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우·황대인 홈런' KIA, 삼성 잡고 3연패 탈출

81 0 0 2021-06-10 00:19: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가 3연패에서 탈출했다.

 

KIA는 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7-5로 이겼다. KIA는 3연패에서 탈출하며 22승 30패 승률 0.423가 됐다. 삼성은 2연승에서 멈췄고 30승 24패 승률 0.556로 주춤했다.

 

KIA는 최원준(우익수)-김선빈(2루수)-최형우(지명타자)-프레스턴 터커(좌익수)-김태진(3루수)-김민식(포수)-황대인(1루수)-이창진(중견수)-박찬호(유격수)로 타순을 구성했다. 삼성은 박해민(중견수)-호세 피렐라(지명타자)-구자욱(우익수)-오재일(1루수)-강민호(포수)-이원석(3루수)-김헌곤(좌익수)-김지찬(유격수)-김상수(2루수)로 경기에 나섰다.

 

KIA는 홈런으로 삼성을 공략했다. 1회초 1사에 김선빈이 볼넷을 얻어 출루했고, 최형우가 좌중월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최형우 시즌 5호 홈런이다. 최형우 최근 홈런은 지난 4월 22일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나왔다. 48일 만에 홈런이다.

 

KIA는 다시 홈런을 터뜨렸다. 4회초 터커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김태진과 김민식이 뜬공으로 물러나 2사 1루. 황대인이 타석에 나서 좌중월 2점 아치를 그려 KIA에 4-0 리드를 안겼다. 황대인 시즌 2호 홈런이다.


삼성은 5회 반격했다. 1사에 김상수가 우전 안타를 쳤다. 박해민이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힌 가운데 피렐라가 우전 안타를 때려 2사 1, 3루가 됐다. 타석에 구자욱이 나섰다. 구자욱이 투수 앞 빗맞은 안타를 쳤는데, 타구가 느려 1타점 내야안타가 됐다. 이어지는 2사 1, 2루에 오재일이 1타점 중전 안타를 쳐 2점 차가 됐다.

 

KIA는 다시 달아났다. 7회초 이창진의 우전 안타로 1사 1루. 최원준이 1타점 적시 3루타를 날렸다. 이어 김선빈과 최형우가 볼넷을 얻었다. 터커가 포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지만, 2사 만루에 김태진이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려 KIA는 다시 5점 차 리드를 잡았다.

 

삼성은 홈런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7회말 박해민이 볼넷, 피렐라가 좌전 안타를 치고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구자욱이 우월 3점 홈런을 터뜨려 2점 차 추격에 성공했다. 구자욱 시즌 6호 홈런이다.

2점 차 추격을 허용한 KIA는 8회 1사부터 정해영을 마운드에 올려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삼성 선발투수 김대우는 5이닝 3피안타(2피홈런) 2볼넷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KIA 선발투수 차명진은 4⅔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물러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875
다르빗슈의 일침, "MLB, 그동안 공인구 문제 알고도 모른 척" 픽샤워
21-06-10 16:54
1087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아디오스
21-06-10 15:29
10873
레바논戰 9골차 이상 지지 않으면…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눈앞 소주반샷
21-06-10 14:42
10872
스리랑카 감독 "韓, 손흥민 없이 벤치 선수까지 강했다" 호랑이
21-06-10 13:19
10871
이강인 이적, 변수는 '셀온 조항'…발렌시아는 고민 극혐
21-06-10 12:35
10870
토트넘 '로마와 스왑딜', 결국 찾은 감독이 폰세카…3년 계약 (伊언론) 미니언즈
21-06-10 10:20
1086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10 09:54
10868
'토트넘 7번' SON, 맨시티 7번과 함께 뛰나...'1200억'이면 협상 가능 이아이언
21-06-10 06:57
10867
모리뉴의 '뒤끝 작렬' 토트넘 후임 감독에게 해 줄 말? "없어!"...카라바오컵 결승전 이끌지 못한 점 두고두고 아쉬워해 가츠동
21-06-10 03:57
VIEW
'최형우·황대인 홈런' KIA, 삼성 잡고 3연패 탈출 군주
21-06-10 00:19
10865
기아 승이네 띠부럴 장그래
21-06-09 22:11
10864
오늘도 5:0은 나오겠네 조폭최순실
21-06-09 20:55
10863
월드컵 예선전 6월 9일 20:00 스리랑카 : 한국 아디오스
21-06-09 19:16
10862
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떨어진원숭이
21-06-09 17:37
10861
'네이마르 1골 1도움' 브라질, 파라과이 잡고 월드컵 예선 6연승 디아블로잠브
21-06-09 16:43
10860
삼성생명에 긍정의 에너지 불어넣는 박찬양 “ENFP라서...” 곰비서
21-06-09 16:11
10859
손흥민 코인 나온다…지폐형과 함께 조폐공사 제작·판매 애플
21-06-09 15:10
10858
반갑습니다 ㅋㅋㅋ 오뚜기
21-06-09 15:06
10857
[황금사자기] 조원빈의 서울컨벤션고 '대반란' 8강행…우승후보 충암 12-3 콜드게임 완파 오타쿠
21-06-09 13:38
10856
'이해 관계가 딱 맞는다' 아스널-유벤투스 대형 스왑딜 추진 가습기
21-06-09 12:30
10855
푸근한 하루 되세요 음바페
21-06-09 11:22
10854
마침내 홀란드와 협상 시작한 첼시, '논란' 왕따 스타+현금 제시한다 미니언즈
21-06-09 10:13
10853
"하늘은 우리 사이를 왜 이렇게 일찍 갈라 놓았나"…'친구' 최용수 고별 편지 물음표
21-06-09 09:00
1085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9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