 아버지는 아들을 존중했다

62 0 0 2020-06-17 10:18: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MLB 진출 의사를 일단 접고 KBO 신인드래프트에 나오는 덕수고 장재영[스포티비뉴스=인천, 김태우 기자] “결정은 이미 됐었다”

 

장정석 전 감독 및 KBSN 해설위원은 1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kt의 경기를 앞두고 초고교급 투수로 각광받고 있는 아들 장재영(18·덕수고3)의 거취에 대해 “결정은 이미 되어 있었다”고 말하면서 “언론에 밝힌 모양이더라”고 웃었다. 장재영은 KBS와 인터뷰에서 메이저리그(MLB) 진출 의사를 접고 한국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장재영의 거취는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장 전 감독은 충분한 상의를 거쳤고, 아들의 의사를 존중했다고 했다. 장재영의 행선지는 이변이 없는 이상 키움이 될 전망이다. 키움은 올해 서울권 1차 지명 첫 번째 순번을 가지고 있다. 장재영을 지나칠 리는 없다.

 

장재영은 이미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과시했고, 메이저리그 진출설이 나올 정도로 뛰어난 구위를 인정받았다. 강력한 패스트볼 구위는 물론 체인지업과 커브 등 변화구 구사 능력도 수준급이라는 평가다. 프로 구단 스카우트들은 “당장 1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자원”이라고 입을 모은다.

 

올해도 절정의 컨디션을 과시하며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 구단 스카우트는 “연습경기에서 최고 157㎞가 나오는 것을 확인했다. 몸이 풀리고 실전에 들어가면 더 나올 수도 있다”면서 “장재영은 키움으로 가겠지만, 장재영이 미국 진출을 선언했다면 각 구단들의 지명 전략이 크게 달라질 수 있었다. 특히 하위 순번을 가지고 있는 구단 스카우트들은 차라리 장재영이 한국에 남는 것을 바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장 장재영이 키움에 지명되면 같은 학교 선수를 중복으로 지명할 수 없다. 두산과 LG는 덕수고 야수인 나승엽을 지명할 수 없다는 의미다. 올해는 지난해 순위 8~10위 팀에 전국을 대상으로 1차 지명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최하위 롯데가 1차 지명으로 나승엽을 지명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 셈이다. 롯데는 2차 1순위로 강릉고 좌완 김진욱을 지명할 가능성도 높다.

 

한편으로는 계약금 규모도 관심이다. KBO리그 역대 최고 계약금은 한기주의 10억 원이다. 여기까지 이를 가능성은 적다는 평가지만, 안우진이 6억 원을 받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장재영은 그 이상이 확실시된다는 평가다. 역대 2위는 임선동 김진우 유창식이 받은 7억 원인데, 이를 뛰어넘을 가능성이 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592
맛점하세요 ~ + 1 오타쿠
20-06-18 13:19
5591
MLB, 선수노조에 60경기·경기 수 비례 연봉 100% 지급 제안 + 2 손나은
20-06-18 12:57
5590
비가오니 시원하다 + 1 아이언맨
20-06-18 11:54
5589
다르빗슈 신구종 이름 지어 달랬더니…"달심 어때요?" + 3 음바페
20-06-18 11:05
5588
"내가 급해서…" 1군 기회 주고도 김지찬에게 미안한 허삼영 감독 + 2 물음표
20-06-18 10:01
5587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0-06-18 09:00
5586
돌문 패 라이프 무 타짜신정환
20-06-18 06:03
5585
맨시티여 날아오르라 + 1 정해인
20-06-18 04:59
5584
프리미어리그와 함께 좋은소식 가마구치
20-06-18 03:44
5583
드뎌 오늘이네 장사꾼
20-06-18 00:25
5582
3주년때 tj쿠폰이나 줘라 가마구치
20-06-17 23:55
5581
英 매체, 손흥민 맨유전 선발 제외 예상 + 1 순대국
20-06-17 22:40
5580
기아 역전 가즈아 + 1 원빈해설위원
20-06-17 21:09
5579
느낌이 어제랑 결과가 똑같을듯 + 2 손예진
20-06-17 19:46
5578
아르테타, 이사진에 계약 2주 남은 루이스 잔류 요청 뉴스보이
20-06-17 18:05
5577
드디어 경기가 부활하는구나 ~ 이아이언
20-06-17 17:24
5576
지난해에도 이랬는데… 전북과 울산의 "나 아니면 너만 선두" + 1 픽샤워
20-06-17 16:04
5575
대낮에 중계도 없는 퓨처스 경기 가지고 니가 맞네 너가 맞네 하는거 개꿀잼 + 2 해골
20-06-17 15:41
5574
MLS, 7월8일 디즈니 리조트서 재개 + 1 소주반샷
20-06-17 14:41
5573
6월 17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6-17 14:10
5572
파우치 박사 "메이저리그, 10월까지 진행은 너무 위험해" + 2 곰비서
20-06-17 13:27
5571
손흥민이 뜬다… EPL 18일부터 재개 오타쿠
20-06-17 11:52
VIEW
“벌써 157㎞” 국내 잔류 장재영, 아버지는 아들을 존중했다 가습기
20-06-17 10:18
5569
굿모닝 미니언즈
20-06-17 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