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대신 홈 개막전 나설 선발 투수가 밝힌 뒷얘기 "사실 팀이..."

99 0 0 2021-07-27 21:46: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에이스' 류현진(34·토론토)의 홈 데뷔전이 결국 무산됐다. 류현진 대신 홈 마운드에 오른 투수는 로스 스트리플링(32)이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27일(한국시간) "스트리플링이 홈 스타트를 맞이할 것이다"고 전했다.

토론토는 그동안 홈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경기를 하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캐나다가 메이저리그 경기를 허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캐나다 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하고 떠돌이 생활을 해야 했던 토론토는 미국 버팔로의 세일런필드에서 홈경기를 치러왔다.

그리고 마침내 캐나다가 입국을 허용했다. 오는 31일부터 홈경기를 치르게 됐다. 2019년 9월 30일에 마지막 경기를 치렀던 토론토는 670일만의 복귀다.

2020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에 입단했던 류현진에게도 홈구장 마운드에 오를 기회가 생겼다. 그러나 아쉽게도 홈 데뷔전은 류현진이 아니었다. 일반적으로 홈 개막전은 팀의 에이스가 등판하는 것이 관례다. 그러면 류현진이 나서야 하지만 토론토는 스트리플링에게 영광의 기회를 줬다.

시즌 중에 이동하는 터라 선발 로테이션을 바꿀 수 없기 때문이다. 일정상 류현진은 오는 30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펜웨이파크 원정경기 등판할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로비 레이(30), 스티븐 마츠(30), 류현진 순으로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스트리플링이 캔자스시티와의 홈 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다.

스트리플링은 인터뷰에서 "홈 데뷔전을 결코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 정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2년 동안 야구를 본 적이 없는 나라다.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고 열광할 것이며, 관중석에는 분명 팬들이 있을 것이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팀이 에이스 류현진을 하루 더 쉬게 하는 것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다"고 밝힌 뒤 "만약 홈 데뷔전에 내가 던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정말 기대가 될 것이다. 신인 시절 한 번도 투구해보지 않았는데, 너무 좋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619
황선우 금메달 못따나 곰비서
21-07-28 12:13
11618
어려운 문제 밍크코트
21-07-28 11:59
11617
나혼자산다에 나온 미친듯이 귀여운 골댕이 밍크코트
21-07-28 11:59
11616
디씨인이 성 취향을 깨달은 계기 밍크코트
21-07-28 11:44
11615
스릴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남성 밍크코트
21-07-28 11:43
11614
집 매매에 협조하고 싶지 않네요 밍크코트
21-07-28 10:49
11613
박보검 동기가 전하는 훈련소썰.jpg 밍크코트
21-07-28 10:49
11612
전북 자가격리 끝...'숨 막히는 8월' 온다 아이언맨
21-07-28 10:42
11611
갈때까지 가버린 유튜브 수위 밍크코트
21-07-28 10:06
11610
다소 충격적인 요즘 10대들 첫경험.jpg 밍크코트
21-07-28 10:05
11609
여자 스테로이드 밍크코트
21-07-28 09:47
11608
방통위가 검열시킨 짱구는 못말려 장면 밍크코트
21-07-28 09:47
11607
[오피셜]알두하일 이적 알더베이럴트 '토트넘 팬-동료-스태프들에게 감사' 물음표
21-07-28 09:29
11606
사람들이 의외로 잘모르는 전복의면상 밍크코트
21-07-28 09:11
11605
6개월차 격파 새내기 클라스 밍크코트
21-07-28 09:10
11604
92세 할머니의 인생 조언.jpg 밍크코트
21-07-28 08:52
11603
경기도 A어린이집 등하원 일지 밍크코트
21-07-28 08:52
1160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7-28 08:16
11601
한때 '주급 7억원' 클래스, 초호화 31억원 美 아파트→이적설로 조현
21-07-28 05:07
11600
처자식 놔두고... 맨유 전설, 21살 모델 셋과 호텔 술파티 앗살라
21-07-28 02:55
11599
바람의나라 인기 여전하네 가마구치
21-07-28 01:47
11598
산초+바란도 데려왔는데...맨유 '아직 한 발 남았다' 찌끄레기
21-07-28 00:06
11597
헨더슨이 제발로 찾아왔다? 토트넘의 대박 영입 찬스 치타
21-07-27 22:55
VIEW
RYU 대신 홈 개막전 나설 선발 투수가 밝힌 뒷얘기 "사실 팀이..." 불쌍한영자
21-07-27 21:46