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 총격 사고, 어린이부터 구한 선수들…눈물 흘린 감독 "자랑스럽다"

115 0 0 2021-07-19 20:38: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파드리스가 된 것이 이렇게 자랑스러울 수 없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제이스 팅글러(41) 감독이 눈물을 훔쳤다. 19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전을 앞두고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팅글러 감독은 전날 벌어진 야구장 인근 총격 사고를 이야기하다 울컥했다. 

지난 18일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워싱턴의 경기는 6회말 갑자기 중단됐다. 야구장 인근에서 총성 소리가 울리자 놀란 관중들이 동요하며 대피했고, 샌디에이고 선수들은 관중들을 덕아웃 안으로 이끌며 피신시켰다. 

야구장 인근 지역에서 두 대의 차량이 총격전을 벌어지면서 3명이 다쳤다. 야구장 밖에 있던 여성팬 1명도 부상을 입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었지만 관중들이 혼비백산하며 아수라장이 됐다. 경기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에게 잊고 싶은 악몽의 순간이었다. 

팅글러 감독은 전날 상황에 대해 "악몽이었다"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한 채 눈물을 닦은 뒤 "팬들이 공포에 빠진 상황에서 우리 선수들이 옳은 일을 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는 사황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 덕아웃이라 생각하고 팬들을 안내했다. 파드리스가 된 것이 이렇게 자랑스러울 수 없다"고 고마워했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매니 마차도, 윌 마이어스, 주릭슨 프로파 등 샌디에이고 선수들은 관중들의 안전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기지를 발휘했다. 3루 덕아웃 옆 통로 출입구 문을 열어 관중들을 덕아웃 안으로 빠르게 피신시켰다. 특히 타티스 주니어, 프로파 등은 어린 아이들의 손을 잡고 이끌거나 품에 안은 채 덕아웃으로 뛰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타티스 주니어는 "그 상황에선 더 이상 선수도, 팬도 없다. 모두가 같은 사람일 뿐이다. 누군가 어린 아이들을 데려가야 했다"고 말했다. 마이어스는 "대부분 사람들이 그 순간 무슨 일인지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 모두가 안전한 곳을 찾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선수들이라고 공포를 느끼지 않은 건 아니었다. 특히 이날 아내와 두 딸이 야구장을 찾은 샌디에이고 투수 에밀리오 파간에게도 잊고 싶은 악몽 같은 순간. 그는 "아내와 딸들이 무사한지 걱정했다. 무서웠다. 정말 무서웠다"고 돌아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475
'판매자' STL, 김광현이 매물... SF·LAD·SD '쟁탈전' 터진다 애플
21-07-20 10:11
11474
'리그 중단 부른 원정숙소 술자리' NC 박민우, 가장 먼저 경찰 조사 장그래
21-07-20 05:59
11473
‘피홈런 악몽 씻을까?’ 양현종, 20일 미국무대 첫 승 재도전 앗살라
21-07-20 04:17
11472
히든팀 픽스터 및 파트너 구인!! 헤이즈
21-07-20 03:56
11471
SON 블록버스트급 재계약 "NO" 사령탑 선 그었다, 왜? 간빠이
21-07-20 02:30
11470
밀란→레알 대박이적? 일단 맨유 허락부터 받아 와 불쌍한영자
21-07-20 00:04
11469
한물간 푸홀스마저 살아나나... 다저스의 철저한 플래툰 전략 通했다 조현
21-07-19 21:59
VIEW
야구장 총격 사고, 어린이부터 구한 선수들…눈물 흘린 감독 "자랑스럽다" 닥터최
21-07-19 20:38
11467
'두개골 부상' 히메네스, 은퇴까지 보호대 착용한다...'EPL도 승인' 원빈해설위원
21-07-19 20:00
11466
맨유, '월드클래스' 바란과 합의…5년 계약+연봉 135억 픽도리
21-07-19 18:49
11465
‘이 시국에 오승환?’ 국가대표 감독까지 도덕 불감증 질주머신
21-07-19 16:48
11464
누누, 토트넘서 리더십 폭발...포체티노와 유사하단 평가도 해골
21-07-19 16:01
11463
성남, 코로나 확진자 22명으로 증가… 전원 무증상, 가벼운 증세 소주반샷
21-07-19 14:40
11462
[신태용 신의 한수] 김민재 와일드카드 1순위였는데, ‘학범슨’ 플랜B는? 곰비서
21-07-19 14:01
11461
바르셀로나 라커룸에 '호날두' 이름이?… 코로나19 방역 위해 와꾸대장봉준
21-07-19 12:58
11460
완장 자리 매만진 PSG 라모스…레알 팬들의 한숨과 안타까움 철구
21-07-19 11:35
11459
산초 영입에 설레는 루니, "맨유, 내년엔 우승 도전 가능해" 손예진
21-07-19 10:22
11458
무리뉴 감독, 튀랑 영입 고려! 토트넘과 경쟁 불가피 애플
21-07-19 09:14
11457
데려올수만 있다면…"손흥민 이후 최고 영입" 장사꾼
21-07-19 08:16
11456
‘김하성 멀티히트’ SD, 1박2일 경기 잡았다…WSH 10-4 격파 순대국
21-07-19 07:03
11455
'9승 달성' 11일 푹쉰 류현진, 7이닝 완봉! 150㎞ 직구+명품 체인지업 부활 픽샤워
21-07-19 04:34
11454
류뚱아 형이 ㅈㄹ 응원한다 질주머신
21-07-19 02:29
11453
'우승하고 싶어요...' 케인, 토트넘 프리시즌 거부도 불사...맨시티행 원해 해골
21-07-19 00:36
11452
주급 9억 거물, 은퇴하겠다는데 버려지나... 레알 1군 등록 불투명 소주반샷
21-07-18 2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