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릴리쉬, 사카에 책임 떠넘겼다 손가락질 받자 "나는 승부차기 차겠다 했어!"

125 0 0 2021-07-13 10:01: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2021/7/12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나는 승부차기를 차겠다고 말했는데 감독이 결정한 것이다.”

잭 그릴리쉬가 어린 선수에게 승부차기 부담을 떠넘겼다고 비판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그릴리쉬는 승부차기를 차겠다고 나섰지만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자신을 택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탈리아는 지난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이하 유로2020) 결승전에서 잉글랜드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시간과 연장전 동안 1-1로 비겼고, 잔루이지 돈나룸마의 선방쇼를 앞세운 이탈리아가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역사상 첫 유로 결승에 올랐던 잉글랜드는 1966년 월드컵 우승 이후 55년 만에 메이저 대회 정상을 노렸지만, 안방서 눈물을 흘렸다. 전반 2분 만에 터진 루크 쇼의 선제골로 분위기를 올렸지만 후반 22분 레오나르도 보누치가 골을 터뜨리며 이탈리아가 1-1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는 연장전을 거쳐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승부차기 전략을 완전히 실패했다. 승부차기 3~5번 키커의 무거운 짐을 이겨내기엔 각각 1997년, 2000년, 2001년에 태어난 마커스 래시포드, 제이든 산초, 부카요 사카는 너무 어렸다. 래시포드는 골대, 산초와 사카는 돈나룸마의 선방에 막혔다.

아일랜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로이 킨은 어린 후배들에게 무거운 짐을 떠넘긴 주축 선수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킨은 ‘ITV’를 통해 “만약 내가 스털링과 그릴리쉬였다면 어린 아이를 승부차기에 먼저 내보낼 수 없을 것이다”라며 “수줍은 19세 소년(사카)를 먼저 내보내며 안 됐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킨은 “그 둘은 많은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다. 특히 스털링은 많은 트로피를 따냈다. 어린 선수들보다 먼저 나섰어야 했다”라고 덧붙였다.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그릴리쉬는 스스로를 변호했다. 자신의 SNS를 통해 “승부차기를 차겠다고 말했다. 감독님은 대회 내내 옳은 결정을 내렸고, 이번 경기에서 그랬다. 하지만 내가 페널티킥을 차고싶지 않아했다고 사람들이 말하는 것을 듣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379
NC의 ‘정의 명예 존중’은 어디로 갔나 호랑이
21-07-14 12:13
11378
"NC 코로나 감염 선수들, 호텔서 외부인과 술판" 주장 음바페
21-07-14 10:45
11377
발목 뼈 안 보일 정도 '퉁퉁'…메시에 가려진 '숨은 영웅' 물음표
21-07-14 09:40
1137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7-14 08:53
11375
"여기 오길 잘했지?"...라모스, '첼시 대신 PSG행' 하키미 향해 농담 미니언즈
21-07-14 05:57
11374
‘메시가 뭐길래’ 아구에로, 연봉 50% 삭감에 보조 역할도 받아들였다 떨어진원숭이
21-07-14 04:11
11373
'드디어' 손흥민, 토트넘과 재계약 발표 직전..."훈련 복귀 이후 공식화" 극혐
21-07-14 02:15
11372
뱀 비늘 무늬 디자인'...인테르, 20-21시즌 홈 유니폼 공개 닥터최
21-07-13 23:38
11371
승부조작 대가 받은 윤성환, "혐의 사실 모두 인정" 찌끄레기
21-07-13 22:27
11370
NC 일부 확진 선수, 외부인과 동석해 술판 벌였다…방역 수칙 위반 논란 애플
21-07-13 20:19
11369
현대모비스, 얼 클락-라숀 토마스 영입...새 시즌 외인구성 완료 불도저
21-07-13 19:43
11368
한국행 고민하던 방출 거포, ML MVP 후보로 '인생 역전' 섹시한황소
21-07-13 18:45
11367
일야 처음 가본다. 사이타마
21-07-13 17:14
11366
성남 이어 대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선수 1명 확진 + 2 박과장
21-07-13 16:04
11365
'휴 다행' 전북 선수단 전원 코로나 음성...대구 1명·성남 9명 확진 캡틴아메리카
21-07-13 14:42
11364
한손엔 트로피, 한손엔 콜라…원샷으로 호날두 저격한 보누치 군주
21-07-13 13:20
11363
모리뉴도 이해 불가, “쇼-스털링 어디 갔기에 10대 사카에 부담 줬나?” 장사꾼
21-07-13 12:58
11362
코로나로 인해 국야다 연기네. 오타쿠
21-07-13 11:09
VIEW
그릴리쉬, 사카에 책임 떠넘겼다 손가락질 받자 "나는 승부차기 차겠다 했어!" 호랑이
21-07-13 10:01
11360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7-13 08:51
11359
춤추는 토끼 아이유 밍크코트
21-07-13 08:31
11358
"케인이 우승 했어야 했는데... 이제 어쩌냐" 토트넘 '비상' 조현
21-07-13 06:01
11357
차 한대에 115만 파운드…손흥민 슈퍼카 수집도 '월드클래스' 불쌍한영자
21-07-13 03:13
11356
'유로 우승' 이탈리아 CB 듀오, 침대 위에서 투샷..."이 커플 너무 좋아!" 닥터최
21-07-13 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