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눅들지 말라" 맏형 강민호, 끝내기 기쁨보다 후배 아픔 다독였다 [오!쎈 대구]

61 0 0 2020-07-17 09:15: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대구,박준형 기자]7회말 삼성 선두타자 강민호가 안타를 날린뒤 강명구 1루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은 16일 KIA를 8-7로 꺾고 주중 3연전을 2승 1패로 마감했다. 자칫 이날 경기마저 내줬다면 분위기는 다시 바닥으로 떨어질뻔 했는데 강민호가 9회 2사 만루 상황에서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난세 속 영웅이 됐다. 

7-7로 맞선 삼성의 9회말 공격. 김동엽의 볼넷과 이원석의 좌전 안타 그리고 최영진의 번트 성공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학주가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난 데 이어 대타 이성규가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KIA 벤치는 홍상삼 대신 정해영을 마운드에 올렸다. 강민호는 정해영과 9구까지 가는 혈투 끝에 중전 안타를 터뜨리며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이 됐다. 

반면 노성호와 김윤수는 팀 승리에도 마음껏 웃지 못했다. 노성호는 7-3으로 앞선 7회 1사 2,3루서 프레스턴 터커에게 우월 3점 홈런을 얻어맞았고 김윤수는 8회 대타 오선우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기 때문이다. 

공식 인터뷰에 나선 강민호는 "우리 팀의 끝내기 전문인 (이)학주가 끝낼 줄 알았다. 그런데 학주와 (이)성규가 끝내지 못해 내 차례까지 왔다"며 "사실 무사 또는 1사보다 2사 상황이 더 편했다. 특별한 노림수보다 그냥 공보고 공치자는 생각으로 나섰고 타격 코치님의 조언대로 상대 투수의 직구를 노렸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강민호는 또 "어제도 그렇지만 오늘도 동점까지 가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계투진의 젊은 투수들이 최근 2~3경기에서 주춤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성장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완벽하게 막을 수는 없다. 주눅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후배들의 마음을 헤아렸다. 

이날 선발 마스크를 쓴 김민수에 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강민호는 "너무 잘했다. 리드 잘 하더라. 터커에게 홈런을 맞았지만 노성호가 가장 잘 던지는 구종이 직구다. 내가 포수였었어도 직구 사인을 냈을 것"이라고 감싸 안았다. 

끝내기 안타의 기쁨보다 성적 부진에 고개를 떨군 후배들의 마음을 먼저 헤아리는 강민호. 평소 인품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다. 많은 사람이 강민호를 좋아하는 이유도 이 때문 아닐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089
시즌 곧 끝난다고 이번주는 경기 별로 없네 슈방.!! 손예진
20-07-17 16:05
6088
'후니' 허승훈, EG 유니폼 입고 리퀴드전서 첫 선 + 1 애플
20-07-17 14:48
6087
발렌시아, 이강인 이적 허용...프랑스에서 러브콜 + 1 오타쿠
20-07-17 13:15
6086
쿠보 근황 호랑이
20-07-17 12:47
6085
[라리가 리액션] 결국 폭발한 메시, "우린 약팀, 나폴리 전도 못 이길 것" + 1 가습기
20-07-17 11:52
6084
아침부터 웃는다 + 1 음바페
20-07-17 10:16
VIEW
"주눅들지 말라" 맏형 강민호, 끝내기 기쁨보다 후배 아픔 다독였다 [오!쎈 대구] 물음표
20-07-17 09:15
6082
즐거운불금입니다.ㅎ + 1 크롬
20-07-17 08:17
6081
1경기에서 무가 터지냐 사이타마
20-07-17 06:32
6080
바셀이 설마 지겠냐 + 1 장그래
20-07-17 04:28
6079
아덴영지에서 사냥하세요 가마구치
20-07-17 03:28
6078
굿굿 에이바르 조폭최순실
20-07-17 02:53
6077
오늘 복구 가보쟈 떨어진원숭이
20-07-17 00:24
6076
오늘 야구 오지게 잼있었네 + 1 타짜신정환
20-07-16 23:04
6075
아 잣댔네 + 1 해적
20-07-16 20:53
6074
하이하이 오늘이마직막이다
20-07-16 19:42
6073
연패 탈출이 이렇게 힘드나 + 1 홍보도배
20-07-16 19:27
6072
화이트삭스 구단주 "조던, 야구 계속했으면 MLB 올라갔을 것" 앗살라
20-07-16 18:10
6071
오전엔 엄청 춥더니 애플
20-07-16 17:27
6070
'결별 확정' 티아고, 뮌헨 거주 집 내놨다...'리버풀-맨유 경쟁' 오타쿠
20-07-16 15:13
6069
즐거운하루 호랑이
20-07-16 13:52
6068
16일 KBO 종합픽 히트님
20-07-16 13:39
6067
MLB 흐레호리위스 "난 고위험군, 마스크 쓰고 60경기 뛸 것" + 1 손나은
20-07-16 12:57
6066
벤쿠버 샤샷 음바페
20-07-16 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