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충격의 리턴, 토트넘 일부는 '2기'에 진지하다

142 0 0 2021-05-25 10:54: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최악의 성적을 내다보니 옛 사람에게 눈길을 돌리고 있다. 일부 인사들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9)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의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

토트넘은 막내린 2020/2021시즌을 또 다시 빈손으로 마쳤다. 한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를 달리기도 했던 토트넘이지만 7위의 저조한 성적을 냈다. 다음 시즌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UEFA)이 새롭게 창설한 유로파 컨퍼러스리그에 출전하는 굴욕을 겪는다.

출발이 좋았던 만큼 갑작스런 부진에 어수선했다. 시즌 도중에 조제 모리뉴 감독을 경질하는 초강수도 통하지 않았다. 기대했던 카라바오컵 결승서 패한 이후 더욱 내리막을 걸으면서 단번에 분위기를 바꿀 리더를 찾고 있다.

토트넘은 올 여름 새로운 감독을 찾아야 한다.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의 한계를 느꼈고 해리 케인을 비롯한 다수의 선수가 떠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전문적인 지도자가 필요하다.

급기야 토트넘 내부에서 포체티노 감독의 이름도 들리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토트넘을 맡아 전성기를 안겼던 인물이다. 중위권의 토트넘을 EPL 빅4와 경쟁하게 했고 리그컵과 챔피언스리그 우승 문턱까지 이끌었던 지도자다.

올해 초 PSG 지휘봉을 잡으면서 현장에 복귀했으나 프랑스 리그앙과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실패하면서 입지가 탄탄하지 않다. 만일 포체티노 감독의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면 토트넘이 접근할 여지도 충분하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 역시 "토트넘의 일부는 포체티노 감독의 복귀를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포체티노 감독은 여전히 클럽과 서포터에게 인기가 있다"며 "PSG에서 출발이 어려운 만큼 토트넘도 포체티노 감독을 다시 선임하는 대담한 움직임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고 전했다.

물론 가능성은 희박하다. 이를 인용한 '미러'는 "토트넘이 포체티노 감독을 복귀시키는게 믿기지 않을 수 있다. 포체티노 감독과 PSG 중 어느 쪽도 문을 열어놓지 않을 것"이라고 회의적으로 바라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654
날씨 시원하네 패스마스터
21-05-25 19:09
10653
VNL 출격 라바리니호, 이다영 없는 세터 자리 점검 필요 해골
21-05-25 17:42
10652
프로농구 DB 이광재·삼성 김효범 코치 영입 와꾸대장봉준
21-05-25 15:05
10651
축구 경기 별로 없네 내일 부터 야구로 변경한다.! 애플
21-05-25 14:08
10650
토트넘, 새 사령탑 후보 2명으로 좁혔다...보상금 합의가 필수 호랑이
21-05-25 13:07
VIEW
포체티노 충격의 리턴, 토트넘 일부는 '2기'에 진지하다 손나은
21-05-25 10:54
10648
[TOR 게임노트] 류현진이 나왔을 때 연패 끊었어야지… 울상의 토론토 6연패, 최지만은 부상 교체 미니언즈
21-05-25 10:02
10647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5-25 08:53
10646
'전교 1등' SD, 마침내 파워랭킹 '1위'... 김하성도 '한몫' 제대로 뉴스보이
21-05-25 06:24
10645
슈퍼컴퓨터가 예측한 결과와 최종 성적표간 차이가 가장 큰 EPL 팀은 어디일까? 닥터최
21-05-25 04:08
10644
'몸값 1/5 뚝' 호날두, 맨유가 데려온다... 솔샤르-브루노 '총출동' 조현
21-05-25 02:28
10643
리밋해제 조던입니다. 리미트●철구
21-05-25 01:08
10642
2년 전 류현진 제쳤던 사나이였는데… 이제는 ‘피안타왕’ 오명 위기 해적
21-05-25 00:53
10641
ERA 0.53 클로저 무너트린 최지만 눈야구…美언론 “역전극의 서막” 노랑색옷사고시퐁
21-05-24 23:30
10640
내년에 토트넘 트로피?...컨퍼런스리그 우승컵 실물 공개 섹시한황소
21-05-24 22:17
10639
‘기성용 성폭력’ 폭로자 “기씨 측 사과 원해…금전적 보상 필요없다” 타짜신정환
21-05-24 20:16
10638
"토론토 대체 불가 1순위, 게레로보다 류현진" MLB.com 철구
21-05-24 17:42
10637
건승하자 진짜 픽도리
21-05-24 16:36
10636
'그동안 고마웠어, 창훈!'...프라이부르크, 공식적으로 작별 인사 건넸다 닥터최
21-05-24 15:41
10635
PCS4 진출한 한국 8개 팀 어디? 정해인
21-05-24 14:04
10634
"아구에로, 메시와 함께 뛴다".. 펩, 동시에 2개 폭로 떨어진원숭이
21-05-24 13:06
10633
‘김희진 이탈’로 박정아-정지윤이 대신 채울 대표팀 아포짓 스파이커 호랑이
21-05-24 12:03
10632
새축그래도 달달하게 묵었네 ! 극혐
21-05-24 11:23
10631
손흥민 '자책골 유도' 토트넘, 레스터에 4-2 역전승…유로파 콘퍼런스 진출 물음표
21-05-24 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