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르빗슈의 일침, "MLB, 그동안 공인구 문제 알고도 모른 척"

172 0 0 2021-06-10 16:54: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투수 다르빗슈 유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투수 다르빗슈 유가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부정 물질 사용 문제를 메이저리그 사무국(MLB)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다르빗슈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서 7이닝 3피안타(1홈런) 8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호투했다. 다르빗슈는 타선 침묵으로 팀이 1-3 패하면서 시즌 2패를 기록했다.

 

다르빗슈는 경기 후 온라인 인터뷰에서 "지긴 했지만 공에 힘이 있었다. 구속도 올 시즌 등판했던 경기 중에 1~2번째로 좋았다. 특히 지난 불펜 피칭 때 스플리터의 좋은 감각이 생겼다. 오늘 계속 썼는데 굉장히 좋았다"고 등판을 돌아봤다.

 

미끄럼 방지 부정 물질 사용을 강력히 규제하겠다는 MLB 방침에 대해 질문을 받은 다르빗슈는 "(부정 물질은) 옛날부터 메이저리그에서 사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타 리그에 비해 메이저리그 공인구가 미끄럽기 때문에 투수들이 물질을 발라 사용하고 있다는 것.

 

이어 "MLB 측도 공의 (미끄러운) 문제 때문에 그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흥행을 위해) 보고도 모른 척하고 있다. 그런데 아무리 그렇다 쳐도 지나치게 도를 넘어 물질을 사용하고 있는 사람이 나온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다르빗슈는 "(물질을) 바르는 것만으로 엄청난 변화구를 던질 수 있다면 그것은 선를 넘는 일이다. 나는 지난 2년 동안 많은 사람들의 회전수를 지켜보고 있었다. 그러다 보니 내가 열심히 변화구를 연구하고 알리는 의미가 있나 하는 고민이 생겼다. 앞으로는 야구가 제대로 된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다르빗슈의 일침, "MLB, 그동안 공인구 문제 알고도 모른 척" 픽샤워
21-06-10 16:54
1087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아디오스
21-06-10 15:29
10873
레바논戰 9골차 이상 지지 않으면…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눈앞 소주반샷
21-06-10 14:42
10872
스리랑카 감독 "韓, 손흥민 없이 벤치 선수까지 강했다" 호랑이
21-06-10 13:19
10871
이강인 이적, 변수는 '셀온 조항'…발렌시아는 고민 극혐
21-06-10 12:35
10870
토트넘 '로마와 스왑딜', 결국 찾은 감독이 폰세카…3년 계약 (伊언론) 미니언즈
21-06-10 10:20
1086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10 09:54
10868
'토트넘 7번' SON, 맨시티 7번과 함께 뛰나...'1200억'이면 협상 가능 이아이언
21-06-10 06:57
10867
모리뉴의 '뒤끝 작렬' 토트넘 후임 감독에게 해 줄 말? "없어!"...카라바오컵 결승전 이끌지 못한 점 두고두고 아쉬워해 가츠동
21-06-10 03:57
10866
'최형우·황대인 홈런' KIA, 삼성 잡고 3연패 탈출 군주
21-06-10 00:19
10865
기아 승이네 띠부럴 장그래
21-06-09 22:11
10864
오늘도 5:0은 나오겠네 조폭최순실
21-06-09 20:55
10863
월드컵 예선전 6월 9일 20:00 스리랑카 : 한국 아디오스
21-06-09 19:16
10862
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떨어진원숭이
21-06-09 17:37
10861
'네이마르 1골 1도움' 브라질, 파라과이 잡고 월드컵 예선 6연승 디아블로잠브
21-06-09 16:43
10860
삼성생명에 긍정의 에너지 불어넣는 박찬양 “ENFP라서...” 곰비서
21-06-09 16:11
10859
손흥민 코인 나온다…지폐형과 함께 조폐공사 제작·판매 애플
21-06-09 15:10
10858
반갑습니다 ㅋㅋㅋ 오뚜기
21-06-09 15:06
10857
[황금사자기] 조원빈의 서울컨벤션고 '대반란' 8강행…우승후보 충암 12-3 콜드게임 완파 오타쿠
21-06-09 13:38
10856
'이해 관계가 딱 맞는다' 아스널-유벤투스 대형 스왑딜 추진 가습기
21-06-09 12:30
10855
푸근한 하루 되세요 음바페
21-06-09 11:22
10854
마침내 홀란드와 협상 시작한 첼시, '논란' 왕따 스타+현금 제시한다 미니언즈
21-06-09 10:13
10853
"하늘은 우리 사이를 왜 이렇게 일찍 갈라 놓았나"…'친구' 최용수 고별 편지 물음표
21-06-09 09:00
1085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9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