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테베즈, 눈 찢기 세레머니 예고…인종차별인지 몰라”

89 0 0 2020-07-09 01:16: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지성이 축구계에 만연한 인종차별에 대해 심각성을 표했다.

박지성은 8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슛포러브’와의 인터뷰에서 인종차별 방지 캠페인에 참여하고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한 패널은 “요즘 인종차별 문제가 심각하지 않으냐. 코로나19 이후에 심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정말 중요한 문제다. 세계적인 큰 이슈다. 모든 사람들의 문제”라며 “인종차별 문제가 계속 거론되고 있다는 건, 그만큼 안 고쳐지고 있다는 것이다. 바로 바꿀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양인도 맞아 차별하고 있었지’ 이런 생각을 한 번쯤 하게 하고 다른 선수들도 이런 캠페인을 계속해 나가면 한다”고 말했다.

‘축구계에서 눈 찢기가 많지 않으냐’는 질문에 박지성은 “아마 그쪽에서는 그 행동이 인종차별적 행동이라는 걸 전혀 모르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단지 동양인을 표현할 때 그런 표현할 때 눈 찢기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절친’이었던 카를로스 테베즈가 내게 그런 장난을 친 적도 있었다. 테베즈는 나를 위해서 눈 찢기 세레머니를 한다고 할 정도로 전혀 그게 인종차별적 행동이라는 걸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동양인을 표현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그게 인종차별적 행동이라는 걸 알려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축구계에도 인종차별 문제가 심하지 않으냐’는 질문을 받은 박지성은 “주로 흑인들에 대해서 많이 일어났다. 경기 도중 루이스 수아레스가 동료 에브라를 향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적도 있다”며 “당시 수아레스는 스페인어로 인종차별 발언을 했지만 파트리스 에브라는 스페인어를 모두 알아들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박지성은 퀀즈 파크 레인저스(QPR) 주장으로 활약할 당시 팀 동료인 안톤 퍼디낸드를 향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존 테리와 경기 시작 시 악수를 거부했던 일화도 함께 소개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967
광전사 클체 후기 가마구치
20-07-10 01:30
5966
스포츠동아 ‘이강인 이적 요청’… “원하는 팀 2곳 있다” 西 매체 보도 철구
20-07-09 23:10
5965
아뉘 엔씨 왜 그러냐 + 1 손예진
20-07-09 22:00
5964
오늘은 두산이지 + 2 애플
20-07-09 19:57
5963
스페인 언론 '이강인, 2개 클럽이 영입 추진 돌입' 장사꾼
20-07-09 17:36
5962
e스포츠 - 스타,롤 경기 일정 지아코
20-07-09 16:27
5961
맛점들 하세용 ! 물음표
20-07-09 11:33
5960
나가라 황소 ! 디아블로잠브
20-07-09 08:42
5959
토트넘, '밀리크-주마' 관심...공수 동시 보강 계획 크롬
20-07-09 05:18
5958
세스크 투입해!" 코스타 고함에 2분뒤 세스크 투입한 콩테 노랑색옷사고시퐁
20-07-09 03:06
5957
오탑 나왔군요 가마구치
20-07-09 02:15
VIEW
박지성 “테베즈, 눈 찢기 세레머니 예고…인종차별인지 몰라” 조현
20-07-09 01:16
5955
김현수 멀티홈런+켈리 4승, LG '두산전 연패 끝' 질주머신
20-07-09 00:35
5954
프로야구 8일 중간순위 정해인
20-07-08 23:44
5953
횡령·성범죄'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 보석으로 석방 순대국
20-07-08 23:03
5952
황희찬, 라이프치히 이적 확정...등번호 11번+5년 계약 아이언맨
20-07-08 21:40
5951
MLB 올스타 출신' 키움 새 외인 러셀, 인천공항 통해 입국 장그래
20-07-08 20:56
5950
팬 비난' 발렌시아 구단주 딸 "중국인 혐오에 대응한 것 가습기
20-07-08 20:13
5949
삼성 1차 지명 황동재, 지난 2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받아 떨어진원숭이
20-07-08 18:55
5948
오늘 국야 일야 일축 장사꾼
20-07-08 18:05
5947
KBL 방향성을 제시한 한 마디 “경기와 선수가 아닌 고객 중심으로 가야해” 와꾸대장봉준
20-07-08 16:40
5946
오늘일축 애플
20-07-08 15:27
5945
"극장골 넣은 이강인, 잃어버렸던 천재성 되찾았다"…마르카 극찬 오타쿠
20-07-08 14:39
5944
오늘도 묵어보자 ! 으자 ~으자 ~ + 1 호랑이
20-07-08 1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