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투수가 없다” 활발한 트레이드 논의… 성사여부는 ‘글쎄

87 0 0 2020-06-22 19:24: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꼭 올해만 그런 것은 아니다. 보통 이맘때 활발하게 논의되곤 한다. 수없이 논의되고 수없이 엎어지는 게 트레이드 논의다”

 

올 시즌 개막 후에는 아직 트레이드와 거리가 있었던 한 구단 단장은 트레이드 논의가 여전히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인정했다. 나중에 들어보면 엎어진 트레이드도 꽤 많았다는 이야기도 덧붙인다. 한편으로 올해 트레이드 시장이 예년에 비해 비정상적으로 과열된 것은 아니지만, 예년보다는 활발할 수도 있다는 사견을 덧붙였다. 부상자들이 많고, 여기에 팀별로 마운드에 고민을 가지고 있는 팀들이 적지 않아서다.

 

그래서 그런지 투수가 금값이라는 데는 많은 단장들이 동의한다. 올해 트레이드를 성사시킨 경력이 있는 수도권 A구단 단장은 “투수가 금값이다. 시장에 투수가 없다”고 고개를 내젓는다. 역시 트레이드를 성사시킨 B구단 단장 또한 “구단별로 올해만의 문제가 아니라 나중을 생각해서라도 투수를 확보하려는 생각들이 있는 것 같다. 지금까지 논의된 사례들을 보면 투수가 귀한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C구단 감독은 “올해 일정이 빡빡해지면서 투수들이 부족할 가능성이 있고, 이 여파가 내년까지 갈 수도 있다”면서 “매년 들어도 프런트에서는 투수들이 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근래 들어서는 투수 품귀가 더 선명해졌다는 이야기다.

 

실제 최근 트레이드 사례를 보면 ‘투수가 비싸다’는 단장들의 인식이 크게 틀리지 않음을 이야기해준다. 이흥련(SK)과 이승진(두산)이 주가 된 두산과 SK의 2대2 트레이드는 그렇다 치고, 두산과 KIA의 트레이드(류지혁↔홍건희), 그리고 SK와 한화의 트레이드(노수광↔이태양) 사례에서도 투수가 좀 더 나은 대우를 받는 상황이 연출된 것은 분명하다.

 

실제 류지혁은 많은 구단들의 관심을 받았고, 주전급 야수를 제안한 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두산은 홍건희의 가능성을 택했다. 당시 성적이 좋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두산은 야수보다 투수가 급했다. 홍건희는 여러 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카드로 봤다. 류지혁에 대한 아쉬움은 둘째치고, 일단 두산의 계산은 어느 정도 맞아 떨어져가는 양상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680
오재원 논란' 류중일 "나같으면 주심에 양해 구했을 것 애플
20-06-23 18:50
5679
구찌 스포츠픽 + 1 구찌■
20-06-23 16:34
5678
6월 23일 KBO 종합픽 히트님
20-06-23 15:24
5677
곧 배식시간 !! 날강두
20-06-23 11:35
5676
맨시티 적중 디아블로잠브
20-06-23 09:14
5675
안녕하세요" 첫 인사한 러셀, "키움과 계약, 굉장히 기뻐" 6시내고환
20-06-23 05:27
5674
단독 1위' 레알, 스케줄에 불만 가득...'바르사가 유리해' 치타
20-06-23 04:17
5673
김민재 노리는 라치오, 단장이 베이징과 이적 협상 뉴스보이
20-06-23 03:46
5672
베일에 감쳐진 창 크래스 드디어 가마구치
20-06-23 02:48
5671
강정호, 오늘 오후 사과 기자회견 + 1 불쌍한영자
20-06-23 02:14
5670
램파드 감독 "퓰리시치, 첼시의 빅 플레이어 될 거야" 간빠이
20-06-23 01:18
5669
베르너, 배신자 취급은 부당" 대리인의 호소 불도저
20-06-23 00:33
5668
롤스포츠는어디에서하나요? 노력만큼의기쁨
20-06-22 23:26
5667
그리즈만, 메시와 훈련 중 '심한 언쟁'...감독까지 말려 호랑이
20-06-22 23:09
5666
넌 내게 굴욕감을 줬어'..인혜 백발백중 프리킥에 고베 GK 속수무책 아이언맨
20-06-22 22:27
5665
네빌 “많은 실수한 데 헤아, 못 믿는다는 건 공정한 표현 이영자
20-06-22 21:02
5664
백업이 삼진 먹고 웃어? 바로 2군" 화수분 이끄는 김태형 카리스마 곰비서
20-06-22 20:09
VIEW
여전히 투수가 없다” 활발한 트레이드 논의… 성사여부는 ‘글쎄 애플
20-06-22 19:24
5662
KBO리그행 거절’ 푸이그, 극적 취직일까 1년 백수행일까 크롬
20-06-22 19:01
5661
호날두 버림 받나 ??ㅋㅋㅋ + 1 스킬쩐내
20-06-22 17:15
5660
아니 날씨 이래 더워도됨 ?? + 1 이아이언
20-06-22 15:47
5659
발렌시아 감독 ”이강인, 실수로부터 배웠을 것“ 캡틴아메리카
20-06-22 14:55
5658
월요일 입니다 !! 디아블로잠브
20-06-22 09:45
5657
리버풀 무는 뼈아프다 + 1 조현
20-06-22 0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