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운 SK 박경완 감독대행의 과감한 움직임

131 0 0 2020-07-14 05:35: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SK 박경완 감독대행은 감독대행으로 불리지만 여전히 수석코치다. KBO가 매일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현장 취재진에 배포하는 1군 엔트리 현황의 감독 란에는 '염경엽'이 적혀있다. 염경엽 감독은 건강 문제로 당분간 돌아오지 못한다. 그래도 언젠가 돌아와서 지휘봉을 잡을 사람이다.

보통 이런 상황에 놓인 감독대행이라면 감독의 컬러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한다. 실제 박 감독대행도 이 부분은 분명하게 밝혔다. 그러나 최근 SK 경기를 보면 때로는 박 감독대행만의 과감함도 엿보인다.

맞고 틀리고의 문제라고 보긴 어렵다. 어쨌든 지금 SK 1군의 지휘봉을 잡은 건 박 감독대행이기 때문이다. 박 감독대행은 기본적으로 부상자들의 완벽한 치료 및 젊은 선수들의 적국 중용이라는 대명제를 세워뒀다.

이 틀에서 선수 개개인(특히 젊은 선수들)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종종 그 이상을 보여줄 수 있는지 확인한다. 대표적인 게 8일 인천 NC전서 3-1로 앞선 9회초 세이브 상황에 좌완 김택형을 투입했던 사례다.

좋은 잠재력을 지녔고, 1군에서 꾸준히 중용된다. 그러나 2점 리드서 마지막 아웃카운트 3개를 맡기기엔 아직 불안한 측면도 있는 투수다. 결국 ⅔이닝 3피안타 1실점했다. 박 감독대행은 박민호를 투입, 1점차 리드를 지켰다. 최초 계획이 틀어지자 재빨리 플랜B를 선택한 건 인상적이었다. 

과감한 작전지시도 눈에 띄었다. 11일 대전 한화전. 2-1로 앞선 5회초 1사 1,2루, 최정 타석. 초구부터 사인이 나왔다. 더블스틸인 듯했다. 타자가 팀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간판인 걸 감안하면 흥미로웠다. 초구가 볼이 되자 1루 주자가 스타트를 끊었다. 그러나 2루 주자는 가만히 있었다. 결국 1루 주자는 횡사했다. 작전 실패. 이밖에 승부처라고 판단하면 희생번트나 히트&런 등도 과감하게 지시했다.

박 감독대행이 젊은 선수들을 적극 중용하며 팀을 긴 호흡으로 바라보기 시작한 건 맞다. 그렇다고 눈 앞의 경기를 포기할 수는 없다. SK 타자들의 생산력은 리그 최하위권이다. 기회가 오면 벤치의 과감한 개입은 필수적이다. 성공과 실패를 떠나 시도 자체는 긍정적이다.

박 감독대행은 6월25일 두산과의 홈 더블헤더 1차전 2회말부터 지휘봉을 잡았다. 6승11패. 딱히 분위기를 바꾸지는 못했다. 그러나 감독대행이 갑자기 팀을 수습하는 게 쉽지 않은 측면도 감안해야 한다. 17경기만으로 박 감독대행을 평가하는 것도 이르다. 확실한 건 벤치워크가 과감하다는 점이다. 결국 작전수행의 디테일을 끌어올리는 게 관건이다. 과감한 움직임에 비해 좋은 결과는 많지 않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04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7-15 07:50
6048
김기훈·정해영 부러워했던 김현수, "드디어 1군 기회 얻었다 이영자
20-07-15 06:29
6047
추신수의 쓸쓸한 2020시즌...텍사스 서부지구 우승 난망 장사꾼
20-07-15 05:37
6046
김연경 “11년만에 집에 온 기분”… 오전-오후 훈련 모두 소화 픽도리
20-07-15 04:54
6045
린동원, 레형광 다음은 댄학길! 롯데 스트레일리, 에이스 이유 증명 질주머신
20-07-15 03:48
6044
레알 하메스, AV배우와 양다리? '생일 축하' 메시지에 온갖 추측 해골
20-07-15 02:42
6043
5강 싸움 시계 제로...4~8위 3게임차로 좁혀져 소주반샷
20-07-15 01:30
6042
리얼돌 사건’ FC서울에 ‘상암 퇴출’ 대신 ‘경고’ 결론 곰비서
20-07-15 00:21
6041
바르셀로나, 20/21 홈 유니폼 공개... ‘C.팰리스 아니다!’ 떨어진원숭이
20-07-14 23:12
6040
스트레일리 3승+마차도 쐐기타’ 롯데, LG 5-0 꺾고 2연승 장사꾼
20-07-14 22:02
6039
에릭센 벤치 앉힌 콘테 "세리에A, EPL과 다르다 원빈해설위원
20-07-14 21:21
6038
역시 빛현우' 조현우, 올시즌 연속 클린시트 최다 기록 보유 앗살라
20-07-14 20:31
6037
169㎞ 실종’, 파이어볼러 힉스 못 본다 닥터최
20-07-14 19:50
6036
'왼무릎 타박상' 두산 정상호…"복귀 스케줄 다시 잡는다" 박과장
20-07-14 18:09
6035
신섭이 좋긴 하네요 가터벨트
20-07-14 18:05
6034
[SC핫이슈]'無 융통성' 빠듯한 일정에 현장 불만 폭주, 예고된 갈등 아니었나 이아이언
20-07-14 17:07
6033
요새 축구 너무어렵다 치타
20-07-14 16:25
6032
신규 확진자 33명…지역발생 14명·해외유입 19명 + 2 와꾸대장봉준
20-07-14 15:07
6031
14일 KBO 종합픽 히트
20-07-14 14:35
6030
'낮잠을 자?'...레알, 베일에게 '2년치 연봉' 주고 방출한다 + 2 애플
20-07-14 13:40
6029
점슴은 묵고 합시다. 손나은
20-07-14 11:19
6028
'NC 전자기기 사용 논란?' KBO "우천 중단 상황이라 징계 NO" [★잠실] + 3 물음표
20-07-14 10:04
6027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 + 3 크롬
20-07-14 09:02
VIEW
흥미로운 SK 박경완 감독대행의 과감한 움직임 소주반샷
20-07-14 0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