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9㎞ 실종’, 파이어볼러 힉스 못 본다

40 0 0 2020-07-14 19:50: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광속구’ 투수 조던 힉스(2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올 시즌 메이저리그를 건너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4일(한국시간) “힉스가 건강상의 이유로 2020시즌에 불참한다”고 보도했다. 힉스 역시 같은 날 개인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많은 생각과 고민 끝에 올 시즌을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완 힉스는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다. 빅리그에 데뷔한 2018년 5월21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105마일(약 169㎞)짜리 강속구를 던져 화제를 모았다. 그 뒤로도 꾸준히 100마일(약 161㎞) 이상의 구속을 찍으며 힘 있는 투구로 세인트루이스 불펜에 큰 힘을 보탰다.

올 시즌에도 불펜의 핵심전력으로 분류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포를 극복하지 못해 새 시즌 전열에서 벗어나게 됐다. 힉스는 지난해 6월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은 뒤 재활 중이었는데, 1형 당뇨병까지 앓고 있어 건강상태가 좋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에 노출되면 합병증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올 시즌 팀 합류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힉스는 “내 결정을 지지해준 구단과 팀 동료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구단 역시 힉스의 선택을 존중했다.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사장은 “힉스의 불참 결정을 이해한다. 몸을 잘 회복하길 바라며 다가오는 2021시즌에는 다시 마운드에 오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힉스의 이탈은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와 5선발을 다투고 있는 김광현의 보직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힉스를 대신해 마르티네스가 다시 클로저를 맡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 경우 5선발은 김광현의 차지가 될 수도 있다. MLB닷컴은 “다음주에 답이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048
김기훈·정해영 부러워했던 김현수, "드디어 1군 기회 얻었다 이영자
20-07-15 06:29
6047
추신수의 쓸쓸한 2020시즌...텍사스 서부지구 우승 난망 장사꾼
20-07-15 05:37
6046
김연경 “11년만에 집에 온 기분”… 오전-오후 훈련 모두 소화 픽도리
20-07-15 04:54
6045
린동원, 레형광 다음은 댄학길! 롯데 스트레일리, 에이스 이유 증명 질주머신
20-07-15 03:48
6044
레알 하메스, AV배우와 양다리? '생일 축하' 메시지에 온갖 추측 해골
20-07-15 02:42
6043
5강 싸움 시계 제로...4~8위 3게임차로 좁혀져 소주반샷
20-07-15 01:30
6042
리얼돌 사건’ FC서울에 ‘상암 퇴출’ 대신 ‘경고’ 결론 곰비서
20-07-15 00:21
6041
바르셀로나, 20/21 홈 유니폼 공개... ‘C.팰리스 아니다!’ 떨어진원숭이
20-07-14 23:12
6040
스트레일리 3승+마차도 쐐기타’ 롯데, LG 5-0 꺾고 2연승 장사꾼
20-07-14 22:02
6039
에릭센 벤치 앉힌 콘테 "세리에A, EPL과 다르다 원빈해설위원
20-07-14 21:21
6038
역시 빛현우' 조현우, 올시즌 연속 클린시트 최다 기록 보유 앗살라
20-07-14 20:31
VIEW
169㎞ 실종’, 파이어볼러 힉스 못 본다 닥터최
20-07-14 19:50
6036
'왼무릎 타박상' 두산 정상호…"복귀 스케줄 다시 잡는다" 박과장
20-07-14 18:09
6035
신섭이 좋긴 하네요 가터벨트
20-07-14 18:05
6034
[SC핫이슈]'無 융통성' 빠듯한 일정에 현장 불만 폭주, 예고된 갈등 아니었나 이아이언
20-07-14 17:07
6033
요새 축구 너무어렵다 치타
20-07-14 16:25
6032
신규 확진자 33명…지역발생 14명·해외유입 19명 + 2 와꾸대장봉준
20-07-14 15:07
6031
14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7-14 14:35
6030
'낮잠을 자?'...레알, 베일에게 '2년치 연봉' 주고 방출한다 + 2 애플
20-07-14 13:40
6029
점슴은 묵고 합시다. 손나은
20-07-14 11:19
6028
'NC 전자기기 사용 논란?' KBO "우천 중단 상황이라 징계 NO" [★잠실] + 3 물음표
20-07-14 10:04
6027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 + 3 크롬
20-07-14 09:02
6026
흥미로운 SK 박경완 감독대행의 과감한 움직임 소주반샷
20-07-14 05:35
6025
아르테타 감독, 외질 관련 질문에 선긋기 "할 말 없다 곰비서
20-07-14 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