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트비크까지 품으면 더욱 매서워질 수원FC, 승격까지 정속 주행

76 0 0 2020-07-15 15:45: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벨트비크.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벨트비크까지 품으면 수원FC의 파괴력은 상상 이상이 될 수도 있다.

수원은 K리그2(2부) 최다 득점(21골)으로 10라운드 현재 1위를 기록 중이다. 빠른 공격 전환과 마무리로 상대를 격파하고 있다. 브라질 특급 공격수 안드레를 비롯해 화려한 공격진으로 팀을 꾸린 2위 대전(17득점)과도 4골 차로 확실한 ‘공격 축구’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득점 선두인 안병준(9골)을 축으로 ‘전진 앞으로’의 공격을 보여주는 수원은 공격에 안정감을 더하기 위한 공격 옵션 보강을 계획하고 있다. 14일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수원이 벨트비크와 계약 합의에 도달하고 있다. 수원 관계자 역시 “벨트비크와 계약을 하면 올 여름 이적시장 마지막 영입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막강한 화력을 자랑하는 수원이 197㎝의 장신 공격수 벨트비크까지 보강하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을 이끄는 김도균 감독은 지난 비시즌 차분히 준비했다. 그는 공격력 강화에 무게를 두고 시즌을 준비했다. 전진 패스를 습관화하고 강한 전방 압박을 위해 체력을 완비하는 등 팀을 쇄신했다. 수원은 더 많은 골 찬스를 잡는 팀으로 변했고 핵심 공격 카드인 안병준이 득점 선두로 올라설 수 있었다. 시즌 초부터 대전 특급 공격수 안드레(8골)와 경쟁한 안병준은 경기당 0.9골로 날선 골 감각을 보여주고 있다.

4년 만에 재승격을 목표하는 수원은 현재 성적을 유지하기 위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정재용, 유주안, 김도형 등 공격에 힘을 보탤 자원을 보강했다. 동시에 불필요한 자원을 임대, 이적 또는 계약해지로 선수단의 군살도 뺐다. 현재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는 최소 자원으로 선수단을 유지했지만 벨트비크를 통해 마지막 퍼즐을 맞추려 한다.

비록 지난 1월 전북 유니폼을 입은 벨트비크가 이번 시즌 1골에 그치고 있지만 제공권을 자랑하는 만큼 안병준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두 공격수가 호흡을 맞출 수 있다면 수원은 부러울 것 없는 공격 라인을 갖추게 된다. 1부 승격을 위해 정속 주행 중인 수원은 벨트비크를 품고 잔여 시즌 반전 없이 시즌을 마무리하길 바라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063
스포츠경향 맨시티 돈 푼다…라우타로·쿨리발리·알라바 장바구니 순대국
20-07-16 06:38
6062
리버풀 우승 확정이라구 픽도리
20-07-16 05:10
6061
인터밀란, 7개월 만에 에릭센 판매 준비 "기대 이하" + 1 해골
20-07-16 01:21
6060
오늘도 개 강승 가즈아 + 2 철구
20-07-15 22:00
6059
오늘은 한화냐 ? + 1 애플
20-07-15 20:49
6058
새축 픽 캡틴아메리카
20-07-15 17:49
6057
'확찐자' 스네이더르, 살과의 싸움…현역 복귀 전에 다이어트부터 장그래
20-07-15 16:51
VIEW
벨트비크까지 품으면 더욱 매서워질 수원FC, 승격까지 정속 주행 조폭최순실
20-07-15 15:45
6055
요즘 야구 축구 와이리 힘드노 '' 떨어진원숭이
20-07-15 14:41
6054
갈수록 높아지는 이현중의 가치, FIBA도 주목했다..."넥스트 와타나베 유타?" + 1 호랑이
20-07-15 13:37
6053
15일 KBO 종합픽 히트님
20-07-15 12:59
6052
쉬는 시간입니다. 맛점하세요 ㅎ + 1 음바페
20-07-15 11:43
6051
'UCL 출전' 맨시티, 쿨리발리+페란+알바 폭풍 영입 추진 + 1 미니언즈
20-07-15 10:33
6050
모리뉴가 뽑은 ‘역대 제자 베스트11’…맨유-토트넘 선수는 0명 + 1 물음표
20-07-15 09:21
604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7-15 07:50
6048
김기훈·정해영 부러워했던 김현수, "드디어 1군 기회 얻었다 이영자
20-07-15 06:29
6047
추신수의 쓸쓸한 2020시즌...텍사스 서부지구 우승 난망 장사꾼
20-07-15 05:37
6046
김연경 “11년만에 집에 온 기분”… 오전-오후 훈련 모두 소화 픽도리
20-07-15 04:54
6045
린동원, 레형광 다음은 댄학길! 롯데 스트레일리, 에이스 이유 증명 질주머신
20-07-15 03:48
6044
레알 하메스, AV배우와 양다리? '생일 축하' 메시지에 온갖 추측 해골
20-07-15 02:42
6043
5강 싸움 시계 제로...4~8위 3게임차로 좁혀져 소주반샷
20-07-15 01:30
6042
리얼돌 사건’ FC서울에 ‘상암 퇴출’ 대신 ‘경고’ 결론 곰비서
20-07-15 00:21
6041
바르셀로나, 20/21 홈 유니폼 공개... ‘C.팰리스 아니다!’ 떨어진원숭이
20-07-14 23:12
6040
스트레일리 3승+마차도 쐐기타’ 롯데, LG 5-0 꺾고 2연승 장사꾼
20-07-14 2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