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대표' 그릴리쉬, "잉글랜드 국적 선택 결코 후회하지 않아"

109 0 0 2021-06-10 17:47: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잭 그릴리쉬(25 아스톤 빌라)가 유로 2020 출전에 대한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그릴리쉬는 아스톤 빌라 상징과도 같은 선수다. 6살에 아스톤 빌라 유스에 입단하며 꾸준히 성장했다.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며 만능 미드필더로 불렸고 향후 팀의 미래로 평가됐다. 2013년 1군에 합류했으나 자리를 잡지 못해 잉글랜드 3부리그 소속 노츠 카운티 임대 생활을 보냈다. 노츠 카운티에서 37경기 5골 7도움을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를 바탕으로 그릴리쉬는 아스톤 빌라에서 점차 자리를 잡았다. 로테이션 멤버로 활약하며 출전 기회를 늘려갔다. 그러나 아스톤 빌라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강등권을 오가며 힘겨운 생존 경쟁을 펼쳐 유망주 그릴리쉬에게 꾸준히 기회를 주기 어려웠다. 그는 2015-16시즌 아스톤 빌라가 강등을 당해 2부리그로 떨어지자 그 때부터 주전으로 활약했다.

기량은 압도적이다.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기회창출 능력을 과시했고 아스톤 빌라 공격 활성화에 기여했다. 그러나 기행을 반복하며 팬들의 비난을 받으며 조이 바튼과 같은 악마의 재능 길을 걷는 듯했다. 그러나 큰 부상을 당한 뒤 악동 생활을 청산하고 축구에만 전념, 이전보다 더 뛰어난 활약을 펼쳤고 아스톤 빌라는 2018-19시즌 승격에 성공했다.

EPL에서도 그릴리쉬는 통했다. 지난 시즌엔 리그 36경기 8골 6도움을 기록하며 아스톤 빌라 잔류를 이끌었다. 올 시즌엔 부상 탓에 26경기밖에 나오지 않았으나 26경기 6골 12도움을 올렸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공격 전개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그릴리쉬를 유로 2020 잉글랜드 대표팀 최종명단에 넣었다.

그릴리쉬는 10일(한국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를 통해 "유로에서 뛰는 건 내가 평생 원했던 것이다. 그래서 잉글랜드 대표팀에 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과도 자주 이야기를 나누며 내가 무엇이 필요한 지에 대해 조언을 듣기도 했다. 최종명단에 이름을 올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가족들이 너무 기뻐했다. 그들을 더욱 자랑스럽게 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적 변경도 언급했다. 그릴리쉬는 어린 시절엔 아일랜드 연령별 대표로 뛰었다. 하지만 잉글랜드 이중국적이었기에 성인이 될 즈음에 선택의 기로에 섰다. 그릴리쉬 선택은 잉글랜드였다. 이에 대해 그는 "두 나라 축구협회에서 모두 제안을 받았다. 나는 잉글랜드를 택했는데 이것을 단 한 번도 후회한 적 없다. 선택을 주저했다면 이 곳에 난 없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884
‘몸값 2172억’ 음바페 압도적 1위, 손흥민은 몇 위? 불쌍한영자
21-06-11 07:44
10883
‘바르사 NO’ 바이날둠, PSG 합류… 2024년까지 계약 간빠이
21-06-11 03:00
10882
“왜 나한테 패스 안해?” 지루의 불만에 음바페 폭발…프랑스 내분설 불도저
21-06-11 00:59
10881
"새로운 도전 원한다" 토트넘, 그토록 원했던 미드필더 영입 '가시권' 노랑색옷사고시퐁
21-06-10 23:47
10880
키움 피말리네 섹시한황소
21-06-10 22:06
10879
어제랑 반대냐? 박과장
21-06-10 20:31
10878
말이돼냐 사이타마
21-06-10 17:48
VIEW
'英대표' 그릴리쉬, "잉글랜드 국적 선택 결코 후회하지 않아" 캡틴아메리카
21-06-10 17:47
10876
다르빗슈의 일침, "MLB, 그동안 공인구 문제 알고도 모른 척" 픽샤워
21-06-10 16:54
10875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아디오스
21-06-10 15:29
10874
레바논戰 9골차 이상 지지 않으면…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눈앞 소주반샷
21-06-10 14:42
10873
스리랑카 감독 "韓, 손흥민 없이 벤치 선수까지 강했다" 호랑이
21-06-10 13:19
10872
이강인 이적, 변수는 '셀온 조항'…발렌시아는 고민 극혐
21-06-10 12:35
10871
토트넘 '로마와 스왑딜', 결국 찾은 감독이 폰세카…3년 계약 (伊언론) 미니언즈
21-06-10 10:20
1087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10 09:54
10869
'토트넘 7번' SON, 맨시티 7번과 함께 뛰나...'1200억'이면 협상 가능 이아이언
21-06-10 06:57
10868
모리뉴의 '뒤끝 작렬' 토트넘 후임 감독에게 해 줄 말? "없어!"...카라바오컵 결승전 이끌지 못한 점 두고두고 아쉬워해 가츠동
21-06-10 03:57
10867
'최형우·황대인 홈런' KIA, 삼성 잡고 3연패 탈출 군주
21-06-10 00:19
10866
기아 승이네 띠부럴 장그래
21-06-09 22:11
10865
오늘도 5:0은 나오겠네 조폭최순실
21-06-09 20:55
10864
월드컵 예선전 6월 9일 20:00 스리랑카 : 한국 아디오스
21-06-09 19:16
10863
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떨어진원숭이
21-06-09 17:37
10862
'네이마르 1골 1도움' 브라질, 파라과이 잡고 월드컵 예선 6연승 디아블로잠브
21-06-09 16:43
10861
삼성생명에 긍정의 에너지 불어넣는 박찬양 “ENFP라서...” 곰비서
21-06-09 1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