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11년만에 집에 온 기분”… 오전-오후 훈련 모두 소화

30 0 0 2020-07-15 04:54: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1년 만에 집에 돌아온 느낌이라 기뻤습니다. 어제도 설레는 마음으로 잠들었어요.”

‘배구 여제’는 설렌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11년 만에 V리그로 복귀해 14일 흥국생명 팀 훈련에 합류한 김연경(32)이다. 이날 오전 9시경 경기 용인시 팀 체육관에 크로스백을 둘러메고 온 김연경은 박미희 감독 및 동료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며 첫날 일정을 시작했다.

김연경은 지난달 7일 흥국생명과 계약한 뒤 약 한 달간의 휴식기를 가졌다. 컨디션을 관리하면서 TV 출연, 개인 유튜브 채널 및 스포츠아카데미 등을 운영하며 바쁜 시간을 보냈다.

상견례를 마친 김연경은 오전, 오후 훈련을 모두 소화했다. 다만 볼 훈련은 하지 않고 스트레칭 및 재활 훈련에 집중했다. 1월 태국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아시아예선 당시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한 이후 웨이트트레이닝 등에 집중해 왔다.

김연경은 “6개월가량 볼 연습을 제대로 못해 조금 걱정이 되지만 웨이트트레이닝을 충분히 해서 근력 상태는 좋다”고 설명했다. 구단은 몸 상태를 세밀히 점검한 뒤 볼 훈련 재개 시점을 정할 계획이다. 이날 훈련 틈틈이 주장 김미연을 비롯한 동료들에게 다가가 대화를 나눈 김연경은 “많은 분들이 환영해주고 반겨주셔서 좋았다. 최대한 빨리 몸 상태를 끌어올리겠다”고 첫 훈련 소감을 말했다.

흥국생명에서 쌍둥이 이재영(레프트), 이다영(세터)과 한솥밥을 먹게 된 김연경은 “좋은 선수들과 함께한다는 게 너무 좋다. 우리 셋뿐만 아니라 모두가 제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절대 1강’으로 꼽히는 것에 대해서는 “많은 팀들이 우리만 보는 만큼 부담감도 있지만 이겨내겠다. 통합우승까지 이루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팀 훈련을 시작한 김연경이 다음 달 30일(여자부 기준) 충북 제천에서 시작되는 한국배구연맹(KOVO)컵 대회에서 복귀전을 치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 감독은 김연경의 몸 상태를 체크한 뒤 선수 본인과 상의해 출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15일부터 V리그 여자부 외국인 선수들이 입국한다. 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자가 격리 기간을 고려해 당초 8월이었던 여자부 외국인 선수 소집 기간을 앞당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057
'확찐자' 스네이더르, 살과의 싸움…현역 복귀 전에 다이어트부터 장그래
20-07-15 16:51
6056
벨트비크까지 품으면 더욱 매서워질 수원FC, 승격까지 정속 주행 조폭최순실
20-07-15 15:45
6055
요즘 야구 축구 와이리 힘드노 '' 떨어진원숭이
20-07-15 14:41
6054
갈수록 높아지는 이현중의 가치, FIBA도 주목했다..."넥스트 와타나베 유타?" + 1 호랑이
20-07-15 13:37
6053
15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7-15 12:59
6052
쉬는 시간입니다. 맛점하세요 ㅎ + 1 음바페
20-07-15 11:43
6051
'UCL 출전' 맨시티, 쿨리발리+페란+알바 폭풍 영입 추진 + 1 미니언즈
20-07-15 10:33
6050
모리뉴가 뽑은 ‘역대 제자 베스트11’…맨유-토트넘 선수는 0명 + 1 물음표
20-07-15 09:21
604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7-15 07:50
6048
김기훈·정해영 부러워했던 김현수, "드디어 1군 기회 얻었다 이영자
20-07-15 06:29
6047
추신수의 쓸쓸한 2020시즌...텍사스 서부지구 우승 난망 장사꾼
20-07-15 05:37
VIEW
김연경 “11년만에 집에 온 기분”… 오전-오후 훈련 모두 소화 픽도리
20-07-15 04:54
6045
린동원, 레형광 다음은 댄학길! 롯데 스트레일리, 에이스 이유 증명 질주머신
20-07-15 03:48
6044
레알 하메스, AV배우와 양다리? '생일 축하' 메시지에 온갖 추측 해골
20-07-15 02:42
6043
5강 싸움 시계 제로...4~8위 3게임차로 좁혀져 소주반샷
20-07-15 01:30
6042
리얼돌 사건’ FC서울에 ‘상암 퇴출’ 대신 ‘경고’ 결론 곰비서
20-07-15 00:21
6041
바르셀로나, 20/21 홈 유니폼 공개... ‘C.팰리스 아니다!’ 떨어진원숭이
20-07-14 23:12
6040
스트레일리 3승+마차도 쐐기타’ 롯데, LG 5-0 꺾고 2연승 장사꾼
20-07-14 22:02
6039
에릭센 벤치 앉힌 콘테 "세리에A, EPL과 다르다 원빈해설위원
20-07-14 21:21
6038
역시 빛현우' 조현우, 올시즌 연속 클린시트 최다 기록 보유 앗살라
20-07-14 20:31
6037
169㎞ 실종’, 파이어볼러 힉스 못 본다 닥터최
20-07-14 19:50
6036
'왼무릎 타박상' 두산 정상호…"복귀 스케줄 다시 잡는다" 박과장
20-07-14 18:09
6035
신섭이 좋긴 하네요 가터벨트
20-07-14 18:05
6034
[SC핫이슈]'無 융통성' 빠듯한 일정에 현장 불만 폭주, 예고된 갈등 아니었나 이아이언
20-07-14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