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더 치열한 코트 예고, 최고 연봉 역대 최다 배경

64 0 0 2021-06-06 15:54: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WKBL[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더 치열한 코트 예고. 3억원 시대 활짝.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에 따르면 2021~2022시즌 3억원을 받는 선수는 6명이다. 박지수 강이슬(이상 청주 KB스타즈) 김단비(인천 신한은행) 배혜윤(용인 삼성생명) 김소니아(아산 우리은행) 진 안(부산 BNK)이 주인공. 이들은 연봉 상한선인 3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WKBL 역사상 최다 인원이다.

이유가 있다. 자유계약(FA) 제도의 특징이다. 1차 FA 선수는 원소속구단에서 3억원을 제시 받으면 팀을 떠날 수 없다. 김소니아와 진 안이 예다. 2차 FA는 원소속구단 우선협상 조항을 폐지했다. 6개 구단의 영입전이 치열하게 돌아갔다. 강이슬은 연봉 상한선인 3억원을 받고 이적했다. 배혜윤은 3억원에 원소속구단과 계약했다.

A구단 관계자는 "2차 FA 선수 규정 변화가 몰고 온 바람이다. 구단 사이 경쟁이 치열하다. 좋은 선수를 잡기 위해 연봉 상한선을 제안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이유가 있다. B구단 관계자는 "선수가 귀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WKBL은 선수층이 단단하지 않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탓에 외국인 선수 제도가 바뀌었다.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를 치른다. 검증된 선수들의 몸값이 더욱 높아졌다. B관계자는 "선수가 귀하다. 가장 큰 이유다. 외국인 선수가 없다. 당연히 에이스들의 역할이 더 커졌다. 에이스를 잡기 위한 투자는 필수"라고 덧붙였다.

한편, 2021~2022시즌 6개 구단에선 총 93명의 선수가 등록했다. 신한은행이 18명으로 가장 많다. 우리은행이 가장 적은 13명.

총액 기준 1억원 이상 받는 선수는 28명이다. 신한은행이 6명으로 가장 많다. 우리은행과 BNK가 각 5명으로 뒤를 이었다.

6개 구단의 평균 샐러리캡 소진율은 95.17%이다. BNK가 가장 높은 소진율(103.14%)을 보였다. BNK는 삼각 트레이드로 김한별을 영입하는 과정에서 샐러리캡을 초과했다. WKBL 규정상 선수 이적으로 샐러리캡 초과한 부분은 샐러리캡을 적용하지 않는다. KB스타즈, 신한은행, 우리은행은 샐러리캡 14억원을 모두 채웠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827
유벤투스 영입 명단 공개…김민재 아닌 피오렌티나 센터백 호랑이
21-06-07 14:58
10826
"순전히 우리 실수...SON 사랑해!"...손흥민 이름 누락한 PFA, 공식사과 손나은
21-06-07 12:12
10825
'2700억' 가격표 붙은 공격수... 맨시티·첼시·레알 다 포기한다 아이언맨
21-06-07 09:45
10824
'양키스와 다저스, 큰일 났다'...콜과 바우어 등 특급 투수들, 이물질 사용 '역풍' 맞나 떨어진원숭이
21-06-07 06:41
10823
'충격' AC밀란 유스팀 출신 유망주, 인종차별로 끝내 극단적 선택 정해인
21-06-07 03:32
10822
잡리그 해적
21-06-07 01:48
10821
맨유 포르투갈 듀오 완성하나…울버햄튼 에이스 영입 추진 홍보도배
21-06-07 00:08
10820
에버튼에서 부활한 슈퍼스타, 왜 갑자기 팀 떠나려고 하나 장사꾼
21-06-06 22:15
10819
엔씨 땡땡땡 순대국
21-06-06 20:58
10818
불혹에 맞이한 '제2의 전성기' 하현용 "우승이 가장 목마르다" 박과장
21-06-06 19:14
10817
허벅지 다친 하든, PO 2라운드 중 복귀 불투명 섹시한황소
21-06-06 18:01
VIEW
WKBL 더 치열한 코트 예고, 최고 연봉 역대 최다 배경 곰비서
21-06-06 15:54
10815
오늘도 화이팅 와꾸대장봉준
21-06-06 14:58
10814
'추하다' PFA, 누락된 손흥민 이름 거의 하루 만에 수정...'팬들은 조롱' 손예진
21-06-06 13:53
10813
권순우, 세계 9위 베레티니 상대로 분투…프랑스오픈 3회전 탈락 가습기
21-06-06 11:49
10812
6타 차 선두 달리던 존 람,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경기 기권 미니언즈
21-06-06 10:56
1081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6 09:44
10810
"서로 괜찮냐고 물었다" 김하성이 말하는 팸과 충돌, 그 이후 픽도리
21-06-06 07:43
10809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해골
21-06-06 06:00
10808
'이게 사람인가'...'36살' 호날두, 스페인전 후반 42분 '미친 스프린트' 화제 소주반샷
21-06-06 05:03
10807
단돈 '40억' 때문에...토트넘, 콘테 선임 실패한 이유 곰비서
21-06-06 01:29
10806
주말인데 이렇게 심심하다구 와꾸대장봉준
21-06-05 23:57
10805
'맨유 보고 있나?'...'노숙자 쉼터' 출신 공격수, 스페인서 '펄펄' 철구
21-06-05 22:23
10804
슛때리는거에 비해 골이 적다 손예진
21-06-05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