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듀란트+하든+어빙 56점 합작' BKN, MIA 잡고 승리

47 0 0 2021-01-26 17:05:3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브루클린 네츠의 케빈 듀란트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브루클린 네츠의 케빈 듀란트, 제임스 하든, 카이리 어빙이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브루클린이 2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에 위치한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2020-2021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의 경기에서 98-85로 승리를 거뒀다.

브루클린은 듀란트, 하든, 어빙, 조 해리스, 디안드레 조던이 선발로 나섰다. 마이애미는 뱀 아데바요, 고란 드라기치, 던컨 로빈슨, 켈리 올리닉, 케지 옥팔라가 선발로 투입됐다.

첫 득점은 로비슨의 3점이 알렸다. 이후 아데바요가 점프슛과 레이업을 연달아 기록하면서 앞서나갔다. 어빙은 레이업에 이어 자유투까지 따내면서 브루클린의 득점에 박차를 가했다. 이후 듀란트의 페이드어웨이 턴어라운드 점프슛에 이어 조던의 덩크슛으로 득점을 쌓았다. 하지만 마이애미도 아데바요의 점프슛과 드라기치의 3점 슛으로 득점을 추가했다. 한동안 잠잠하던 양 팀의 득점 소식은 마이애미가 먼저 알렸다. 가베 빈센트의 레이업 이후 듀란트가 아데바요의 파울로 자유투 기회를 잡았다. 아데바요는 점프슛으로 득점을 얹었고, 이번에는 드라기치의 파울로 제프 그린이 자유투를 받았다. 양 팀은 득점 실패와 블락을 주고받으며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했다. 마이애미의 타임아웃 이후 코트에 들어서 득점을 올린 건 어빙이었다. 이후 올리닉도 레이업을 올리면서 동등하게 득점을 만들었다. 빈센트가 레이업을 올리고 하든도 자유투를 넣었다. 15-21로 브루클린이 조금 뒤처진 채 1쿼터가 끝났다.

2쿼터는 티모테 루와우 카바로의 파울로 로빈슨이 자유투를 받으며 시작됐다. 브루클린은 레지 페리의 덩크슛과 레이업으로 득점 차를 좁혔다. 이후 그린은 자유투로 득점을 추가했고, 켄드릭 넌이 점프슛을 올리자 해리스가 3점 슛으로 대응하며 1 possession(원 포제션) 게임이 만들어졌다. 마이애미는 프레셔스 아치와의 연속 덩크슛으로 다시 달아났다. 이에 조던이 덩크슛으로 맞대응했고, 마이애미는 타임아웃을 불렀다. 코트로 돌아온 양 팀은 득점을 쏟아냈다. 아데바요의 풋 백 덩크슛에 조던도 덩크슛을 꽂았고, 어빙의 레이업에 아데바요는 또다시 덩크슛을 기록했다. 넌은 레이업으로 득점에 가담했고, 조던과 듀란트는 덩크슛으로 1점 차까지 마이애미를 따라잡았다. 이후 아데바요는 계속해서 맹활약을 펼치면서 주도권을 지키려 애썼다. 브루클린은 어빙과 그린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곧바로드라기치의 3점 슛에 빼앗겼다. 브루클린은 타임아웃을 불렀지만, 넌의 레이업과드라기치의 3점 슛이 터졌고, 하든이 3점 슛을 성공하면서 득점 차를 좁혔다. 41-45로 브루클린은 분위기를 가져오지 못하고 전반전이 끝났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 어빙이 3점 슛을 성공하며 1점까지 마이애미를 뒤쫓았다. 이어 듀란트가 자유투 기회를 잡아 리드를 가져왔지만, 옥팔라가 3점 슛이 기록하며 다시 뒤처졌다. 곧이어 조던이 덩크슛을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로빈슨은 해리스의 파울로 자유투 기회를 잡았다. 해리스는 레이업으로 다시 동점을 만들고 자유투까지 추가했지만, 드라기치의 3점 슛으로 다시 리드를 뺏겼다. 하든은 레이업으로 골 밑을 돌파해 득점에 자유투까지 잡았지만, 드라기치가 3점 슛과 레이업을 기록하며 마이애미가 앞서나갔다. 드라기치는 계속해서 3점 슛을 몰아붙이며 맹활약을 펼쳤다. 이에 듀란트가 점프슛을 넣고, 해리스가 3점 슛을 기록하며 동점이 됐다. 양 팀은 듀란트와 이궈달라의 3점 슛을 나란히 주고받으며 동점을 유지했다. 아데바요는 자유투와 풋 백 덩크슛으로 활약을 이어갔다. 한편 그린은 점프슛과 자유투를 넣고, 하든도 덩크슛으로 득점에 가담하면서 2점 앞섰다. 아데바요는 3점 버저비터를 터뜨리며 다시 마이애미에 리드를 안겨줬다. 70-71로 브루클린이 마이애미를 바짝 따라붙은 채 3쿼터가 끝났다.

