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떠나겠습니다”…PSG에 사임 통보

79 0 0 2021-06-02 12:57: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마우리시우 포체티노 감독. Getty Images 코리아
마우리시우 포체티노(49·PSG) 감독이 사임 의사를 통보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일(한국시간) “토트넘 복귀설이 돌고 있는 포체티노 감독이 PSG 구단 측에 사임 의사를 통보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포체티노)는 주제 무리뉴(58·AS로마) 감독의 후임을 찾고 있는 토트넘과 프리미어 리그 복귀에 대해 협상을 했었다”라고 밝혔다.

최근 포체티노 감독을 향한 관심이 뜨거웠다. 토트넘을 비룻해 지네딘 지단(49) 감독과 결별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역시 새로운 감독 후보로 관심을 보였다.

이에 PSG는 1년 계약 연장 옵션을 발동하여 포체티노 감독과의 계약 기간을 2023년까지 연장했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포체티노 감독은 나세르 알-켈라이피(48·PSG) 회장과 레오나르두(52·PSG) 단장에게 이번 여름 파리를 떠나고 싶다라고 말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레오나르두 단장은 최근 포체티노 감독의 이적설에 그는 2년이라는 계약이 남았고 우리는 그와 함께하고 있어 매우 행복하다”라고 전했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PSG에 불만족스러워하고 있으며 그를 설득하지 못한다면 1년 연장 옵션을 통해 더 많은 위약금이라도 받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763
토트넘, 콘테 전 인터밀란 감독과 영입 협상중 뉴스보이
21-06-03 01:07
10762
“벌써 2년 됐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난입한 비키니녀 화제 간빠이
21-06-02 23:28
10761
엘지 승은 지렸다 장사꾼
21-06-02 21:49
10760
국야 빡빡하네 순대국
21-06-02 20:30
10759
'하... 아직 2년 남았어?' 163억 연봉 도둑 방출한다 불쌍한영자
21-06-02 17:32
10758
'윈 나우' 외쳤는데…27억 투수 언제 개시하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1-06-02 16:27
10757
NPB추천좀요 조폭최순실
21-06-02 15:38
VIEW
포체티노, “떠나겠습니다”…PSG에 사임 통보 호랑이
21-06-02 12:57
10755
[오피셜]'잉글랜드는 1명뿐' 토트넘, 유로2020 본선 출전 선수 8명 배출 음바페
21-06-02 11:52
10754
'내가 쏜다!' 상남자 아구에로, '전 직장' 맨시티 전 직원에게 고급 시계+자동차 이별 선물 미니언즈
21-06-02 09:42
1075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2 08:55
10752
사이영 노터치! 게릿 콜 압도적 레이스, ‘7위’ 류현진 추격전 개시? 군주
21-06-01 16:29
10751
1위→3위 추락한 리버풀, 바이날둠 포항 9명 '대대적 정리' 조폭최순실
21-06-01 15:02
10750
즐거운하루 떨어진원숭이
21-06-01 14:28
10749
MLB닷컴 토론토 담당 "류현진, 사이영투표 5위 안에는 들 것" 오타쿠
21-06-01 13:15
10748
'사인 훔치기' 코라 감독, 징계 후 첫 휴스턴 방문 소감 호랑이
21-06-01 11:50
10747
[아구에로 바르사행] 메시 '절친' 수아레스 대신해줄 골잡이가 필요했다 손나은
21-06-01 10:56
10746
김민재, 유벤투스와 합의…2025년까지 계약 (포르투갈 매체) 극혐
21-06-01 09:12
10745
즐거운 하루되요 ~ 크롬
21-06-01 08:37
10744
레알도 반색, '1억4000만파운드' 스타 친정팀 복귀 원한다 타짜신정환
21-06-01 05:10
10743
김민재, 유벤투스와 합의…2025년까지 계약 치타
21-06-01 03:48
10742
아구에로, 메시와 뛴다... 바르사와 2년 계약 섹시한황소
21-06-01 01:12
10741
'라이블리 이탈' 삼성, 대체 선수로 마이크 몽고메리 영입 유력 조현
21-05-31 23:01
10740
40년 역사 최초 진기록! 이정후·강백호, KBO리그 현재이자 미래 찌끄레기
21-05-31 2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