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3cm 최단신' 김지찬, "키 신경 안써...장점 살리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

70 0 0 2020-07-07 06:33: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마추어 선수가 프로 구단의 지명을 받는 건 낙타가 바늘구멍을 통과하기만큼 어렵다. 입단 이후에도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프로와 아마추어의 실력 차가 점점 커지면서 신인 선수가 데뷔 첫해부터 빛을 보는 사례도 점점 줄어들고 있다. 

그래서일까. 데뷔 첫해부터 1군 무대에 안착한 삼성 신인 김지찬의 존재감은 더욱 빛난다. 김지찬은 5일 현재 48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4푼4리(86타수 21안타) 5타점 16득점 6도루를 기록 중이다. 화려한 성적은 아니지만, 공수주 3박자를 고루 갖춘 김지찬은 삼성에서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됐다. 

김지찬은 4일 대구 LG전에서 입이 떡 벌어진 만큼 환상적인 수비를 연출했다. 5-5로 맞선 9회 2사 1,3루 위기에서 김현수의 3-유간을 빠지는 안타성 타구를 몸을 날려 걷어낸 뒤 재빨리 1루로 던졌다. 

삼성 덕아웃에서 환호가, LG 쪽에서는 탄식이 터져 나오는 순간이었다. 추가 실점 위기에서 벗어난 오승환은 김지찬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그리고 덕아웃에 와서도 어깨를 다독거리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데뷔 첫해부터 1군의 주축 선수로 활약 중인 김지찬에게 가장 익숙한 포지션을 묻자 "2루가 가장 편하지만 유격수, 3루수 모두 계속하다 보니 어려운 건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지찬은 '롤모델' 김상수와 키스톤 콤비를 이룬 게 꿈만 같다. "언젠가는 (김)상수형과 키스톤 콤비를 이뤘으면 했는데 이렇게 빨리하게 될 줄 몰랐다. 정말 기쁘고 상수형이 항상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큰 힘이 된다. 경기 중 실수하면 괜찮다고 다독여주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지찬은 지난해 고교 3학년 때 17경기에 출장해 타율 4할7푼6리(63타수 30안타) 2홈런 10타점 28득점 28도루 장타율 .667 출루율 .582를 기록했다.

성적에서 알 수 있듯 고교 때는 장타력도 있었다. 그러나 장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정확성 위주의 타격을 추구한다. 고교 시절 방망이를 길게 잡았으나 청소년 대표 발탁 후 방망이를 짧게 잡기 시작했다. 

그는 "홈런을 많이 칠 수 있는 타자가 아니다 보니 배트 중심에 정확히 맞혀 인플레이 타구를 많이 내려고 한다. 장타는 치다 보면 나오는 거니까 의식하고 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KBO리그 최단신 선수인 김지찬은 키(163cm)에 대한 질문을 가장 많이 받는다. 그의 대답은 간결하고 명쾌하다. "키는 신경 안쓴다. 야구를 더 잘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면 된다. 누구나 자신만의 장점은 있으니 어떻게 하면 장점을 잘 살릴 수 있을지 연구하고 노력하면 된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936
LG, 두산전에 ‘졌지만’은 필요 없다 사이타마
20-07-08 03:11
5935
마지막 1개까지 가마구치
20-07-08 02:24
5934
호날두, 26경기 25골..'지단-호나우두는 그 나이에 은퇴했어 미니언즈
20-07-08 00:29
5933
토트넘 러브콜' 이강인, 손흥민과 한솥밥 먹나 극혐
20-07-07 23:26
5932
구창모 8승+원종현 진땀 세이브 NC, SK 5대4 누르고 3연승 질주 홍보도배
20-07-07 22:17
5931
뷸러 "류현진, 농담 아니라 5분이면 퇴근한다니까" 픽도리
20-07-07 21:29
5930
오늘...야구는 폭망 ㅠㅠ 호랑이
20-07-07 20:36
5929
롯데 허문회 감독의 자신감? "여름에 치고 올라간다 앗살라
20-07-07 20:04
5928
게리 네빌 “손흥민 수비가담 안해…요리스 화낼 만 섹시한황소
20-07-07 19:19
5927
요즘 도통 못맛추는데ㅠㅠ + 1 손예진
20-07-07 17:56
5926
또잉 + 1 루시★바트
20-07-07 15:41
5925
점심을 너무 많이 먹었나 ㅠㅠ 갓커리
20-07-07 13:35
5924
날씨가 꾸리꾸리 하네요 ! 디아블로잠브
20-07-07 08:50
VIEW
163cm 최단신' 김지찬, "키 신경 안써...장점 살리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 사이타마
20-07-07 06:33
5922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기사, 살인죄 "된다" vs "안된다" + 1 정해인
20-07-07 05:19
5921
압도적, S라인"…한화 치어리더 김연정, 우월 비키니 자태 '8등신 각선미 + 1 아이언맨
20-07-07 04:35
5920
바르토메우 회장 “메시, 바르셀로나에서 은퇴한다 손나은
20-07-07 03:21
5919
부천 마동석’ 소리 들은 바이아노, “마동석이랑 별로 안 닮아 노랑색옷사고시퐁
20-07-07 01:54
5918
아스널, 쿠보 영입에 1147억 베팅… 레알에 이적 제안 타짜신정환
20-07-07 00:59
5917
전·현직 빅리거 포함 9000명이나... 유희관 '마구'에 美 들썩 6시내고환
20-07-06 23:46
5916
전화 한 통화에 없던 일로…미흡한 대처로 일 키운 철인3종협회 가츠동
20-07-06 22:31
5915
신규게임 + 1 블랙●시그니엘
20-07-06 22:21
5914
발렌시아, 약속 어겼어!"... 이강인, 재계약 거부-이적 요청 홍보도배
20-07-06 21:35
5913
재계약할 거면 눈깜빡여봐" 오바메양, 아스널팬 향한 깜짝 윙크 원빈해설위원
20-07-06 2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