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창모, "나 스스로도 어떻게 이런 공을 던질까 감탄할 때도 있다" [오!쎈 인터뷰]

74 0 0 2020-07-22 13:22: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창원,박준형 기자]7회초 NC 선발투수 구창모가 역투하고 있다. 구창모는 이날 7이닝 1실점 승리투수 조건을 갖추고 교체됐다. / soul1014@osen.co.kr

[OSEN=창원, 손찬익 기자] NC 다이노스 투수 구창모는 올 시즌 12경기에 등판해 9승 무패를 기록 중이다. 평균 자책점은 1.35. 2년 연속 10승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는 구창모는 "이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 모든 게 잘 맞물렸다. 운이 좋았다"고 자신을 낮췄다.

21일 창원 삼성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구창모는 "올 시즌을 앞두고 부상 없이 풀타임을 소화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지금까지 큰 부상 없이 잘 되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승, 평균 자책점, 탈삼진, 승률 등 각종 성적 지표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구창모에게 선두 행진에 대한 부담이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기분은 좋은데 신경은 많이 쓰이는 게 사실이다. 하던 대로 하면 되겠다는 생각으로 던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원태인(삼성)은 평균 자책점 1위를 달리는 구창모를 두고 "창모형은 신계다. 너무 잘 던지고 있어 범접할 수 없다. 나는 인간계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겠다"고 재치있게 표현했다.

구창모는 "다 똑같은 사람인데 신계와 인간계로 나눌 정도는 아니다. 언젠가는 떨어질 때도 있다. 안 좋을 때를 생각하고 계속 준비하고 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자신감이 있고 없고의 차이는 아주 크다. 구창모의 올 시즌 고공행진 비결이기도 하다. 그는 "그동안 마운드에서 생각이 많았고 안 좋은 결과가 나오면서 자신감이 떨어졌는데 작년부터 계속 좋은 결과가 나오면서 제 공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 자신감을 갖고 던지니까 타자들이 더 혼란스러워한다. 나 스스로도 어떻게 이런 공을 던질까 감탄할 때도 있다"고 웃어 보였다.

덕수고 출신 좌완 신예 정구범의 롤모델은 구창모. "아마도 팀 선배라 제 이야기를 하는 것 같다. 구범이는 저와 비슷한 부분이 많은 것 같다. 같이 하게 된다면 이야기해주고 싶은 게 많다"는 게 구창모의 말이다.

구창모에게 반드시 획득하고 싶은 타이틀을 묻자 "개인적으로 욕심을 내는 건 탈삼진이다. 다승과 평균 자책점은 운도 따라야 하지만 탈삼진은 개인 능력으로 가능하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벌써 정규시즌 MVP 후보로 언급될 만큼 구창모의 상승세는 무섭다. 이에 "아직은 너무 빠른 것 같다. 여름 고비를 어떻게 넘기느냐에 따라 욕심을 내 볼 생각"이라며 "별다르게 준비하는 건 없고 체력 훈련을 더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항상 좋을 때 조심해야 한다고 말한다. 구창모 또한 마찬가지. 그는 "매 경기 던지기 전에 오늘은 털릴 수도 있겠다는 마음으로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있다"고 재치있게 표현했다. 



                
                            

        
2020-07-22 14:27:07

엔구행 부상없이 시즌 잘 마무리해서 골글받자!!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182
"토트넘, 베일 영입한다"…손흥민 케인과 '스리톱' + 1 소주반샷
20-07-23 00:20
6181
한화는 또 시작? + 2 곰비서
20-07-22 22:53
6180
씨바 날파리때문에 개열받는다 + 2 철구
20-07-22 21:30
6179
이럴줄 알았다 싸그리 취소되는구나 + 2 손예진
20-07-22 19:35
6178
모예스의 뒤끝 “맨유가 솔샤르에게 나보다 시간 많이 줬다” 이영자
20-07-22 18:08
6177
비가오니 시원한게 좋구나~ 군주
20-07-22 17:26
6176
오늘 야구 우취대겄쥬~? 픽샤워
20-07-22 16:08
6175
19경기 무패 마감...마티치, "선수들 슬퍼하고 화도 내더라" 호랑이
20-07-22 15:57
6174
금일 국야 경기 하나요?? 손나은
20-07-22 14:26
VIEW
구창모, "나 스스로도 어떻게 이런 공을 던질까 감탄할 때도 있다" [오!쎈 인터뷰] + 1 아이언맨
20-07-22 13:22
6172
7월 22일 KBO 종합픽 히트님
20-07-22 12:57
6171
맨시티, '또 감독 경질' 왓포드 4-0 제압...스털링 멀티골-KDB 19호 도움 가습기
20-07-22 11:20
6170
비가오니 시원한게 좋구나~ 음바페
20-07-22 10:26
6169
바르샤 SNS, 호날두 도발 논란 '발롱도르 취소, 그래도 다 알지?' (伊매체) + 2 미니언즈
20-07-22 09:21
6168
즐거운 아침입니다.ㅎㅎ + 1 크롬
20-07-22 08:19
6167
상대가 본 적 없잖아?” 팀은 왜 ‘마무리 김광현’을 기대하나 닥터최
20-07-22 06:04
6166
첼시야 부탁해’…토트넘 유로파 운명, 런던 라이벌 손에 달렸다 치타
20-07-22 03:51
6165
정우영, 사비·가비 이어 카소를라 동료된다 + 1 간빠이
20-07-22 02:37
6164
토트넘 4관왕' 손흥민, PL 공식랭킹 15위 '수직상승' + 1 불도저
20-07-22 01:39
6163
EPL 최고 수비수’ 매과이어, 판 다이크와 스탯 대결 압도적 승 사이타마
20-07-21 23:49
6162
로맥 끝내기’ SK, 롯데전 9회말 극적인 8-7 역전승 이아이언
20-07-21 22:42
6161
'10승 알칸타라 단독 1위' 두산, 요키시의 키움에 6-1 완승 캡틴아메리카
20-07-21 21:42
6160
한때 SON 능가' 日나카지마, 우승 세리머니 불참 논란, 감독은 '무시 가츠동
20-07-21 20:59
6159
은퇴' 송창식, "오재원 삼진? 내가 봐도 칠 수 없는 공 군주
20-07-21 1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