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중단 여파 '원정 18연전'…"상관없습니다"

139 0 0 2021-07-16 01:07: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홈이든 원정이든 상관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KBO리그가 멈췄다. 각 구단의 사장이 모인 KBO 이사회에서는 올림픽 휴식기 이전까지의 30경기를 순연하는 거로 결정했는데, 저마다 사정은 다르지만 롯데 자이언츠의 경우 장마에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치며 사실상 원정 18연전을 치르는 셈이 됐다. 

실제로 롯데는 지난달 25일 잠실 두산전부터 이달 5일 문학 SSG 랜더스와 경기까지 원정 9연전을 치렀는데, 지난 6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LG 트윈스와 사직 홈 3연전이 모두 우천 영향을 받으며 집에 머물 수 없었다. 게다가 리그 중단 여파로 13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사직 홈 6연전마저 추후에 치르게 됐다.

리그는 다음달 10일부터 재개인데, 롯데는 창원 NC전을 거쳐 잠실 LG전까지 원정 6연정을 치러야 한다. 지난달 25일부터 사실상 원정 18연전을 치르는 것과 다름없다. 경기 편성 원칙상 원정 경기는 9연전이 최대다. 지난 2011년부터 원정 9연전 이상을 11번 치른 롯데가 10개 구단 중 최다를 기록했다. 원정 경기 수가 가장 길었던 사례는 지난 2016년부터 서울 고척스카이돔을 사용하기 시작한 넥센 히어로즈의 원정 14연전이었다. 

원정 일정이 길수록 일정하게 컨디션 관리를 하는 데에는 어려울 수 있다. "원정 일정이 길어질수록 가족과도 떨어져 있는 시간이 길기에 심적으로도 힘들다. 또 집이 아닌 곳에서 머물고 계속 이동해 가며 경기를 뛰어야 하니 신체적인 부담도 크다"는 말도 있다. 아무리 원정 승률(20승 22패, 0.476)이 홈 승률(12승 22패 1무, 0.353)이 나은 롯데라 하더라도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를 고려하면 리그 중단이 아쉬울 수 있다.

그러나 래리 서튼 감독의 생각은 조금 달랐다. 서튼 감독은 1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진행한 자체 팀 훈련에 앞서 원정 일정의 장기화와 관련해 "첫째로는 컨디션을 늘 최적화하는 게 우리의 최고 목표이자 최우선 목표다. 홈이든 원정이든 상관 없다. 프로이기에 프로 의식을 갖고 루틴 훈련에 임하며 몸 관리도 잘 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역시 선수들과 소통도 지속적으로 해 가며 휴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휴식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감독으로서 어려운 건 우리 선수들이 워낙 싸우고 싶어하고 이기고 싶어하다 보니 휴식을 주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난감해했다.

롯데는 리그 중단으로 인해 생긴 한 주의 시간을 포함한 올림픽 휴식기 동안 기존에 좋았던 파트에서는 컨디션을 유지하며 보완할 점은 메우겠다는 각오다. 스프링캠프 동안 부족하다고 판단했던 기본 훈련부터 시작해 휴식기 마지막 주에는 1, 2군이 어우러져 타 팀과 실전을 치르며 감각을 끌어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서튼 감독은 "잘하는 건 계속 잘하도록 만들면서도 보완할 건 보완한다"는 게 이른바 '서머 캠프'로 불리는 몇 주간 롯데가 나아갈 방침이라고 소개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420
흥국생명 뉴페이스 최윤이를 흔든 한마디 "너의 꿈을 펼쳐보지 않을래?" 6시내고환
21-07-16 17:36
11419
덜렁이 러블리즈 지수 밍크코트
21-07-16 16:55
11418
이건 아프리카인가.... 노랑색옷사고시퐁
21-07-16 16:08
11417
황의조, CAA베이스와 계약...佛매체 "이적 명단 포함 후 이상한 우연" 소주반샷
21-07-16 14:52
11416
[단독] ‘전격 MLB 호출’ 박효준, “지금 뉴욕으로 갑니다.” 와꾸대장봉준
21-07-16 13:58
11415
‘김준일 공백’ 삼성 장신 자원, 그들이 생각한 긍정적인 요소 극혐
21-07-16 12:01
11414
메시+바르사 새 계약의 비밀, 5년 실상은 2년 될듯+연봉 50%이상 삭감 불가피+선수단 정리작업 박차 미니언즈
21-07-16 10:59
11413
긴급 수혈된 바르사 NO.9, 1년 반 만에 떠난다… ‘EPL행 유력’ 물음표
21-07-16 09:36
1141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7-16 08:22
11411
'충격' 류현진, 에이스에서 밀려났다...후반기 제2선발, 제1선발은 레이 박과장
21-07-16 06:44
11410
강원FC 불가리아 국가대표 ‘윙백' 영입 이아이언
21-07-16 04:10
11409
친구 김진욱 ‘깜짝 합류’에 신난 이의리 “둘 다 잘 했으면” 캡틴아메리카
21-07-16 02:13
VIEW
리그 중단 여파 '원정 18연전'…"상관없습니다" 군주
21-07-16 01:07
11407
‘우리가 지구 4위라고?’ 몰락한 양키스, 텍사스산 거포 영입하나 장그래
21-07-15 23:09
11406
야구도 안하니까 넘 심심타 조폭최순실
21-07-15 21:53
11405
[NBA파이널] "역대 최고의 블록슛" 팀원도 극찬한 아데토쿤보의 그 장면 정해인
21-07-15 19:44
11404
손흥민 옛 동료, 맨유 입단으로 EPL 복귀 원해 불도저
21-07-15 18:29
11403
경기도 없고 심심하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7-15 17:43
11402
추신수, 2주간 미국 간다…8월1일 입국 픽샤워
21-07-15 16:36
11401
송교창 진단서 제출, 아시아컵 앞둔 남자농구 국가대표 엔트리 변화 예고 애플
21-07-15 15:53
11400
2020년 현재 걸그룹 순위 랭킹..jpg 밍크코트
21-07-15 14:54
11399
ESPN "여준석, NBA 스카우터들이 지켜봐야 하는 선수" 오타쿠
21-07-15 14:24
11398
‘그리즈만↔사울’, 충격 트레이드 임박... 구단-선수 모두 승인 호랑이
21-07-15 13:44
11397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크크루드승
21-07-15 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