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흐레호리위스 "난 고위험군, 마스크 쓰고 60경기 뛸 것"

64 0 0 2020-07-16 12:57: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장 장애 앓은 기저 질환자…불참해도 연봉 받지만 출전 결심

마스크 쓰고 훈련하는 디디 흐레호리위스[USA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유격수 디디 흐레호리위스(30)는 마이너리거 시절인 2011년 신장 장애를 앓았다.

기저 질환이 있는 흐레호리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시 사망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에 속한다.

메이저리그 노사협약에 따라 흐레호리위스는 올 시즌에 불참해도 연봉과 출전 경기 수를 보호받을 수 있지만, 시즌을 뛰기로 결심했다.

대신 그는 안전을 위해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와 함께한다.

메이저리그는 경기장에서 선수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요구하지는 않는다. 대신 클럽하우스, 체력 단련실, 구단 버스와 비행기 안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껴야 한다.

경기장에서 훈련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선수들도 일부 있지만, 숨쉬기 힘들다는 이유로 대부분이 포기했다.

하지만 흐레호리위스에게는 생사가 걸린 문제이기에 마스크를 벗을 수가 없다.

16일(한국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지역지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에 따르면 흐레호리위스는 올 시즌 60경기 내내 마스크를 착용할 계획이다.

그는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경기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며 "지금 마스크를 쓰는 건 익숙해지기 위해서다. 내게는 일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흐레호리위스는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아 가볍고 숨쉬기 편한 마스크를 찾았다.

그는 "신장 장애는 평생 따라다닐 것"이라며 "내 안전을 위해 나는 언제 어디서든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강요할 수는 없다"며 "하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꼈으면 한다. 그렇다고 숨쉬기가 어려운데, 마스크를 끼라고 할 수는 없다. 평상시처럼 숨 쉬면서 플레이할 수 있는 마스크를 구해야 한다"고 했다.

흐레호리위스는 지난해 12월 필라델피아와 1년 1천400만달러(약 169억원)에 계약했다.

그는 뉴욕 양키스 시절인 2016∼2018년 3년 연속으로 20홈런 이상을 날렸고, 2018년에는 OPS(출루율+장타율) 0.829를 기록했다. 



2020-07-16 15:13:55

이건 기자가 너무 노린티가 난다 흐레흐레하면 사람들이 욕하려고 클릭하니까,, 조회수관종레기기자이름 싯차으요웅 이렇게 개명해라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068
16일 KBO 종합픽 히트님
20-07-16 13:39
VIEW
MLB 흐레호리위스 "난 고위험군, 마스크 쓰고 60경기 뛸 것" + 1 손나은
20-07-16 12:57
6066
벤쿠버 샤샷 음바페
20-07-16 11:05
6065
FA 앞두고 끝내 은퇴, 송창식 투혼의 불운…예우 갖춘 한화 + 1 물음표
20-07-16 09:47
6064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7-16 07:43
6063
스포츠경향 맨시티 돈 푼다…라우타로·쿨리발리·알라바 장바구니 순대국
20-07-16 06:38
6062
리버풀 우승 확정이라구 픽도리
20-07-16 05:10
6061
인터밀란, 7개월 만에 에릭센 판매 준비 "기대 이하" + 1 해골
20-07-16 01:21
6060
오늘도 개 강승 가즈아 + 2 철구
20-07-15 22:00
6059
오늘은 한화냐 ? + 1 애플
20-07-15 20:49
6058
새축 픽 캡틴아메리카
20-07-15 17:49
6057
'확찐자' 스네이더르, 살과의 싸움…현역 복귀 전에 다이어트부터 장그래
20-07-15 16:51
6056
벨트비크까지 품으면 더욱 매서워질 수원FC, 승격까지 정속 주행 조폭최순실
20-07-15 15:45
6055
요즘 야구 축구 와이리 힘드노 '' 떨어진원숭이
20-07-15 14:41
6054
갈수록 높아지는 이현중의 가치, FIBA도 주목했다..."넥스트 와타나베 유타?" + 1 호랑이
20-07-15 13:37
6053
15일 KBO 종합픽 히트님
20-07-15 12:59
6052
쉬는 시간입니다. 맛점하세요 ㅎ + 1 음바페
20-07-15 11:43
6051
'UCL 출전' 맨시티, 쿨리발리+페란+알바 폭풍 영입 추진 + 1 미니언즈
20-07-15 10:33
6050
모리뉴가 뽑은 ‘역대 제자 베스트11’…맨유-토트넘 선수는 0명 + 1 물음표
20-07-15 09:21
604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7-15 07:50
6048
김기훈·정해영 부러워했던 김현수, "드디어 1군 기회 얻었다 이영자
20-07-15 06:29
6047
추신수의 쓸쓸한 2020시즌...텍사스 서부지구 우승 난망 장사꾼
20-07-15 05:37
6046
김연경 “11년만에 집에 온 기분”… 오전-오후 훈련 모두 소화 픽도리
20-07-15 04:54
6045
린동원, 레형광 다음은 댄학길! 롯데 스트레일리, 에이스 이유 증명 질주머신
20-07-15 0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