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단장까지 등판…롯데, '1순위' 김진욱 어떻게 봤나

49 0 0 2020-06-19 09:42: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강릉고 좌완 김진욱(왼쪽)과 성민규 롯데 자이언츠 단장 ⓒ 목동, 한희재 기자[스포티비뉴스=목동, 김민경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시선은 강릉고 3학년 좌완 김진욱(18)에게 향했다.

 

김진욱은 2021년 신인 드래프트 2차 전체 1순위 지명이 유력한 고교 좌완 최대어다. 전학생 신분인 김진욱은 1차 지명 대상에서 제외된다. 자연히 올해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롯데가 김진욱을 품을 것이라고 대부분 예상한다.

 

김진욱은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 2차례 등판해 2승, 10이닝, 8피안타, 17탈삼진, 3사사구, 무실점으로 강릉고의 창단 첫 4강 진출을 이끌었다.

 

롯데는 김진욱이 등판한 2경기 모두 유심히 지켜봤다. 성민규 롯데 단장은 지난 12일 광주일고와 32강전이 열린 목동구장을 직접 찾아 김진욱의 투구를 지켜보기도 했다. 김진욱은 1회 구원 등판해 6이닝 동안 104구를 던지면서 무실점으로 버텨 5-0 완승을 이끌었다.

 

성 단장은 당시 "한국 야구의 미래가 밝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김진욱은 위기관리 능력이 뛰어났다. 올해 첫 공식경기 첫 타자를 2사 만루에서 만났는데 불리한 볼카운트를 이겨냈다. 스카우트들은 구속이나 기록이 아니라 이렇게 마운드에서의 대처 능력을 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만 아니었다면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도 관심을 보였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진욱은 18일 치른 경기상업고와 8강전에서도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줬다. 3-3으로 맞선 6회초 무사 1루 박성재 타석 볼카운트 1-2에 등판해 4이닝 1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4-3 승리에 이바지했다.

 

최고 구속은 141km로 빠르지 않았지만, 주 무기 슬라이더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경기상업고 타선을 꽁꽁 묶었다. 최재호 강릉고 감독은 "(김)진욱이는 커브와 체인지업도 던질 수 있지만, 본인이 지금은 안 던지려고 한다. 프로 무대에 가서 던져도 되는 것이고, 자꾸 손장난(변화구 투구)하면 구속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김진욱의 투구를 지켜본 스카우트들은 "전반적으로 제구가 빼어났고, 타점이 높았다"고 입을 모았다.

 

표성대 롯데 스카우트 파트장은 "워낙 가진 게 좋은 선수다. 연습하는 것과 변화 과정까지 다 지켜봐야 한다. 경기로만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원하는 곳에 다 던질 수 있는 제구력이 있다. 홈플레이트 좌우를 넓게 사용할 줄 안다. 이번 대회는 제구가 조금 높게 형성되고 있긴 하지만, 프로에 와서 연습량을 늘리면 해결할 수 있다. 고등학생이 투구 수 계산이 될 정도의 제구력을 갖춘 것은 분명한 장점"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강릉고는 20일 대전고와 4강전을 치른다. 김진욱은 18일 47구를 던져 하루 휴식을 취하고 4강전에 등판할 수 있지만, 최 감독은 3점 이상 리드를 지킬 수 있다면 김진욱 카드를 가능한 한 아끼겠다고 밝혔다.


2020-06-19 11:16:17

롯데는 나승엽 김진욱...바뀐제도 최대 수혜자일듯...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627
금일 야구 + 2 오타쿠
20-06-20 13:18
5626
손혁의 항변 "이영준, 일정하게 던져…심판도 아무 이야기 없었다" + 1 호랑이
20-06-20 11:58
5625
주말 즐겨라 + 1 음바페
20-06-20 10:29
5624
'국대 투수가 15실점, 15볼넷+실책 남발' 美팬들에 부끄러웠던 한국야구 현실 [★잠실] 물음표
20-06-20 08:52
5623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0-06-20 07:49
5622
휴 마지막에 패널인줄 개깜놀 픽도리
20-06-20 06:22
5621
토트넘 버티자 이기자 + 1 소주반샷
20-06-20 05:38
5620
오케이 사우스햄튼 ㅅㅅㅅ + 2 곰비서
20-06-20 04:33
5619
담배를 끊어야 하나 + 1 롤다이아
20-06-20 00:39
5618
드뎌 손흥민 출전이구나 + 1 조현
20-06-19 23:14
5617
아뉘 그 점수차를 따라 잡히냐 + 2 닥터최
20-06-19 21:18
5616
롯데 오늘 날잡았네 + 2 6시내고환
20-06-19 19:33
5615
연습경기는 말 그대로 연습경기다개막전 포함 최소 1주일 동안은 그냥 관전하는게 맞다 불도저
20-06-19 18:19
5614
'퇴장' 이강인, 노련한 라모스에게 낚였다 (英언론 분석) 치타
20-06-19 17:13
5613
일야 드디어 시즌시작ㅅㅅㅅ + 1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19 16:18
5612
6월 19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6-19 15:36
5611
장원준은 느리게, 앞으로 걷는다 + 2 떨어진원숭이
20-06-19 15:12
5610
다들 맛점하세요!!! + 1 코리
20-06-19 14:20
5609
오늘은 따자ㅅㅅㅅㅅ + 2 원빈해설위원
20-06-19 14:05
5608
다들 맛점하세요 ~ 픽샤워
20-06-19 12:45
5607
‘150㎞ 파이어볼러’가 kt 불펜에? 이강철의 끝나지 않은 고민 + 2 손나은
20-06-19 11:16
5606
달달하고 어제 두산 이겼고 연승가자 ! + 1 극혐
20-06-19 10:33
VIEW
[황금사자기] 단장까지 등판…롯데, '1순위' 김진욱 어떻게 봤나 + 1 가습기
20-06-19 09:42
5604
즐거운 아침입니다.ㅎㅎ 크롬
20-06-19 0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