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라멜라 라보나킥, 올해의 골…케인 손흥민 제치고 올해의 선수

90 0 0 2021-04-28 15:54: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에릭 라멜라(29)가 라보나킥으로 넣은 골이 28일(한국시간) 20-21 런던 풋볼 어워즈 올해의 골에 선정됐다.

라멜라는 지난달 15일 아스널과 경기에서 라보나킥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낮게 깔린 공은 살짝 휘어 브렌든 레노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곳으로 향했다. 라멜라 옆에 있던 세르히오 레길론은 토끼 눈과 함께 머리를 감싸쥐며 크게 놀라워했다. 이 골은 프리미어리그 3월 이달의 골에도 선정됐다.

라멜라의 라보나킥 골을 웨스트햄 마누엘 란지니(vs 토트넘), 크리스탈 팰리스 에베리체 에제(vs 셰필드 유나이티드), 첼시 올리비에 지루(vs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을 제쳤다.

런던 풋볼 어워즈 올해의 선수엔 토트넘 팀 동료 해리 케인(27)이 뽑혔다. 케인은 이번 시즌 리그 21골과 13도움으로 두 개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44경기에 출전해 47골에 관여했다. 2018년 이후 두 번째 수상이다. 당시 케인은 45골에 관여했다.

다른 후보로는 팀 동료 손흥민을 비롯해 웨스트햄 데클란 라이스와 토마스 쉬첵, 첼시 메이슨 마운트 등이 올랐다.

런던풋볼어워즈는 토트넘을 비롯해 아스날, 첼시, 풀럼, 퀸스 파크 레인저스, 왓포드, 크리스탈 팰리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AFC 웸블던, 브렌트퍼드, 찰턴 애슬레틱, 밀월 등 런던을 연고로 하는 12개 팀을 대상으로 한다.

손흥민은 2018-19시즌 런던 풋볼 어워즈 올해의 선수를 수상했다. 지난해 올해의 선수는 타미 아브라함(첼시)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261
오늘 유로파 어떻게 보세요 형님덜 ~ 불도저
21-04-29 17:14
10260
'난감한' 호날두 선택지가 별로 없다, 친정팀 맨유가 연봉 50% 삭감+2년 제시했다 픽샤워
21-04-29 14:10
10259
더 브라위너에게 “프리킥 내가 차도 돼?” 물은 마레즈...대답은? 가습기
21-04-29 12:00
10258
[오피셜] '스나랑' 최선아, 담원 기아 소속 스트리머로 합류 음바페
21-04-29 10:23
10257
농구 ㄱ ㄱ + 1 히트
21-04-29 09:44
10256
"이제 너한테 직구 안던져" 이병규는 유망주에게 '현실'을 말했다 [MD스토리] 미니언즈
21-04-29 09:33
1025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4-29 08:21
10254
와우 판타스틱 가마구치
21-04-29 06:41
10253
맨시 역전했노 장사꾼
21-04-29 06:34
10252
'쇼킹! 초대형 매물이 시장에 나온다' 레반도프스키, 올 여름 바이에른 떠날 수도 있다 순대국
21-04-29 04:55
10251
파리 승이다 픽샤워
21-04-29 03:26
10250
'올해의 선수' 케인, '무관' SON 챙겨... "정말 놀라운 친구" 디발라
21-04-29 01:40
10249
'SON만 있고 케인이 없네?' 로저스 부임 시 토트넘 예상 베스트11 (英 언론) 질주머신
21-04-29 00:10
10248
1점차 개쫄렸네 해골
21-04-28 22:24
10247
'국가대표 출신' 석현준, 병역 기피로 여권 무효…귀국시 형사처벌 소주반샷
21-04-28 21:05
10246
'메시여 오라'.. PSG, '3년+10번' 보장 상상초월 계약 제시 노랑색옷사고시퐁
21-04-28 17:23
10245
국야 와꾸대장봉준
21-04-28 16:51
VIEW
[오피셜] 라멜라 라보나킥, 올해의 골…케인 손흥민 제치고 올해의 선수 와꾸대장봉준
21-04-28 15:54
10243
[ASL] '괴수의 한 방'...도재욱, 조기석 꺾고 2시즌 연속 8강 손예진
21-04-28 14:12
10242
'사이먼스 3점슛 9방' 포틀랜드, 인디애나에 21점 차 완승 오타쿠
21-04-28 12:48
10241
밀워키 믿는다.. 호랑이
21-04-28 11:42
10240
첼시 레전드 애슐리 콜의 폭로, "절대 다시 호텔방을 같이 쓰고 싶지 않은 동료는…" 미니언즈
21-04-28 10:32
1023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4-28 09:08
10238
SON 다이버 주장한 솔샤르의 내로남불, PL 최악 다이빙 팀은 맨유로 밝혀져 사이타마
21-04-28 0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