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NC 외야-2위 키움 불펜 트레이드설? "순위 경쟁 팀끼린 안 해요

133 0 0 2020-06-29 21:55: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O 리그가 개막한 지 두 달이 가까워지고 있는 가운데 벌써 3건의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모두 현재 각 팀 전력의 약점을 메우려는 조치였다. 시즌이 중반에 접어드는 가운데 추가 트레이드는 나올 수 있을까.

트레이드는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가장 흥미를 끄는 소재다. 온라인 야구 커뮤니티에서는 거의 매일 '이 정도 트레이드면 밸런스는 어떨까요'라는 글이 올라오곤 한다. 자신이 응원하는 팀이 강해지기를 원하는 팬들의 소망이 담겨 있다.

현장에서도 마찬가지다. 거의 모든 구단들이 전력 보강을 위해 물밑에서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5월 29일 SK와 두산의 2:2 트레이드(이승진, 권기영↔이흥련, 김경호)를 시작으로 6월 7일 KIA와 두산(홍건희↔류지혁), 6월 18일 SK와 한화(노수광↔이태양)가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이번 시즌은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거대한 변수로 인해 빡빡하게 진행되고 있다. 우천 취소 경기가 나올 경우 더블헤더를 치르고 월요일에도 경기가 편성된다. 때문에 많으면 많을수록 경기 운영에 도움을 주는 불펜 투수들이 귀한 대접을 받았다. 

이제 어느 정도 리그의 상하위 구도가 정해졌다. 우승을 노리는 팀과 가을 야구를 할 수 있는 5위를 바라보는 팀으로 나뉘는 분위기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같이 경쟁하는 팀들끼리는 트레이드를 꺼릴 수밖에 없다.

지난 주말 고척스카이돔에서 만난 한 구단 고위관계자는 "서로 순위 경쟁을 하는 팀의 약점을 메워줄 필요는 굳이 없다. 물론 협상은 하겠지만 카드를 맞추는 과정에서 서로 손해를 보지 않으려 한다. 그래서 엎어진다"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에는 NC와 키움이 트레이드를 한다는 루머가 돌았다. 내용도 구체적이었다. 키움의 불펜 투수와 NC 외야수를 맞바꾼다는 것이었다. 이미 글을 봤다는 키움 관계자는 질문을 듣자마자 고개를 가로저었다. 1위 NC와 2위 키움은 서로 우승을 바라보는 팀이기 때문이었다.

결국 순위표에서 함께 엎치락뒤치락하는 팀들끼리는 트레이드를 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그렇기에 앞서 성사된 3건의 거래는 주전급에 가까운 선수들이 오갔지만 향후 트레이드는 그렇지 않을 것 같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793
클래스 바꿈 가마구치
20-06-30 04:04
5792
왼발잡이 센터백 찾는 맨시티-첼시, 나단 아케 원한다 음바페
20-06-30 03:38
5791
리버풀 관심 황희찬, 라이프치히 선택…이적료 1000만유로 미니언즈
20-06-30 02:56
5790
아르투르, 유벤투스행 확정... 올 시즌 마치고 떠나 물음표
20-06-30 01:17
5789
전설' 부폰과 키엘리니, 유벤투스와 1년 재계약 크롬
20-06-30 00:24
5788
코치 무시한 메시, 경기 중 수석코치 '투명인간 취급' 논란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29 23:31
5787
미리 우승 문신 새겼던 리버풀 팬, “시즌 연기되자 의심됐다 타짜신정환
20-06-29 23:00
VIEW
1위 NC 외야-2위 키움 불펜 트레이드설? "순위 경쟁 팀끼린 안 해요 픽도리
20-06-29 21:55
5785
수비 4명 녹이고 '원맨쇼 쿠니모토', 日 올림픽 기대주 급부상 질주머신
20-06-29 21:11
5784
강정호 공식 발표, "히어로즈 복귀 신청 철회" 가츠동
20-06-29 20:20
5783
기성용 측 "가능성 다 열어뒀다지만, FC서울 간다 말한 적도 없다 순대국
20-06-29 19:24
5782
'주급 5억' 데 헤아, 활약 대비 오버페이...완 비사카는 '저평가' 픽샤워
20-06-29 18:18
5781
교회발 집단감염으로 국내 신규 확진자 42명 해골
20-06-29 17:07
5780
MLB, 공식 훈련 앞두고 금지약물 복용 무더기 적발 + 1 소주반샷
20-06-29 16:38
5779
여축 신앙 인천아님? + 1 와꾸대장봉준
20-06-29 15:19
5778
이제 6월말이네 + 1 손예진
20-06-29 14:02
5777
벤 칠웰 행동에 뿔난 레스터시티 팬들 '졌는데 웃고 떠들어? 나가!' + 2 오타쿠
20-06-29 12:43
5776
2020-06-29 오전 파워볼 승률 ! 아리샤
20-06-29 12:07
5775
오후부터 장마비 ㄷㄷㄷㄷㄷ + 1 호랑이
20-06-29 11:54
5774
[권영준의 독한S다이어리] 강정호, 단념할 줄 아는 용기 + 2 미니언즈
20-06-29 10:02
5773
안우진 노터치 선언, 손혁 감독 "155㎞는 하늘이 준 속도잖아요"[백스톱] + 2 물음표
20-06-29 09:44
5772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0-06-29 07:52
5771
‘다시 현역된’ 로번, “원래 마라톤 대회에 나가려고 했다” 6시내고환
20-06-29 06:21
5770
레알 경기나 시청해야게따 + 1 불쌍한영자
20-06-29 0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