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난타에 日패닉... '이도류 폐기론' 급부상 "결단의 시기 왔다

60 0 0 2020-08-03 22:29: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오타니 쇼헤이(26)가 2경기 연속 난타를 당하자 '이도류 폐기론'이 힘을 얻고 있다.

LA 에인절스 오타니는 올 시즌 2차례 선발 등판해 1⅔이닝 7피안타 8볼넷 7실점, 평균자책점 무려 37.80을 기록 중이다.

투수로 완전히 무너진 모습을 2경기 연속 노출했다. 투타겸업을 뜻하는 '이도류'가 한계에 부딪혔다는 주장이 일본 내에서 급부상했다. 이제는 한 쪽에 전념하는 편이 선수는 물론 팀에게도 이롭다는 것이다.

오타니는 일본 프로야구 시절 투수와 타자로 모두 뛰며 소속팀 닛폰햄 파이터스를 재팬시리즈 정상에 올렸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투수로는 543이닝 42승 15패 평균자책점 2.52, 타자로는 1170타석 타율 0.286, 출루율 0.358, 장타율 0.500에 48홈런을 기록했다.

이후 메이저리그에서도 투타 겸업을 보장한 LA 에인절스와 계약했다.

하지만 야구의 본고장에선 투잡 생활이 그리 순탄치 않았다. 데뷔 시즌인 2018년 투수로 10경기 출전해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을 찍고 수술대에 올랐다. 2019년에는 타자로만 뛰었다. 그간 오타니의 만화 같은 도전에는 만류보다 응원이 컸다. 투수는 개점 휴업인 상황 속에서도 타자로는 2018년 22홈런, 2019년 18홈런을 때려냈다.

2020년 드디어 투수로도 복귀하며 '이도류 부활'을 선언했는데 아직까지 결과는 참담하다. 타석에서도 6경기 타율 0.148, 출루율 0.179에 그치고 있다.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죄다 놓칠 위기다.

특히 오타니가 2일 경기 후 팔꿈치에 위화감을 느껴 MRI 검사를 받으러 갔다는 소식에 일본은 패닉에 빠졌다. 일본 데일리스포츠가 3일 보도한 해당 기사에는 댓글이 1200개 이상 달렸다.

"억울하지만 타자에 전념하는 결단이 필요할 것 같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려면 그게 현명하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4000개에 육박한 동의를 받아 베스트 댓글로 선정, 일본 팬심을 반영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383
오늘 되는게 없네 .. 가습기
20-08-05 09:10
6382
EPL 유관중 고려…관건은 90분 내 결과 나오는 코로나 테스트 '정확도' + 1 물음표
20-08-05 08:53
638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8-05 07:53
6380
'3억 달러 사나이' 게릿 콜, 선발 19연승으로 '역대 6위' 크롬
20-08-05 05:01
6379
온 몸에 문신' 레알 라모스, 가슴 한복판에 '넷째 아들' 이름 추가 간빠이
20-08-05 02:59
6378
러셀도 사람이야’ ML 올스타 SS 러셀, 허무하게 나온 첫 실책 호랑이
20-08-05 01:52
6377
쏘렌토 품는 솔로포 & 역전 만루포...김현수 "다들 차 달라고 한다 장그래
20-08-05 00:20
6376
42억' 성공한 임대생 스몰링, AS로마 떠나 맨유 복귀 확정 불도저
20-08-04 22:37
6375
USA투데이, 애런 저지 홈런 페이스 121개(162경기)...메이저리그 가장 뜨거운 타자 사이타마
20-08-04 22:32
6374
김민재, 호날두의 유벤투스 타도 위해 라치오가 나선다 이아이언
20-08-04 21:30
6373
'트레이드설' 말 아낀 이동욱 감독, "NC 마무리는 원종현 타짜신정환
20-08-04 20:37
6372
대박' 도르트문트, 산초 150억에 사서 1700억에 판다... '11배' 장사 캡틴아메리카
20-08-04 19:34
6371
KIA 대형 악재…‘불펜의 핵’ 박준표 인대 손상 가츠동
20-08-04 18:35
6370
33세 최정, 난공불락 ‘통산 홈런왕’ 넘보나 순대국
20-08-04 04:37
6369
베일 "내가 골프 때문에 못해? 8만명 야유 때문이지" 레알 팬 도발 원빈해설위원
20-08-04 03:19
6368
오지환 악성 댓글 고소 대상 1000명 넘는다 픽도리
20-08-04 01:43
6367
호날두 연인' 조지나, 스쿼트가 이렇게 섹시한 운동이었나 곰비서
20-08-04 00:38
6366
SON도 그랬어!’ 팀 동료 이적설에 정면교사된 손흥민 애플
20-08-03 23:27
VIEW
오타니 난타에 日패닉... '이도류 폐기론' 급부상 "결단의 시기 왔다 호랑이
20-08-03 22:29
6364
보름 동안 8차례 맞대결’ LG-KIA '5강 싸움 최대 승부처', 류중일 "견뎌내야 한다 아이언맨
20-08-03 21:31
6363
정우영, 정말 바이에른 뮌헨 갈까 가츠동
20-08-03 20:44
6362
기적의 KBO리그 반환점… 코로나19 시대, 모두의 의식 빛났다 와꾸대장봉준
20-08-03 19:59
6361
코치진 보직 이동' 박경완 대행 "문책성 교체는 절대 아니다" 해골
20-08-03 18:55
6360
코디 벨린저 멘토 가터벨트
20-08-03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