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구 16볼' 서울권 최대어 장재영, '최고 150km' 직구 무색했다

62 0 0 2020-07-28 19:11: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권 최대어' 덕수고 3학년 우완 장재영(18)이 제구 난조를 보이며 아쉬움을 삼켰다.

 

장재영은 28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 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대구고와 32강전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고, 1-2로 뒤진 2회말 2사 1, 2루에 구원 투수로 나섰다.

 

투타 모두 성적이 좋지 않았다. 장재영은 2타석에 들어서 투수 땅볼, 헛스윙 삼진에 그쳤다. 마운드에서는 ⅓이닝 4사사구 1실점에 그쳤다. 20구 가운데 볼이 16개에 이를 정도로 제구가 되지 않았다. 최고 구속은 한 차례 150km가 나왔고, 120km대 커브를 섞어 던졌다.

 

대회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장재영은 스포티비뉴스가 프로 10개 구단 스카우트를 대상으로 진행한 청룡기 최고 유망주 투표에서 9표를 얻어 팀 동료 3루수 나승엽(10표)과 함께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장정석 전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아들로도 유명한 장재영은 지난해부터 고교야구 최대어로 급부상했다. 고교 1학년 때부터 시속 150km대 강속구를 던진다고 알려지면서 서울권 1차 지명 1순위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올해 1차 지명 1순위 지명권은 키움이 갖고 있어 키움행이 유력하다.

 

장재영은 1-2로 뒤진 2회말 2사 1, 2루 위기에 2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정의훈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내 2사 만루가 됐고, 다음 타자 박형준에게 밀어내기 사구를 허용해 1-3이 됐다. 2사 만루 노석진 타석에서는 폭투로 3루주자가 득점해 한 점을 더 내줬다.

 

장재영은 3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으나 제구가 잡히지 않았다. 선두타자 오동곤을 볼넷으로 내보내고, 다음 타자 두정민과 볼카운트 싸우에서 1-0으로 밀리자 김효준과 교체됐다. 김효준이 두정민에게 좌익수 뒤 적시 3루타를 허용하면서 2-5로 벌어졌다.

 

한편 덕수고는 7회 2-9로 콜드게임 패했다. 2번째 투수로 나선 대구고 3학년 우완 서준우에게 꽁꽁 묶였다. 서준우는 4⅔이닝 동안 50구를 던지면서 2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280
오늘도 먹어봅시다.!! 오타쿠
20-07-29 12:27
6279
뿔난 아르투르, 전화로 'UCL 불참' 의사 밝혔다...'무단 브라질행' 손나은
20-07-29 11:21
6278
밀워키 옐리치 자진해서 마이너리그 가라 가습기
20-07-29 10:33
6277
"메이저리거 자존심보다 '리스펙'이 중요하다" 러셀 향한 시선과 기대 물음표
20-07-29 09:12
6276
즐거운 수요일입니다. 크롬
20-07-29 08:03
6275
투구 중 2차례 지적 받은 윌슨…심판위 "수차례 규칙 위반 전달 원빈해설위원
20-07-29 04:04
6274
167km 피어슨, 류현진과 원투펀치 이룰까 소주반샷
20-07-29 02:00
6273
정훈, 남들이 버리라던 어퍼 스윙으로 경기 끝냈다 애플
20-07-29 00:28
6272
챔스 앞둔 레알, 마리아노 코로나 양성… 자가격리 중 캡틴아메리카
20-07-28 23:39
6271
운 없는 본머스, 역대급 오심 나비효과로 강등당했다... 법적 대응도 불사 노랑색옷사고시퐁
20-07-28 22:58
6270
내 몸값이 1235억? '이적 희망' 그릴리시, 지나친 본인 이적료 걱정 해적
20-07-28 21:58
6269
광주 폭우 1분만에 그라운드 물바다. KT-KIA전 우천 노게임 선언 장사꾼
20-07-28 20:52
6268
배터리 불통? 핀토, "내가 주도적으로 사인내고 경기 운영하고 싶다 와꾸대장봉준
20-07-28 19:58
VIEW
20구 16볼' 서울권 최대어 장재영, '최고 150km' 직구 무색했다 해골
20-07-28 19:11
6266
다이아선수 좋구만유 ㅎ 가터벨트
20-07-28 18:29
6265
K리그 동네북으로 전락한 서울의 문제, 마스터 'Ki'라고 방도 있나 이아이언
20-07-28 18:26
6264
금일 국야 가츠동
20-07-28 16:16
6263
'20도움' 더 브라위너, EPL 올해의 선수...손흥민, 올해의 팀 제외 + 1 군주
20-07-28 15:47
6262
오늘 날씨 겁나 지랄이네 장그래
20-07-28 14:23
6261
텍사스 클루버, 오른 어깨 근육 파열…시즌 아웃 전망 + 2 홍보도배
20-07-28 13:28
6260
[SC줌인]'승부사' 뷰캐넌의 검지 투혼, 가뇽→스트레일리와 맞대결 그 후 호랑이
20-07-28 11:58
625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07-28 08:46
6258
오타니 부진에 싸늘한 日언론 "부활 쉽지 않을 것" 손나은
20-07-28 05:11
6257
맨유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 대체할 후보군 5명 장그래
20-07-28 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