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이적, 변수는 '셀온 조항'…발렌시아는 고민

174 0 0 2021-06-10 12:35: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적료 욕심내는 건 무리, 셀온 조항으로 해결책 찾을 수도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이적을 원하는 이강인(20)이 올여름 움직이려면 소속팀 발렌시아를 만족시킬 만한 이적료 제안을 가져와야 한다. 그러나 이강인의 계약 기간은 단 1년밖에 남지 않았다. 현실적으로 그에게 많은 이적료를 투자할 팀은 없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1년 더 잔류한 후 내년 여름 이적료 없이 자유롭게 팀을 떠나는 방안도 고려했다. 그러나 이는 선수는 물론 발렌시아 또한 원하는 시나리오가 될 수 없다. 우선 이강인이 재계약을 맺지 않은 채 잔류한다면, 발렌시아로서는 어차피 떠날 선수를 굳이 팀 전력의 주축으로 활용해야 할 이유가 없다. 반대로 이강인 또한 충분한 출전 기회를 잡을 수 없다면 발렌시아에서 1년을 낭비하게 될 수 있다.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선수와 구단이 만족할 만한 조건의 올여름 이적이다.

발렌시아 지역 스포츠 매체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발렌시아가 남은 계약 기간이 1년에 불과한 이강인을 이적시킨다면 높은 이적료를 챙기는 건 어렵지만, 셀온 조항(sell-on clause)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셀온 조항은 해당 선수를 타 팀으로 이적시킨 구단이 그가 일정 기간 안에 또다시 이적한다면, 이? 발생하는 이적료 일부를 회수하는 조건을 바탕으로 한다. 예를 들어 이강인이 올여름 이적 후 2~3년이 흐른 뒤, 타 구단으로 이적한다면 발렌시아는 미리 합의해놓은 내용대로 이적료 일부를 챙길 수 있다.

그러나 '데포르테 발렌시아노'에 따르면 발렌시아는 이마저도 현재 고민 중인 상태다. 해당 매체는 "이강인은 올여름 이적하려면 좋은 제안을 받아와야 한다. 셀온 조항은 발렌시아를 완전히 만족시킬 수 없을 것이다. 셀온 조항으로 발생하는 수익은 보장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직설적으로 대해야 한다. 이번 만큼은 융통성 없는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물론 이강인이 좋은 이적 제안을 받아온다면 얘기는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또다른 발렌시아 지역 스포츠 매체 '수페르데포르테'는 최근 이강인이 도쿄 올림픽이 종료되는 8월 초까지는 새로운 팀을 찾고 싶어 한다고 보도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현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AC 밀란, 피오렌티나, 나폴리, 울버햄튼이 그에게 관심을 나타냈다. 그러나 이강인 영입을 원하는 대다수 구단은 계약 기간이 1년밖에 남지 않은 유망주에게 큰돈을 투자하는 데 부담을 나타내고 있지만, 반대로 발렌시아는 공들여 육성한 신예를 이적시키려면 합당한 보상을 받아야 한다는 자세를 굽히지 않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875
다르빗슈의 일침, "MLB, 그동안 공인구 문제 알고도 모른 척" 픽샤워
21-06-10 16:54
1087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아디오스
21-06-10 15:29
10873
레바논戰 9골차 이상 지지 않으면…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눈앞 소주반샷
21-06-10 14:42
10872
스리랑카 감독 "韓, 손흥민 없이 벤치 선수까지 강했다" 호랑이
21-06-10 13:19
VIEW
이강인 이적, 변수는 '셀온 조항'…발렌시아는 고민 극혐
21-06-10 12:35
10870
토트넘 '로마와 스왑딜', 결국 찾은 감독이 폰세카…3년 계약 (伊언론) 미니언즈
21-06-10 10:20
1086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10 09:54
10868
'토트넘 7번' SON, 맨시티 7번과 함께 뛰나...'1200억'이면 협상 가능 이아이언
21-06-10 06:57
10867
모리뉴의 '뒤끝 작렬' 토트넘 후임 감독에게 해 줄 말? "없어!"...카라바오컵 결승전 이끌지 못한 점 두고두고 아쉬워해 가츠동
21-06-10 03:57
10866
'최형우·황대인 홈런' KIA, 삼성 잡고 3연패 탈출 군주
21-06-10 00:19
10865
기아 승이네 띠부럴 장그래
21-06-09 22:11
10864
오늘도 5:0은 나오겠네 조폭최순실
21-06-09 20:55
10863
월드컵 예선전 6월 9일 20:00 스리랑카 : 한국 아디오스
21-06-09 19:16
10862
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떨어진원숭이
21-06-09 17:37
10861
'네이마르 1골 1도움' 브라질, 파라과이 잡고 월드컵 예선 6연승 디아블로잠브
21-06-09 16:43
10860
삼성생명에 긍정의 에너지 불어넣는 박찬양 “ENFP라서...” 곰비서
21-06-09 16:11
10859
손흥민 코인 나온다…지폐형과 함께 조폐공사 제작·판매 애플
21-06-09 15:10
10858
반갑습니다 ㅋㅋㅋ 오뚜기
21-06-09 15:06
10857
[황금사자기] 조원빈의 서울컨벤션고 '대반란' 8강행…우승후보 충암 12-3 콜드게임 완파 오타쿠
21-06-09 13:38
10856
'이해 관계가 딱 맞는다' 아스널-유벤투스 대형 스왑딜 추진 가습기
21-06-09 12:30
10855
푸근한 하루 되세요 음바페
21-06-09 11:22
10854
마침내 홀란드와 협상 시작한 첼시, '논란' 왕따 스타+현금 제시한다 미니언즈
21-06-09 10:13
10853
"하늘은 우리 사이를 왜 이렇게 일찍 갈라 놓았나"…'친구' 최용수 고별 편지 물음표
21-06-09 09:00
1085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9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