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28년 만에 진기록 세웠지만... 감독은 쓴웃음 왜?

84 0 0 2021-06-09 05:32: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27)가 28년 만에 진기록을 세웠지만 감독은 마냥 기쁘지는 않았다.

오타니는 8일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4타석 1타수 무안타 1득점 3볼넷을 기록하며 8-3 승리에 힘을 보탰다.

7일 경기에서는 5타석 2타수 무안타 3볼넷이었다. 두 경기 동안 타율은 0.259로 내려갔지만 출루율은 0.326에서 0.339로 상승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2경기 연속 3볼넷은 에인절스 구단 28년 만에 나왔다. 1993년 칠리 데이비스 이후 최초다.

일본 매체 풀카운트에 따르면 에인절스 조 매든 감독은 "상대가 스트라이크를 던지지 않는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매든 감독은 "오히려 치려고 본인의 스트라이크 존을 확대하지 않는 것은 좋은 일이다. 과거 초일류 선수들이 받았던 것과 같은 대접이다. 볼에 손을 대지 않으면 팀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에인절스 주포 마이크 트라웃이 부상으로 빠져 오타니가 집중 견제를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풀카운트는 "트라웃이 부상자 명단에 오른 5월 18일 이후 17경기서 오타니는 고의 볼넷 2개를 포함해 15볼넷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트라웃을 대신한 3번 타자 렌던이 최근 15경기 타율 0.203에 홈런 0개, 출루율 0.266, 장타율 0.288다. 이번 시즌 연봉 2750만 달러 슬러거의 부진이 오타니 타석에 영향을 주고 있는 느낌을 부정할 수 없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한편 오타니는 투수와 타자로 모두 활약 중이다. 투수로는 8경기 42⅓이닝 평균자책점 2.76에 2승 1패 60탈삼진을 기록 중이다. 타자로는 55경기 16홈런 타율 0.255, 출루율 0.339, 장타율 0.585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869
'토트넘 7번' SON, 맨시티 7번과 함께 뛰나...'1200억'이면 협상 가능 이아이언
21-06-10 06:57
10868
모리뉴의 '뒤끝 작렬' 토트넘 후임 감독에게 해 줄 말? "없어!"...카라바오컵 결승전 이끌지 못한 점 두고두고 아쉬워해 가츠동
21-06-10 03:57
10867
'최형우·황대인 홈런' KIA, 삼성 잡고 3연패 탈출 군주
21-06-10 00:19
10866
기아 승이네 띠부럴 장그래
21-06-09 22:11
10865
오늘도 5:0은 나오겠네 조폭최순실
21-06-09 20:55
10864
월드컵 예선전 6월 9일 20:00 스리랑카 : 한국 아디오스
21-06-09 19:16
10863
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떨어진원숭이
21-06-09 17:37
10862
'네이마르 1골 1도움' 브라질, 파라과이 잡고 월드컵 예선 6연승 디아블로잠브
21-06-09 16:43
10861
삼성생명에 긍정의 에너지 불어넣는 박찬양 “ENFP라서...” 곰비서
21-06-09 16:11
10860
손흥민 코인 나온다…지폐형과 함께 조폐공사 제작·판매 애플
21-06-09 15:10
10859
반갑습니다 ㅋㅋㅋ 오뚜기
21-06-09 15:06
10858
[황금사자기] 조원빈의 서울컨벤션고 '대반란' 8강행…우승후보 충암 12-3 콜드게임 완파 오타쿠
21-06-09 13:38
10857
'이해 관계가 딱 맞는다' 아스널-유벤투스 대형 스왑딜 추진 가습기
21-06-09 12:30
10856
푸근한 하루 되세요 음바페
21-06-09 11:22
10855
마침내 홀란드와 협상 시작한 첼시, '논란' 왕따 스타+현금 제시한다 미니언즈
21-06-09 10:13
10854
"하늘은 우리 사이를 왜 이렇게 일찍 갈라 놓았나"…'친구' 최용수 고별 편지 물음표
21-06-09 09:00
1085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9 08:09
VIEW
오타니 28년 만에 진기록 세웠지만... 감독은 쓴웃음 왜? 장그래
21-06-09 05:32
10851
서울→거제→다시 서울…한걸음에 달려온 홍명보 "현실 받아들이기 힘들다" 떨어진원숭이
21-06-09 03:53
10850
콘테 놓친 토트넘, '리그앙 우승 이끈 감독' 노린다..."SON-케인 잘 쓸 듯" 오타쿠
21-06-09 01:38
10849
"감히 이적을 하겠다고? 그냥 안 보낸다!" 레비, 케인에 '몽니' 순대국
21-06-08 22:18
10848
PSG, 월클 3명 영입 임박...'UCL 우승 위해' 타짜신정환
21-06-08 20:54
10847
유상철 선수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킁킁
21-06-08 17:00
10846
지동원, 마인츠와 계약 해지...유럽 잔류 or K리그 복귀 스킬쩐내
21-06-08 1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