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고도 씁쓸하다는 중국 "中 축구 칭찬한 용병은 김영권 뿐"

97 0 0 2021-06-11 13:02: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에서 세번째 골을 넣은 김영권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6.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중국 매체가 중국 슈퍼리그(CSL) 뛴 외국인 선수들 중 중국 축구를 존중하고 칭찬한 선수는 김영권(감바오사카) 뿐이라고 보도했다. 씁쓸한 심정 함께 김영권을 향한 감사를 동시에 담았다.

김영권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광저우 헝다(중국)에서 활약하며 오랫동안 CSL을 경험했다.

현재 일본 감바 오사카에서 뛰고 있는 김영권은 10일 일본 매체 '풋볼존'과의 인터뷰에서 과거 커리어를 회상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이를 통해 "CSL에서 뛰는 동안 좋은 경험을 많이 했다"며 "마르첼로 리피와 루이스 스콜라리 등 유명한 지도자 아래서 뛰었고 수준 높은 외국인 공격수와 붙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매체 '시나스포츠'는 11일 이 인터뷰를 다시 인용했다. 매체는 "김영권이 일본 매체와 인터뷰에서 CSL의 경험이 유익했다고 회고했다"며 "김영권은 CSL 덕분에 리그 5회 우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2회 우승 등을 경험했고, 클럽월드컵에서 바르셀로나를 상대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아쉬움도 전했다. 매체는 "그동안 CSL은 세계의 수많은 수준 높은 선수들을 데려왔고, 리그를 수준 높게 만들었다"면서 "하지만 CSL을 경험한 선수들 중 CSL 시절이 좋았다고 말한 외국인 선수는 김영권 밖에 없다"며 씁쓸해 했다.

매체는 "CSL은 꾸준히 발전하고 있고 CSL에서 뛰는 선수들은 모두 최고의 경험을 하고 있는데, 왜 김영권 외에는 CSL에 행복한 기억이 없는지 의문"이라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908
"레알 남을 거야…떠나면 실패니깐" 아자르의 굳은 의지 해골
21-06-13 08:18
10907
“에릭센 사랑해” 루카쿠의 뭉클한 세레모니…러시아 상대로 선제골 곰비서
21-06-13 06:04
10906
에릭센, 경기 중 기절… 심폐소생술 받고 들것에 실려 나가 손예진
21-06-13 02:57
10905
"좌절감 안겼다" 주급 40만 파운드 특급 공격수, 유벤투스 저격 애플
21-06-13 01:02
10904
안전빵으로 한골만 더 오타쿠
21-06-12 23:31
10903
양현종이 백네트로 공을 던지다니… 우리가 알던 에이스가 아니었다 손나은
21-06-12 22:22
10902
원태인 나이샤 아이언맨
21-06-12 20:55
10901
‘SON-케인’ 극대화했던 모리뉴, “잉글랜드만의 손흥민 있어야 해” 원빈해설위원
21-06-12 19:34
10900
'3년간 16경기' 뛴 백업 팔아 205억 번 토트넘, 이적예산 늘었다 크롬
21-06-12 19:32
10899
토트넘 떠나긴 떠났는데, 바로 '옆동네'로 떠난 대니 로즈 미니언즈
21-06-12 07:34
10898
이딸리아 가즈아 물음표
21-06-12 04:40
10897
토트넘, 폰세카와 원칙적 합의 도달..."2년 + 1년 옵션" 조현
21-06-12 02:26
10896
이란 캄보디아 10:0 앗살라
21-06-12 01:18
10895
투수전서 웃은 LG, 두산 3-1로 꺾고 단독 선두 도약 찌끄레기
21-06-11 23:35
1089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브이엠씨넉살
21-06-11 22:27
10893
랑스 팬들은 황의조 원한다… “여름에 영입해야!” 6시내고환
21-06-11 22:06
10892
케이티 순항 치타
21-06-11 20:33
10891
‘현역 홀드 1위’ 투수도 밀린다, LG ‘왼손 불펜’이 넘쳐 난다 픽도리
21-06-11 16:45
10890
일본 매체, “日 국가대표 출신 코바야시, 서울 이랜드 간다” 곰비서
21-06-11 15:08
10889
걱정하덜덜말아라 손예진
21-06-11 14:33
VIEW
고맙고도 씁쓸하다는 중국 "中 축구 칭찬한 용병은 김영권 뿐" 호랑이
21-06-11 13:02
10887
‘몸값 2172억’ 음바페 압도적 1위, 손흥민은 몇 위? 미니언즈
21-06-11 10:19
10886
호날두, 알리 다에이 넘기까지 6골 디아블로잠브
21-06-11 09:19
10885
즐거운 불금입니다. 크롬
21-06-11 0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