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창모 8승+원종현 진땀 세이브 NC, SK 5대4 누르고 3연승 질주

69 0 0 2020-07-07 22:17: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멋진 선발 대결 속에서 NC 다이노스가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NC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구창모의 7이닝 1실점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으로 5대4의 승리를 거뒀다.

NC 구창모와 SK 문승원의 선발 대결은 기대한 만큼 훌륭한 경쟁이었다. 타자들이 얼마나 선발에게 힘을 줄 수 있느냐가 승부의 관건.

SK에겐 1회말이 두고 두고 아쉬웠다. 선두 최지훈이 볼넷을 얻어 출루하고 이어 2번 김강민의 좌전안타가 나와 무사 1,2루의 선취 득점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믿었던 3번 최 정과 4번 제이미 로맥이 연달아 삼진을 당한데다 2루주자 최지훈의 3루 도루가 실패하며 0점으로 끝났다. 이후 구창모는 안정된 피칭을 했다. 매이닝 안타를 하나씩 내주긴 했지만 연타를 허용하지 않으면서 무실점 행진을 했다.

NC도 SK 선발 문승원에게 끌려다녔다. 4회까지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NC의 장점은 상하위 타선의 구분이 없다는 점이었고 그 장점이 5회초에 발현됐다. 선두 6번 박석민의 안타에 이어 8번 강진성의 우익선상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NC는 9번 김태진의 우익선상 2루타로 또 1점을 더해 2-0으로 앞섰다.

SK도 6회말 김강민의 2루타로 만든 기회를 4번 로맥의 좌전안타로 결실을 맺어 1점을 쫓아갔다.

구창모는 7이닝 동안 8안타 6탈삼진 1실점, 문승원도 7이닝 동안 5안타 6탈삼진 2실점을 하면서 둘 다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기록했다. 훌륭한 투수들의 빼어난 선발 싸움이었다.

불펜 싸움도 NC가 이겼다. SK는 8회말 천금의 기회를 얻었다. 2사 후 NC 셋업맨 배재환을 상대로 김강민의 안타와 대타 채태인과 4번 로맥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것. NC는 곧바로 마무리 원종현을 올렸고, 5번 정의윤과 가장 긴장된 승부를 펼쳤다. 결과는 헛스윙 삼진.

NC는 9회초 세번째 투수 이태양을 상대로 양의지의 안타에 이어 알테어의 우중간 2루타, 박석민의 좌익선상 2루타가 연달아 나오면서 쐐기점을 뽑았다. 5-1의 리드라 SK에겐 희망이 없어보였지만 9회말 SK도 마지막 힘을 냈다. 원종현을 상대로 최준우의 볼넷에 이어 3연속 안타가 나오면서 단숨에 3점을 뽑아 4-5, 1점차로 쫓아갔다. 하지만 거기서 끝. 2사 2,3루서 나온 로맥이 초구에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나 경기가 마무리됐다.

구창모는 승리투수가 되면서 8승으로 다승 단독 선두가 됐다. 8회 위기를 넘긴 원종현은 9회말 난조로 3점을 내줬지만끝까지 승리를 지켜 14세이브를 기록해 세이브 1위를 질주했다.

SK는 에이스 문승원의 역투가 빛났지만 결국 타선의 응집력과 장타력에서 NC에 뒤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943
'류현진과였네' 두산 채지선, 하루 만에 체인지업 장착+노히터 '척척' [★잠실] + 2 손나은
20-07-08 13:08
5942
이 강 인 골 + 2 극혐
20-07-08 11:27
5941
'이강인 극장 결승골' 발렌시아, 바야돌리드에 2-1 승리 + 2 미니언즈
20-07-08 10:28
5940
‘X맨?’ 이천웅, 연이은 무리한 플레이로 두산전 패배 빌미 + 1 물음표
20-07-08 08:23
5939
즐거운 하루되세요 ~ + 1 크롬
20-07-08 07:22
5938
이강인 극장 결승골!' 발렌시아, 바야돌리드에 2-1 승리...8위 도약 + 1 가츠동
20-07-08 05:26
5937
2G 2승 ERA 0.69’ 뷰캐넌, 역시 키움 킬러였다 치타
20-07-08 04:26
5936
LG, 두산전에 ‘졌지만’은 필요 없다 사이타마
20-07-08 03:11
5935
마지막 1개까지 가마구치
20-07-08 02:24
5934
호날두, 26경기 25골..'지단-호나우두는 그 나이에 은퇴했어 미니언즈
20-07-08 00:29
5933
토트넘 러브콜' 이강인, 손흥민과 한솥밥 먹나 극혐
20-07-07 23:26
VIEW
구창모 8승+원종현 진땀 세이브 NC, SK 5대4 누르고 3연승 질주 홍보도배
20-07-07 22:17
5931
뷸러 "류현진, 농담 아니라 5분이면 퇴근한다니까" 픽도리
20-07-07 21:29
5930
오늘...야구는 폭망 ㅠㅠ 호랑이
20-07-07 20:36
5929
롯데 허문회 감독의 자신감? "여름에 치고 올라간다 앗살라
20-07-07 20:04
5928
게리 네빌 “손흥민 수비가담 안해…요리스 화낼 만 섹시한황소
20-07-07 19:19
5927
요즘 도통 못맛추는데ㅠㅠ + 1 손예진
20-07-07 17:56
5926
또잉 + 1 전지현
20-07-07 15:41
5925
점심을 너무 많이 먹었나 ㅠㅠ 갓커리
20-07-07 13:35
5924
날씨가 꾸리꾸리 하네요 ! 디아블로잠브
20-07-07 08:50
5923
163cm 최단신' 김지찬, "키 신경 안써...장점 살리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 사이타마
20-07-07 06:33
5922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기사, 살인죄 "된다" vs "안된다" + 1 정해인
20-07-07 05:19
5921
압도적, S라인"…한화 치어리더 김연정, 우월 비키니 자태 '8등신 각선미 + 1 아이언맨
20-07-07 04:35
5920
바르토메우 회장 “메시, 바르셀로나에서 은퇴한다 손나은
20-07-07 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