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의 ‘정의 명예 존중’은 어디로 갔나

100 0 0 2021-07-14 12:13: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가 전격 중단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12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리그 중단을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유다. 팀당 6경기씩 순연된 채 전반기가 조기 마감됐다. 프로야구는 다음 달 10일 재개 예정이다. 그러나 일부 팀, 일부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리그가 중단된 것에 대해 야구팬 대부분이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NC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KBO는 지난 3월, 확진자가 나올 경우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었다. 확진자가 나와도 자가격리 대상자를 제외한 대체 선수로 리그를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매뉴얼에는 빠져나갈 구멍이 하나 있었다. '엔트리 등록 미달 등 리그 정상 진행에 중대한 영향이 있다고 판단하면, 긴급 실행위원회 및 이사회 요청을 통해 리그 중단(자가격리 2주+연습 기간 1주)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는 조항이다. 과연 이번 확진자 발생이 리그 정상진행에 중대한 영향이 있느냐에 대해 여론은 ‘그렇지 않다’는 반응이다.

지난 9일 처음 1군 선수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구단은 지난해 KBO리그 우승팀인 NC다. 이튿날 NC 선수 1명과 두산 선수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때부터 상대 팀의 밀접접촉자들이 자가격리에 줄줄이 들어가면서 경기가 취소되는 등 리그 일정이 꼬이기 시작했는데, 확진자가 발생한 NC와 두산이 중심이 되어 리그 중단을 주장했다.

전격 리그 중단 결정에 대한 첫 번째 논란은 형평성 논란이다. 프로야구에서는 이미 지난 시즌부터 확진자가 나왔던 구단이 있었다. 하지만 리그는 계속 진행됐고, 해당 구단은 선수 공백이라는 손해를 감수해야 했다.

지난 11일 KIA는 KT전 시작 직전에 포수 포지션에 공백이 생겨 쉬고 있던 선수를 급히 불러내는 해프닝을 겪어야 했다. 선발 포수로 이름을 올렸던 선수가 이전 경기에서 두산 선수와 접촉했다며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것이다. KIA는 주전 포수 없이 2군 선수를 불러들여 경기했다.

그런데 NC와 두산이 정상적인 팀 운영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리그가 중단됐다. 방역 당국에서도 리그 중단을 권고한 적은 없다. 이번 중단 결정으로 가장 이득을 본 구단이 확진자가 나온 팀들이다. NC의 경우 확진자 외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할 선수가 15명에 이른다. 성적은 5위까지 처져 있다. 그야말로 위기 상황. 그러나 NC는 결국 이들 공백 없이 휴식 후 리그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팬들은 “부상자가 많으면 또 리그를 중단해야겠다”, “자신들이 만든 매뉴얼도 안 지키면서 규정을 지키라고 할 수 있나”라고 비아냥댔다. 페어플레이가 생명인 스포츠에서 팬들에게 ‘공정함이 없다’는 인상을 심었다는 자체로 팬들의 분노가 적지 않다.

두 번째 논란은 더 심각하다. NC의 일부 선수들이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방역 당국은 NC 구단 확진자에 관해 설명하면서 "확진자 중 '오후 10시 이후 숙박업소에서의 모임을 억제하기 위한 숙박시설의 정원 초과 입실 금지 조항'을 어긴 것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NC의 확진자들이 단순히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운이 없어 확진된 게 아닐 수 있다는 것이다.

NC는 지난 12일 오후에 발표한 사과문에서 “저희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KBO리그 진행에 차질이 생겼다. 모든 야구팬, KBO 회원사, 파트너사, 각 팀 선수단, 리그 사무국 관계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방역당국 역학조사에서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될 경우 리그 코로나 대응 매뉴얼에 따라 구단 징계 등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팬들은 만일 NC의 주축 선수가 방역수칙을 어겼을 경우 구단이 얼마나 강력한 징계를 내릴지 궁금하다는 반응이다.

NC가 야구단을 창단할 때부터 내세운 가치는 ‘정의, 명예, 존중’이었다. NC가 KBO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이 있음에도 리그 중단을 주장한 것은 과연 누구를 위한 정의였을까. 또한 방역수칙 위반 의심을 받는 일부 선수들이 사실은 경기 후 일탈 행위를 한 게 아니냐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도 이에 대해 명백하게 설명하지 않은 채 ‘개인 정보 보호’를 먼저 말하고 있다. 이것이 NC 구단의 진정한 명예일까. 또한 이번 리그 중단 결정에서 구단의 이익이 아닌 전체 야구팬에 대한 존중은 있었나. NC의 ‘정의, 명예, 존중’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NC의 ‘정의 명예 존중’은 어디로 갔나 호랑이
21-07-14 12:13
11378
"NC 코로나 감염 선수들, 호텔서 외부인과 술판" 주장 음바페
21-07-14 10:45
11377
발목 뼈 안 보일 정도 '퉁퉁'…메시에 가려진 '숨은 영웅' 물음표
21-07-14 09:40
1137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7-14 08:53
11375
"여기 오길 잘했지?"...라모스, '첼시 대신 PSG행' 하키미 향해 농담 미니언즈
21-07-14 05:57
11374
‘메시가 뭐길래’ 아구에로, 연봉 50% 삭감에 보조 역할도 받아들였다 떨어진원숭이
21-07-14 04:11
11373
'드디어' 손흥민, 토트넘과 재계약 발표 직전..."훈련 복귀 이후 공식화" 극혐
21-07-14 02:15
11372
뱀 비늘 무늬 디자인'...인테르, 20-21시즌 홈 유니폼 공개 닥터최
21-07-13 23:38
11371
승부조작 대가 받은 윤성환, "혐의 사실 모두 인정" 찌끄레기
21-07-13 22:27
11370
NC 일부 확진 선수, 외부인과 동석해 술판 벌였다…방역 수칙 위반 논란 애플
21-07-13 20:19
11369
현대모비스, 얼 클락-라숀 토마스 영입...새 시즌 외인구성 완료 불도저
21-07-13 19:43
11368
한국행 고민하던 방출 거포, ML MVP 후보로 '인생 역전' 섹시한황소
21-07-13 18:45
11367
일야 처음 가본다. 사이타마
21-07-13 17:14
11366
성남 이어 대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선수 1명 확진 + 2 박과장
21-07-13 16:04
11365
'휴 다행' 전북 선수단 전원 코로나 음성...대구 1명·성남 9명 확진 캡틴아메리카
21-07-13 14:42
11364
한손엔 트로피, 한손엔 콜라…원샷으로 호날두 저격한 보누치 군주
21-07-13 13:20
11363
모리뉴도 이해 불가, “쇼-스털링 어디 갔기에 10대 사카에 부담 줬나?” 장사꾼
21-07-13 12:58
11362
코로나로 인해 국야다 연기네. 오타쿠
21-07-13 11:09
11361
그릴리쉬, 사카에 책임 떠넘겼다 손가락질 받자 "나는 승부차기 차겠다 했어!" 호랑이
21-07-13 10:01
11360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7-13 08:51
11359
춤추는 토끼 아이유 밍크코트
21-07-13 08:31
11358
"케인이 우승 했어야 했는데... 이제 어쩌냐" 토트넘 '비상' 조현
21-07-13 06:01
11357
차 한대에 115만 파운드…손흥민 슈퍼카 수집도 '월드클래스' 불쌍한영자
21-07-13 03:13
11356
'유로 우승' 이탈리아 CB 듀오, 침대 위에서 투샷..."이 커플 너무 좋아!" 닥터최
21-07-13 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