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158 0 0 2021-06-09 17:37: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KBL[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미다스의 손' 전창진 전주 KCC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전 감독은 한국프로농구(KBL)에서 둘째가라면 서운한 스타제조기다. 기존 에이스를 더욱 강하게 만드는 것은 기본이다. 유망주에 머무를 뻔했던 선수들도 스타로 키워냈다. '국가대표 슈터'로 크게 성장한 조성민이 대표적인 예다. 2020~2021시즌에는 정창영 유현준 등을 에이스로 길러냈다. 주축으로 자리잡은 정창영과 유현준은 KCC 정규리그 우승에 앞장섰다.

새 시즌. 전 감독이 다시금 지휘봉을 든다. KCC는 여름 이적 시장에서 새 얼굴 두 명을 품에 안았다. 자유계약(FA) 박재현과 계약했다.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트레이드로 전준범을 영입했다. 박재현은 애매한 포지션 탓에 늘 아쉬움을 남겼다. 전준범은 상무 복귀 뒤 정체돼 있다. 두 선수 모두 큰 기대 속 프로에 입문했지만, 잠재력을 100% 펼쳐보이지 못했다.

전 감독은 새 선수들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들 역시 스타가 될 자질은 충분하다. 다만, 전제가 있다. 선수들의 노력 여부다. 전 감독은 "새로 합류하는 선수들이 있다. KCC 오는 과정에서 느낀 점이 있을 것이다. 얘기를 많이 나눴다. (내 말 뜻을) 충분히 알 것이다. 비시즌 열심히 해야한다. 스타는 그냥 되지 않는다. (선수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코트 위 전 감독은 냉정하기로 유명하다. 비시즌 훈련은 더욱 혹독하다. 단순히 훈련양이 많은 게 아니다. 훈련을 통해 선수들 스스로 답을 찾도록 한다. 코트 훈련 때마다 지시 대신 질문을 던지는 이유다.

한편, 전 감독은 2021~2022시즌을 향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전 감독은 "7월 초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다. 시즌 준비가 조금 늦다. 현재 외국인 선수를 알아보고 있다. (코로나19 탓에) 비디오로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875
다르빗슈의 일침, "MLB, 그동안 공인구 문제 알고도 모른 척" 픽샤워
21-06-10 16:54
1087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아디오스
21-06-10 15:29
10873
레바논戰 9골차 이상 지지 않으면…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눈앞 소주반샷
21-06-10 14:42
10872
스리랑카 감독 "韓, 손흥민 없이 벤치 선수까지 강했다" 호랑이
21-06-10 13:19
10871
이강인 이적, 변수는 '셀온 조항'…발렌시아는 고민 극혐
21-06-10 12:35
10870
토트넘 '로마와 스왑딜', 결국 찾은 감독이 폰세카…3년 계약 (伊언론) 미니언즈
21-06-10 10:20
1086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10 09:54
10868
'토트넘 7번' SON, 맨시티 7번과 함께 뛰나...'1200억'이면 협상 가능 이아이언
21-06-10 06:57
10867
모리뉴의 '뒤끝 작렬' 토트넘 후임 감독에게 해 줄 말? "없어!"...카라바오컵 결승전 이끌지 못한 점 두고두고 아쉬워해 가츠동
21-06-10 03:57
10866
'최형우·황대인 홈런' KIA, 삼성 잡고 3연패 탈출 군주
21-06-10 00:19
10865
기아 승이네 띠부럴 장그래
21-06-09 22:11
10864
오늘도 5:0은 나오겠네 조폭최순실
21-06-09 20:55
10863
월드컵 예선전 6월 9일 20:00 스리랑카 : 한국 아디오스
21-06-09 19:16
VIEW
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떨어진원숭이
21-06-09 17:37
10861
'네이마르 1골 1도움' 브라질, 파라과이 잡고 월드컵 예선 6연승 디아블로잠브
21-06-09 16:43
10860
삼성생명에 긍정의 에너지 불어넣는 박찬양 “ENFP라서...” 곰비서
21-06-09 16:11
10859
손흥민 코인 나온다…지폐형과 함께 조폐공사 제작·판매 애플
21-06-09 15:10
10858
반갑습니다 ㅋㅋㅋ 오뚜기
21-06-09 15:06
10857
[황금사자기] 조원빈의 서울컨벤션고 '대반란' 8강행…우승후보 충암 12-3 콜드게임 완파 오타쿠
21-06-09 13:38
10856
'이해 관계가 딱 맞는다' 아스널-유벤투스 대형 스왑딜 추진 가습기
21-06-09 12:30
10855
푸근한 하루 되세요 음바페
21-06-09 11:22
10854
마침내 홀란드와 협상 시작한 첼시, '논란' 왕따 스타+현금 제시한다 미니언즈
21-06-09 10:13
10853
"하늘은 우리 사이를 왜 이렇게 일찍 갈라 놓았나"…'친구' 최용수 고별 편지 물음표
21-06-09 09:00
1085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9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