승부가 결정되는 마지막 쿼터인 만큼 치열한 경기는 계속됐다. 루와우 카바로의 3득점으로 기선 제압을 시도했지만 이궈달라의 레이업으로 금방 따라잡혔다. 어빙은 자유투로 득점을 추가했고, 듀란트가 3점 슛으로 득점에 가세했다. 아데바요의 점프슛과 넌의 레이업은 동점을 만듦과 동시에 브루클린을 위협했다. 듀란트는 또 한 번 3득점을 얻어 마이애미를 따돌렸다. 아데바요는 자유투를 얻었지만, 하든이 3점 슛을 기록하면서 뒤처졌다. 마이애미는 타임아웃을 외치고 재정비를 마쳤지만, 코트에 들어서자마자 하든과 어빙의 레이업에 궁지에 몰려 다시 타임아웃을 썼다. 하든과 해리스는 3점 슛을 쏟아내며 승리에 가까워졌다. 하든은 또다시 점프슛으로 마이애미를 위협했다. 넌이 3점 슛을 추가했지만 루와우 카바로가 레이업으로 마이애미를 막았다. 경기는 이변 없이 98-85로 브루클린이 승리를 거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S코어북] '듀란트+하든+어빙 56점 합작' BKN, MIA 잡고 승리 장사꾼
21-01-26 17:05
9059
국경 원빈해설위원
21-01-26 16:28
9058
[인터뷰] 한화 떠나는 '혜리포터', "팬들 덕분에 꿈같은 2년 보냈어요" 픽샤워
21-01-26 15:50
9057
신세계, 서울 아닌 인천 SK 택한 진짜 이유 [오!쎈 이슈] 질주머신
21-01-26 14:23
9056
국내경기 소주반샷
21-01-26 13:20
9055
[JB프리뷰] KBL의 ‘동해안 더비’ 파죽지세의 현대모비스, 그 앞에 선 KT 손예진
21-01-26 12:19
9054
황희찬, 웨스트햄 임대 '이번주 안에 서명' (獨 키커) 오타쿠
21-01-26 11:28
9053
차이가 나도 너무 차이 나는 손흥민-케인-은돔벨레 조합과 벨레-모우라-비니시우스 조합...시름 깊어지는 모리뉴 감독 손나은
21-01-26 10:54
9052
굿모닝 미니언즈
21-01-26 09:32
9051
[라리가 리뷰] '쿠보 69분' 헤타페, 빌바오에 1-5 대패 물음표
21-01-26 08:57
9050
즐거운 아침입니다 ~ 크롬
21-01-26 07:56
9049
두산 새 외인 미란다, 양키스 마무리 채프먼과 훈련 모습 공개 조현
21-01-26 05:56
9048
伊 언론, SON 향한 찬사..."인간이 성인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치타
21-01-26 03:17
9047
첼시, 램파드 전격 경질!...새 사령탑에 투헬 유력 군주
21-01-26 01:44
9046
SK, 신세계그룹에 매각되면, 올시즌은 어떻게 되나? 홍보도배
21-01-26 00:09
9045
김민재 잔류 확실시되자 웃는 베이징...中언론, "신임 감독이 기뻐할 것" 불쌍한영자
21-01-25 22:15
9044
5%의 확률 뚫은 kt 주권 "팬들 덕분에 힘 냈어요 장그래
21-01-25 21:07
9043
이마트는 왜 프로야구에 뛰어들었나? 장사꾼
21-01-25 19:38
9042
T1 유망주 '제우스' 최우제, 31일 아프리카전 출전 가능 군주
21-01-25 18:12
9041
16살 특급 유망주, 토트넘 거절하고 리버풀로 소주반샷
21-01-25 17:14
9040
월요일은 참..경기 읎네. 원빈해설위원
21-01-25 16:04
9039
미안한 브루노, "도니는 기분 나쁘겠지만...내 자리서 잘해줬어" 픽샤워
21-01-25 14:55
9038
오늘도 한폴이네.. 애플
21-01-25 13:32
9037
'분위기 메이커' SON, 훈련서 동료 놀리는 '깐족흥' 매력 선사 오타쿠
21-01-25 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