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사러 팀을 이탈해?" 호날두, 유베 동료들에 '왕따' 당했다

78 0 0 2021-05-13 22:48: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의 유벤투스 팀 내 입지가 거의 바닥으로 떨어지는 모습이다. 동료들에게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호날두가 특혜를 받는 것에 대한 반발이 터졌다. 호날두의 이적이 더 가까워지고 있다.

영국 더 선은 13일(한국시간) "호날두가 라커룸에서 동료들에게 버림받았다. 새 슈퍼카 인수를 위해 하루 휴가를 받아 자리를 비웠는데 유벤투스 선수들은 호날두에게 더 이상 특혜를 주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벤투스는 지난 10일 열린 AC 밀란전에서 0-3의 참패를 당했다. 호날두는 이 경기에서 풀 타임을 소화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 5.9점을 줬다. 뒤에서 2등이다.

문제는 이후다. 호날두는 다음날인 11일 새 차를 보기 위해 팀을 잠시 이탈했다. 구단 회장 및 CEO와 함께 토리노를 벗어나 300km 정도 떨어진 마라넬로로 향했다. 목적은 차량 구입이었다. 140만 파운드(약 22억 2500만원)짜리 슈퍼카 페라리 몬자를 구매했다.

그러자 선수들이 뿔이 났다. 지금까지 호날두에게 너무 많은 특혜가 주어졌다고 본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케이스로 받아들였다. 참고 참았던 화가 폭발했다.

호날두는 13일 사수올로와 경기에서 골을 터뜨렸다. 유벤투스 통산 100호골이었다. 기념할 만한 하루. 그러나 이미 호날두는 동료들에게 제대로 '찍힌' 상태다.

더 선은 "지난 AC 밀란전은 역대 최악의 경기였다. 이후 호날두가 타깃이 됐다. 유벤투스에게 재앙이 될 수 있다. 현재 유벤투스는 4위 나폴리에 1점 뒤진 5위다. 여차하면 챔피언스리그에 나서지 못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호날두의 이적설은 계속 나오고 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 영입을 통해 유럽 정복을 꿈꿨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게다가 코로나19 시국으로 인해 수입까지 줄었다. 돈이 없으니 보내는 쪽이 낫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복귀 이야기가 나왔고, 파리 생제르망(PSG)도 상황을 예의주시 하는 중이다.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던 조국의 스포르팅CP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일단 시즌 후 호날두는 유벤투스와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선수들에게 외면을 받았기에 지금 상태라면 작별이 유력하다. 지난 2018년 화려하게 유벤투스에 입성했지만, 3년이 흐른 현재 호날두의 처지는 초라하기 그지 없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차 사러 팀을 이탈해?" 호날두, 유베 동료들에 '왕따' 당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5-13 22:48
10484
팀 "빛" 에서 파트너 모집합니다 히든빈지노
21-05-13 21:27
10483
브리검 귀엽네요 ㅋㅋ 가터벨트
21-05-13 21:18
10482
TEAM 바이에른 파트너 모집합니다. 피날레디아크
21-05-13 20:55
10481
삼성 언더 들어오나요 ? 섹시한황소
21-05-13 20:36
10480
[인터뷰] "그래도 언젠간 넘어서야 하잖아요" - T1 '버서커' 간빠이
21-05-13 19:13
10479
류현진 쾌투, 또 다른 시각 "ML 커미셔너의 경기속도 우려 완화" 불도저
21-05-13 18:42
10478
양상문 위원 “2군 선수를 1군 올리는 것이 MLB식 단장 야구란 답을 얻었다” 떨어진원숭이
21-05-13 17:45
10477
몬토요 TOR 감독, "류가 돌아왔다. 류는 류답게 던졌다" [인터뷰] 오타쿠
21-05-13 16:03
10476
오늘 그래도 나름 잘 먹었따 !!. 호랑이
21-05-13 14:15
10475
[ASL] '퀸의 아들' 김명운, 3시즌 연속 4강 진출 쾌거 손나은
21-05-13 12:19
10474
토트넘에서 천덕꾸러기 취급 받던 이 선수, 최강팀들 러브콜로 상황 역전 가습기
21-05-13 11:33
10473
'6번타자' 김하성, 콜로라도와의 DH 1차전 1안타·1도루…타율 0.197 미니언즈
21-05-13 09:29
10472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5-13 08:11
10471
첼시 아 ㅆㅂ 사이타마
21-05-13 07:33
10470
'호날두 100번째 골' 유벤투스, 사수올로에 3-1 승...4위 나폴리와 1점차 정든나연이
21-05-13 05:44
10469
아그본라허 또 SON 비난… “손흥민, 자신만을 위해 뛰었다” 이아이언
21-05-13 04:14
10468
그래 베를린 골 !!!!!!!!!! 가츠동
21-05-13 02:32
10467
"빅클럽들 손흥민 왜 안찾지? 놀라운 일" 英매체도 의아 군주
21-05-13 00:24
10466
어쩌다보니 올 원정 가마구치
21-05-12 23:30
10465
정배만 까면 한번정도는 먹어야 되는거 아님? 장그래
21-05-12 23:06
10464
오늘은 두산이냐 조폭최순실
21-05-12 21:48
10463
유원상 ㅋㅋㅋ + 2 가터벨트
21-05-12 21:21
10462
SON보다 더한 ‘양발잡이’가 나타났다… 30골 중 ‘왼발 15골-오른발 15골’ 치타
21-05-12 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