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FC서울, 이유있는 ‘이적시장 큰 손’

108 0 0 2021-07-21 11:02: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전북 현대 SNS 제공
A매치 휴식기와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일정이 맞물리면서 오랜 공백기를 가진 K리그1이 후반기 시작을 앞두고 4주간의 여름 이적시장을 마무리했다. 20일 끝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각 팀별로 전력 변화의 폭이 커 후반기 더 치열한 순위 경쟁을 예고한다.

선두를 되찾고자하는 2위 전북 현대와 강등권 탈출이 시급한 11위 FC서울의 행보가 두드러졌다. 전반기 울산 현대에 밀려 리그 5연패 도전에 적신호가 켜진 전북은 측면 강화에 무게 중심이 실렸다. 전북은 마감일에 ‘영플레이어’ 수상자 출신의 포항 스틸러스 측면 공격수 송민규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송민규는 22세 이하(U-22) 자원으로 빼어난 공격력(16경기 7골)까지 갖춘 선수라는 점에서 전력 보강 효과가 크다. 앞서 태국 부리람 유나이티드에서 태국 국가대표 측면 수비수 사사락 하이프라콘을 임대 영입했고,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로 보냈던 국가대표 왼쪽 풀백 김진수를 복귀시켰다.

전반기 득점력 저하라는 아킬레스건을 극복하지 못한 서울은 브라질의 장신 스트라이커 가브리엘 영입을 시작으로 10년간 유럽 무대 도전을 접고 K리그에 복귀한 국가대표 출신 전천후 공격수 지동원을 데려오는 대대적인 투자를 했다. 수비쪽에도 K리그 유경험자이면서 아시아쿼터(호주)로 활용도가 높은 수비형 미드필더인 채프만까지 보탰다. 이적시장 막바지에는 전반기 공격수로도 활용한 수비수 홍준호를 제주 유나이티드로 보내면서 미드필더 여름을 받는 트레이드까지 성사시켰다.

지동원. FC서울 제공

선두 울산은 프랑스리그에서 뛴 미드필더 윤일록을 데려오면서 부족한 전력을 채웠다. 지난해 1월 프랑스 1부리그 몽펠리에에 입단하며 유럽 도전에 나선 윤일록은 2013년 동아시안컵 대표팀 당시 자신을 발탁한 홍명보 감독의 손을 잡아 K리그로 돌아왔다. 3위 수원 삼성도 독일에서 뛰던 국가대표 미드필더 권창훈 복귀를 일찌감치 확정했다.

강원FC도 이적시장 마감을 앞두고 K리그2 경남FC에서 뛴 공격수 이정협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외인 새 얼굴도 많다. 지난 겨울 이적시장의 ‘큰 손’이었던 수원FC는 토종 수비 자원 김수범, 김동우에 라스와 무릴로 공격라인에 힘을 보탤 카드로 지난해 태국리그 득점왕 출신의 공격수 타르델리(브라질)를 영입했다. 여기에 호주 수비수 라클란 잭슨도 채워넣었다. 강원FC는 불가리아 현역 국가대표 출신인 왼쪽 측면 자원 츠베타노프와 계약했고, 대구FC는 브라질 미드필더 라마스를 데려오면서 기존 에드가, 세징야의 공격에 힘을 실었다.

성남FC는 일본과 태국, 그리고 K리그에서 활약한 베테랑 센터백 여성해와 병역을 마친 국가대표 출신의 수비수 권경원과 6개월 단기 계약을 맺어 수비를 보강했다. 주력 선수들의 이탈이 적지 않은 포항은 자유계약(FA)인 공격수 김호남, 김현성, 수비수 박승욱을 대신 채워 후반기를 준비한다.

강원FC, 공격수 이정협 영입. 강원FC 제공

K리그2에서는 부진한 서울 이랜드가 반전 카드를 빼들었다. 지난해 울산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 멤버인 베테랑 공격수 김인성을 영입했고, 아시아쿼터로 일본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고바야시 유키, 사이드백 박경민 등으로 전력을 재구성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리그 득점 1위 안병준의 부담을 덜어줄 카드로 포르투갈 ‘명문’ 스포르팅 CP 유스 출신의 오른쪽 날개 헤나토를 데려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499
템파베이 승 베이스 철구
21-07-22 00:41
11498
산초 등번호 7번? 이미 유니폼 판매되고 있다...카바니는 '당혹' 애플
21-07-21 23:22
11497
'인간 병기' 루카쿠, 휴양지에서도 몸만들기...'오직 훈련!' 오타쿠
21-07-21 21:40
11496
“세계 최고 투명 유니폼 공개, 왜?”…구매 시 전립선 암 치료 기관에 기부 이아이언
21-07-21 19:08
11495
NC의 자가격리해제 D-day, 많은 것을 잃은 뒤 재개하는 훈련 군주
21-07-21 17:31
11494
와 코로나 때문에 국야 망헀노 !.. 조폭최순실
21-07-21 16:53
11493
김광현 그대로 놔둬? “STL, 트레이드 하지 말라” MLB.com 주장 떨어진원숭이
21-07-21 15:15
11492
수련 심판이 된 이민영, 선수들의 축하 문자에 답장하지 못한 이유는? 호랑이
21-07-21 13:34
VIEW
전북·FC서울, 이유있는 ‘이적시장 큰 손’ 미니언즈
21-07-21 11:02
11490
권창훈 복귀 최대 2주...고민에 빠진 수원삼성 중원 조합 물음표
21-07-21 09:54
11489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1-07-21 08:58
11488
호날두 미스터리, 또 슈퍼카 뽑았다!→근데 의미심장 메시지가... 치타
21-07-21 04:52
11487
"SON 이번 계약 '대박', 속보 입수" 노랑색옷사고시퐁
21-07-21 02:02
11486
토트넘, 라멜라+€25m로 '라리가 최고 수준 재능' 힐 영입 임박 가츠동
21-07-20 23:54
11485
박효준 일당 11만→360만원, 깜짝 놀랄 빅리거 혜택 '8가지' 섹시한황소
21-07-20 21:54
11484
호날두-이카르디, 충격 '맞교환'... 유벤투스-PSG 입맛 '딱' 박과장
21-07-20 20:34
11483
메시 재계약 시점에…욕심 부리다 '폭탄급' 스왑딜 무산 픽도리
21-07-20 19:04
11482
데파이, 바르사 선수단 합류… “많은 우승 원해, 쿠만 위해 싸우겠다” 질주머신
21-07-20 18:15
11481
“리버풀, 헨더슨 떠날 경우 대체자는?” [英매체] 해골
21-07-20 16:30
11480
손흥민 굳은 표정에 걱정… “토트넘, 가장 밝은 사람을 망쳐놨다” 소주반샷
21-07-20 15:45
11479
긴 휴식기 후 열리는 '수원더비'...'한지붕 두 가족' 맞대결 승자는? 곰비서
21-07-20 14:44
11478
홀란 아니었네… ‘베르너 OUT’ 최전방 바뀐 첼시 예상 라인업 와꾸대장봉준
21-07-20 13:05
11477
송민규 품은 전북, 김민재 '완전영입'도 시도했었다 철구
21-07-20 12:26
11476
토트넘 1호 영입! 아탈란타 주전 골키퍼…요리스 시대 끝난다 손예진
21-07-20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