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람 그리워지는 밤…한화 '마무리 후보' 연속 K.O

39 0 0 2020-07-02 08:00: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한화 정우람은 발목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져 있다. ⓒ 곽혜미 기자[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정 우 람, 그 이름 세 글자가 그리워지는 밤이었다. 한화가 눈 앞에 있던 '거짓말 같은 승리'를, 정말 거짓말처럼 잃었다. 임시 마무리 투수 후보들이 9회에만 안타 5방을 맞고 쓰러졌다.

거짓말 같은 승리가 보였다. 큰 점수 차 역전승은 아니었지만 경기 내용이 그랬다. 김태균은 5년 만에 희생번트를 기록했고, 장시환은 데뷔 후 처음으로 7이닝을 던졌는데 심지어 볼넷 없이 1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그리고 한화는 1일 KIA에 3-4, 9회말 역전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3연패로 9위 SK와 2경기 차가 그대로 유지됐다. 이겼다면 1경기 차로 추격해 '탈꼴찌'를 꿈꿀 수도 있었다.

장시환이 데뷔 14년 만에 처음으로 7이닝을 투구하는 기염을 토했다. 3-1로 앞선 8회 올라온 황영국은 위기에 몰리기는 했어도 접전에서 2개의 아웃카운트로 김진영이 받을 압박감을 최소화했다. 김진영은 첫 타자 나지완과 어려운 승부로 볼넷을 허용했지만 유민상을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그런데 9회 세이브 상황에서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김호령, 나주환, 오선우에게 내리 3연속 안타를 맞고 실점했다. 1사 2, 3루에서 등판한 박상원도 첫 타자 김선빈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박상원은 프레스턴 터커를 고의4구로 내보낸 뒤 만루에서 최형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연장까지 아웃카운트 하나, 그러나 박상원은 나지완에게 좌익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 한화 최원호 감독 대행. ⓒ 곽혜미 기자전혀 예상 못 한 사태는 아닐지도 모른다. 최원호 감독 대행은 지난달 30일 브리핑에서 황영국과 김진영, 박상원을 새로운 필승조로 꼽았다. 세 선수가 상황에 따라 셋업맨을 맡을 수도, 마무리 투수를 맡을 수도 있다고 했다. 이 경기는 비로 취소됐지만, 열렸다면 김진영을 세이브 상황에 넣겠다고 예고한 상태였다.

최원호 대행은 그러면서 이렇게 덧붙였다. "어차피 둘 다 마무리 경험은 없다. 어떻게 하는지 한 번 보는 거다."

김진영이 9회까지 순조롭게 막았다면 데뷔 첫 세이브를 올릴 수 있었다. 그런데 8회 까다로운 타자 유민상을 잘 처리하고도 9회 하위 타순에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박상원은 KIA 최고 타자 최형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한화의 차기 마무리 후보들은 이렇게 하나씩 오점을 남겼다. 분명 긍정적인 면도 있었지만 정우람의 이름이 떠오르는 것만큼은 어쩔 수 없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PL] 손흥민 웨스트햄전 현지해설 "날카롭게 골망을 흔든 SON, 그러나…"

[스포츠타임] 손흥민이 넣고 김민재가 막는다…토트넘서 국대 라인업 재현할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842
신규 확진자 54명...이틀 연속 50명대 + 2 아이언맨
20-07-02 13:40
5841
멕시코 프로야구, 코로나19로 시즌 취소…95년만에 처음 + 2 가습기
20-07-02 11:47
5840
'부활?'알렉시스 산체스 날라다녔다, 3골 관여→팀 6대0 대승 + 1 극혐
20-07-02 10:51
5839
오늘도 건승하세요 미니언즈
20-07-02 09:34
VIEW
정·우·람 그리워지는 밤…한화 '마무리 후보' 연속 K.O 크롬
20-07-02 08:00
5837
'4위 경쟁 불붙는다' 첼시마저 웨스트햄에 덜미...2-3 역전패 홍보도배
20-07-02 06:32
5836
후반에 해결하겠지 머 + 1 장사꾼
20-07-02 05:08
5835
굿 초이스 에버튼 + 2 순대국
20-07-02 03:31
5834
뭐를 고를까.. 가마구치
20-07-02 02:09
5833
뉴캐슬 가벌자 + 1 픽도리
20-07-02 00:51
5832
황희찬 발표만 남아…잘츠부르크→라이프치히 역대 선수 행보는? + 1 질주머신
20-07-01 22:18
5831
구창모 역시 에이스 + 1 해골
20-07-01 21:09
5830
두산 화력 보소 + 2 오타쿠
20-07-01 19:55
5829
오늘 일야 언더 좋아보이나? 치타
20-07-01 18:28
5828
[롤챔스] T1 정글러 '엘림' 최엘림, 두 경기 연속 선발 출격 순대국
20-07-01 17:25
5827
금일 e스포츠 스타 롤 일정 입니당 지아코
20-07-01 16:17
5826
형님들 오늘 국내야구 어디가 꿀일까요 손예진
20-07-01 16:05
5825
성적 하락 속 보수 인상, 오리온이 ‘전 경기 출전’ 이승현에게 전한 믿음 애플
20-07-01 15:32
5824
'야구 천재' 강백호, 찬스 앞에선 '고양이'인가...득타율 .205 [오!쎈 잠실] + 1 호랑이
20-07-01 14:22
5823
점심 맛있게 드세요^^ 손나은
20-07-01 13:41
5822
‘호날두 3경기 연속골’ 유벤투스, 제노아에 3-1 승 + 2 극혐
20-07-01 12:51
5821
오늘도 건승하세요 + 2 미니언즈
20-07-01 10:05
5820
[PL REVIEW] '브루노 멀티골' 맨유 행복 축구, 브라이튼 3-0 제압…첼시 추격 + 2 물음표
20-07-01 09:01
5819
즐거운 하루되세요 ~ + 2 크롬
20-07-01 0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